기사 (전체 22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20대를 말하다] 인간관계란 스트레스다
대학원 진학을 준비 중인 임수이(여·23) 씨는 최근 사회적으로 원만한 인간관계를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는 것을 느끼고 있다. 교수님과의 친밀한 관계가 대학원 합격 여부의 중요한 요소로 작용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그녀는 얼마 전 대학원에
고지현 기자, 김의정 기자   2015-11-23
[20대를 말하다] 인간관계란 노력이다
처음 경험한 대학 생활은 고등학교 때와 무척 달랐다. “대학에는 정말 다양한 사람들이 존재한다”는 박소연(작곡 14) 학우. 박 학우는 공동체 생활을 경험하며 서로의 의견이 충돌하는 상황을 여러 번 겪었다. 그때마다 그녀는 자신과 의견이 다른 집단에
고지현 기자   2015-11-23
[20대를 말하다] "주변에선 인간관계를 강요해요. 아직 어렵기만 한데"
본지는 지난 1306호부터 이번 1308호까지 ‘20대를 말하다’라는 기획 기사를 연재 중입니다. 첫 번째 기사에는 ‘20대의 아르바이트’를, 두 번째 기사에는 ‘20대의 강박’에 대해 다뤘습니다. 아르바이트 속 ‘갑질’로 고통 받는 20대, ‘20대
이채연·한연지 기자   2015-11-23
[20대를 말하다] 20대는 오늘도 강박을 느낀다
◆ “더 이상 무엇을 해야 할지도 모르겠어요”본교 2학년에 재학 중인 이주영(컴퓨터과학 14) 학우의 하루는 늘 해야 할 일로 가득하다. 그녀는 “20살이 된 이후 주변에서 ‘20대엔 다양한 활동을 해야 한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며 “진정으로 원
문혜영 기자   2015-11-16
[20대를 말하다] 20대 취준생, 정답사회에 순응하거나 불응하거나
사회가 20대에게 흔히 요구하는 것들이 있다. 대외활동, 자격증 취득, 언어 학원 등록 등의 요구는 20대를 ‘강박’에 빠지게 한다. 그러나 강박을 마주한 개인들의 태도는 저마다 다르다. 강박에 사로잡혀 사회의 요구를 따르는 사람이 있는 반면, 강박에
김경주 기자   2015-11-16
[20대를 말하다] 내 안의 강박, 극복의 문을 열다
자신을 타인과 비교하며 ‘무언가를 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강박에 휩싸이는 20대들이 늘어나고 있다. 20대들은 사회 분위기 혹은 타인의 시선으로 인해 강박을 느낀다. 스펙 쌓기, 외모 관리 등 사회의 요구에 부응하는 과정에서 20대들이 흔히 겪는 강
김의정, 이채연 기자   2015-11-16
[20대를 말하다] 숙명인, ‘20대의 강박’에 지치다
본지는 지난 1306호부터 다음 1308호까지 ‘20대를 말하다’라는 기획기사를 연재 중입니다. 남들이 정해 놓은 기준에서 벗어나면 '틀리다'고 말하는 정답사회 속에서 지치지는 않으셨나요. ‘20대엔 여행을 가야해’ ‘20대엔 자격증을
한연지,이채연 기자   2015-11-16
[20대를 말하다] 대학생, 아르바이트 속 갑질과 대면하다
대학생들, 성희롱뿐만 아니라 많은 정신적 피해 입어근로기준법 준수하지 않는 고용주들 많아부당한 대우는 우리 사회에 만연해 있는 '갑질' 때문올해 1월, 아르바이트 구직 어플인 ‘알바몬’이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아르바이트생의 92.4%가 근
이지은, 김경주, 박민지 기자   2015-11-09
[기획] 동문회장, 여대의 과거와 현재를 논하다
여성을 바라보는 사회적인 인식과 함께 여대의 모습은 변화해왔다. 시대의 흐름에 따라 여대가 달라지는 모습을 가장 가까이서 지켜본 이들이 있다. 바로 여대의 동문회장이다. 이들은 여대의 위상이 높았던 과거부터 경영난과 정체성 논란에 시달리고 있는 오늘날
김의정 기자   2015-11-02
[기획] 여대의 위기
과거와 달리 여성의 사회적 진출이 용이해짐에 따라 유일한 여성 교육기관이었던 여자 대학교(이하 여대)는 그 의미를 상실했다. 그에 따라 여대의 존재에 대한 의문이 제기됐다. 이에 본지는 지난달 27일(화)부터 본교 573명의 학우와 타 대학 학생 20
숙대신보   2015-11-02
[기획] 위기 속에 설 곳 잃은 여대
과거 우리나라의 여성들은 유교사상으로 인해 배움으로부터 배제되고 차별 받았다. 근대 이후, 교육의 중요성이 커지고 남녀평등 사상이 확산되기 시작했다. 그러한 상황 속에서 여자대학교(이하 여대)는 여성 교육을 책임지는 특수한 집단으로서 중요하게 자리매김
이지은,박민주 기자   2015-11-02
[기획] 위기의 최전선에서 여대를 바라보다
‘여대가 존재하는 이유를 모르겠네요’ 한 포털 사이트에 게시된 여대 공학화 관련 기사의 베스트 댓글이다. 이미 여대에 대한 사회적인 인식은 과거에 비해 크게 하락했고, 몇몇 여대는 재정적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공학화를 검토하기도 했다. 실제로 본교 일
김서정 기자   2015-11-02
[창간특집호] 숙대신보가 담은 필름 속 숙명의 ‘순간’
1991년 4월 27일(토) 정오, 전국의 대학생들이 거리로 나섰다. 부패한 노태우 정권을 타도하기 위해서였다. 사진 속의 학생들은 경찰들과 대치하면서도 전혀 겁먹지 않고 그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당시 본교 학우들도 연세대학교에서 열린 규탄대회에
박민지 기자   2015-10-05
[창간특집호] 축사
숙대신보의 창간 60주년을 축하하며,淑明人의 宿命. 그것을 두려워하지 마십시오.1955년 10월 25일, 여러분의 선배들이 숙대신보의 전신인 ‘숙대월보’를 창간한 것이 어느 덧 60년 전의 일이 되었습니다. 창간일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숙대신보의 기자
숙대신보   2015-10-05
[창간특집호] 숫자로 보는 숙대신보
1995‘숙대신보’의 전신 ‘숙대월보', 1955년 10월 25일 탄생19981998년 ‘숙대신보’ 홈페이지를 개설해 학생들과 소통을 시작1304지금까지, ‘숙대신보’가 발행한 1304호의 신문60‘숙대신보’가 달려온 60년의 역사27‘숙대신보
숙대신보   2015-10-05
[창간특집호] 창간 60주년, 오늘과 내일의 대학신문을 말하다
학생들에게 외면받는 대학신문스마트해진 대학신문, SNS ‘좋아요’학교와 학생 사이에서 중립을 지켜야‘대학신문의 위기’라는 말이 수면으로 올라온 지 오래다. 해마다 학보사의 예산이 줄어들고 신문을 폐간하는 학교도 늘어나고, 대학신문을 읽는 학생들이 점차
고지현,심선후 기자   2015-10-05
[잘 먹고 잘살자] 늘어가는 빚더미 속 잃어버린 빛
학자금 대출부터 취업, 결혼 위한 자금까지매년 증가하는 20대 신용대출액더 나은 삶을 살기 위해 빚은 어쩔 수 없어 부모의 보호에서 벗어나 새로운 세상으로 첫걸음을 내딛는 20대. 대학 생활, 연애, 취업, 결혼 등 부푼 꿈을 안고 집 밖으로 나선 그
이채연·문혜영·심선후 기자   2015-09-21
[잘 먹고 잘살자] 그 많던 당신의 시간은 어디로 갔을까
본지는 이번 호부터 다음 호까지 “잘 먹고 잘살자”라는 기획 기사를 연재합니다. 잘 먹고 잘살기 위해 정신없이 돌아가는 하루 속에서 당신은 즐거웠나요. 혹시 바쁜 일상에 익숙해져 사소한 즐거움을 누리지 못하고 있는 건 아닌가요. “잘 먹고 잘살자”는
김서정·박민지 기자   2015-09-14
[잘 먹고 잘살자] 64.4%의 학우, 주어진 일에 평균 이상의 부담 느껴
지나치게 많은 일 때문에 여가가 일정 수준 이하로 떨어지는 현상인 ‘시간 빈곤’. 현대인은 시간 빈곤의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그렇다면 숙명인은 어떨까. 본지는 지난 9일(수)부터 10일(목)까지 숙명인 702명을 대상으로 ‘숙명인의 시간 빈
이채연·이혜민 기자   2015-09-14
[잘 먹고 잘살자] 할 일이 줄지 않는 이를 위한 시간 관리 비법
“왜 해도 해도 할 일이 줄지 않을까” 현대인은 다들 자기 나름의 시간 빈곤을 겪고 있다. 절대적인 시간에 비해 할 일이 너무 많은 우리. 시간의 추격에서 벗어나 자유로운 삶을 살기 위해선 어떤 변화가 필요할까. ‘브리짓 숄트(Brigid Schult
정서빈 기자   2015-09-1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 : 강정애 | 편집인 겸 주간 : 강미은 | 편집장 : 하재림 | 발행처 : 숙명여자대학교|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애
우)140-742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7길 100 숙명여자대학교 숙대신보사
행정실 ☎ 710-9150 (Fax) 706-2695 / 편집실 ☎ 710-9721 / 9152
Copyright © 2017 숙대신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sookmyung.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