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70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지난 기사] "송이들, 같이 '옵치' 할래?"
오는 30일(목), 청파동에서 숙명인들의 오버워치 대회가 펼쳐진다. 본지는 활발한 e-sports(이하 ‘e스포츠’)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E-SNOW 회장 최예남(피아노 15) 학우와 부회장 오유빈(교육 12) 학우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E-SNO
숙대신보   2019-05-27
[지난 기사] 불편한 마음으로 하는 이야기
반갑다. 오랜만에 숙대신보를 마주한 후의 소감이다. 학교를 떠나면서 접할 기회가 없었던 터라 다시 만난 숙대신보는 더없이 반가웠다. 그러고는 궁금증이 일었다. 최근 학내에서 쟁점이 되는 사안이 무엇인지 그리고 이에 대한 기자들의 시각은 어떠한지. 이런
숙대신보   2019-05-27
[지난 기사] “문과대학 부흥에 앞장서겠습니다”
문과대학 학생회장단 선거를 통해 문과대학 역사상 세 번째 학생회장단이 선출됐다. 본지 기자단은 '문과대학의 부흥을 위한 새로운 시동'이라는 구호를 내세운 문과대학학생회장단 ‘부흥‘의 김수인(한국어문 17), 이지윤(교육 17) 학우를 만
숙대신보   2019-05-20
[지난 기사] 내용만큼 중요한 외형
숙대신보 1365호를 보면, 기사 선정이 시의적절하고, 최근 이슈가 된 다양한 주제들을 잘 선정해 학생들의 관심에 부응한 점이 높이 평가할 만하다. 총장직선제를 요구하는 학우들의 목소리를 반영하고, 대자보 훼손에 대한 생각들을 설문조사, 전문가 의견,
숙대신보   2019-05-20
[지난 기사] 그대 길을 아는가?[君知道乎]
지난 5월 강원도로 학술기행을 떠났다. 뜨겁게 비추는 햇볕 속에서 바다는 유난히 반짝였고, 경포대 위에서 마주한 바람은 참 시원했다. 학생들은 곳곳을 방문할 때마다 휴대폰을 꺼내 들고 꽤나 진지한 표정으로 사진과 동영상을 찍었다. 영상이 곧 SNS를
숙대신보   2019-05-19
[지난 기사] 숙미회의 ‘흐름’은 계속됩니다
지난 7일(화)부터 11일(토)까지 5일간 본교 제2창학캠퍼스 르네상스 플라자 청파갤러리 1관에서 본교 중앙 사진동아리 숙미회의 정기전 ‘흐르면 흐르는 대로’가 개최됐다. 국내외 대회 입상부터 사진계의 여성 인사 배출까지, 60여 년의 전통을 가진 숙
숙대신보   2019-05-13
[지난 기사] 물은 100도일 때 비로소 끓는다
사람은 세상을 움직인다. 바삐 움직이는 발걸음 속에서 길바닥은 데워지고 사회는 지구 자전 하듯 꾸준히 회전하며, 때론 바뀐다. 2019년의 숙명여자대학교도 마찬가지이다. 우리들이 한발자국 움직일 때마다 각자가 느끼는 고충은 뜨거워졌고, 함께 뭉쳤고,
숙대신보   2019-05-13
[지난 기사] 익숙함에서 비껴서기
숙대신보는 숙대 학생과 구성원이 보는 신문으로 다양한 주제와 관점을 가지고 교내 현안문제와 사회적 문제를 다루고 있다. 신보에 담긴 많은 정보는 일일이 찾아보지 않아도 쉽게 내용을 알 수 있도록 짜임새 있게 구성됐다. 그런데, 많은 정보를 담다보니 기
숙대신보   2019-05-06
[지난 기사] 아킬레우스의 노래 - 가장 평범한 영웅의 이야기
고전학 학사와 석사 학위를 받은 매들린 밀러가 10년에 걸쳐 쓴 「The song of Achilles(아킬레우스의 노래)」라는 소설을 소개해 드리고 싶습니다. 이 소설은 호메로스의 작품 「트로이아 전쟁 중에 고대 그리스 영웅 아킬레우스의 이야기」를
숙대신보   2019-05-06
[지난 기사] “같은 마음으로 지키겠습니다.”
“같은 마음으로 지키겠습니다.”본교에 새로운 보안팀이 구성됐다. 이 중 여성 요원이 투입돼 학우들 사이에서 화제가 됐다. 본지는 본교 보안 팀에서 근무하는 장성아(여·24) 요원을 만나 보안 요원 활동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봤다.보안 요원이 된 계기는?
숙대신보   2019-05-06
[지난 기사] “채송이들 여기 모여라”
본교에 ‘비거니즘(Veganism)’ 동아리 ‘수채화’가 최초로 신설됐다. 본지는 수채화를 총괄하고 비거니즘의 확산과 비거니스트(Veganist)들의 연대를 위해 다양한 프로젝트를 기획해 활동 중인 수채화 회장 손정림(수학 16) 학우를 만나 수채화의
숙대신보   2019-03-25
[지난 기사] 떠난 후에야 비로소 보이는 것들
어니스트 헤밍웨이는 「파리는 날마다 축제」에서 “내가 파리에서 미시간 이야기를 썼듯 어쩌면 나는 파리를 벗어난 후에야 비로소 진짜 파리 이야기를 쓸 수 있을지 모른다”고 말했다. 숲 전체를 보려면 숲 속을 벗어나야 하는 것처럼, 글쓰기에도 일종의 거리
숙대신보   2019-03-25
[지난 기사] 혼자 있는 시간의 힘
가끔은 책의 내용보다 책 제목이 마음과 머리를 관통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사이토 다카시의 「혼자 있는 시간의 힘」이 바로 그런 책인 것 같습니다. 이 책은 소제목마다 에피소드를 소개하고 있는데, 사실 에피소드는 누군가의 경험을 이야기하듯
숙대신보   2019-03-18
[지난 기사] "한국의 외교적 평화를 준비합니다"
지난 9일(토) 제2창학캠퍼스 백주년기념관에서 대학생 안보 포럼 ‘U-SPECK(유수펙, Undergraduate Studies for Peace and Security in Korea)’의 출범식이 진행됐다. 본지는 유수펙을 총괄하는 본교 홍규덕 정
숙대신보   2019-03-18
[지난 기사] 기사에 대한 끊임없는 고민
매주 학우들이 관심을 가질 아이템을 찾고, 효율적으로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고민하는 것은 힘든 일이다. 하지만 아이템을 찾는 과정에서 기자가 얼마나 고민을 하느냐에 따라 기사와 신문의 질은 달라진다. 고민의 과정 없이 한 주에 있었던 일을 전달하는 기
숙대신보   2019-03-18
[지난 기사] "dOnut을 통해 공허함을 채우세요"
본교 중앙연극동아리 반극회는 지난 7일(목)에서 9일(토)까지 제103회 정기공연 을 진행했다. 본지는 공연의 모든 부분을 직접 기획하고 준비한다는 반극회의 이야기를 들어봤다.이번 공연에 대한 설명은?반극회 제103회 정기공연은 이예찬 작가의 이라는
숙대신보   2019-03-11
[지난 기사] 사진, 기사가 돼라
때론 한 장의 사진이 한 편의 글보다 큰 울림을 준다. 2016년 국정농단 사태가 발생했을 때 본교는 비상대책위원회와 자발적으로 모인 학우가 중심이 돼 시국선언을 했다. 순헌 사거리는 숙명인으로 가득 찼다. 시국선언을 실시한 대학교 중 가장 많은 인원
숙대신보   2019-03-11
[지난 기사] 집단주의 문화에 대한 성찰
한 현직 판사의 개인주의자 선언은 ‘튀지 말고 둥글둥글하게 살기’ ‘모난 돌이 정맞는다’라는 처세술이 내면화된 우리 사회에서 용기 낸 불편한 진실에 대한 고백이다. 개인주의가 흔히 이기주의로 오해되는 현실에서 감히 개인주의자라고 선언하기는 쉽지 않은
숙대신보   2019-03-04
[지난 기사] "사용이 편리한 제품을 만들고 싶어요"
지난 1월 24일(목)과 25일(금) 양일간 인하대에서 ‘슈퍼 챌린지 해커톤(Super Challenge Hackathon)’이 열렸다. 본교와 인하대 재학생으로 구성된 ‘링딩덩’ 팀은 침대와 전자 기기를 연결해 수면 환경을 관리하는 ‘베드락(BedL
숙대신보   2019-03-04
[지난 기사] 뼛속까지 내려가서 써라
「뼛속까지 내려가서 써라」는 책의 저자 나탈리 골드버그(Natalie Goldberg)는 말한다. 내면의 본질적인 외침을 글쓰기로 풀어가라고. 또한 “실천적으로 글을 쓴다는 의미는 자신의 인생 전체를 충실하게 살겠다는 뜻”이라고 강조한다. 이는 추상적
숙대신보   2019-03-0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 : 강정애 | 편집인 겸 주간 : 육성희 | 편집장 : 한예진 | 발행처 : 숙명여자대학교|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애
우)140-742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7길 100 숙명여자대학교 숙대신보사
행정실 ☎ 710-9150 (Fax) 706-2695 / 편집실 ☎ 710-9721 / 9152
Copyright © 2019 숙대신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sookmyung.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