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6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여성] 축복에 가려진 그림자, 산후우울증
태어난 지 한 달 정도 된 아이를 안고 있는 A 씨는 멍한 표정이다. 최근 제대로 잠을 자지 못했기 때문이다. 아이를 낳으면 몸이 가벼워져 더 편할 줄 알았던 A 씨는 이유 모를 무기력감에 힘이 빠졌다. 육아 휴직을 한 채 일을 잠깐 쉬고 있는 A 씨
이지원 이수연 기자   2017-11-13
[여성] 여성의 삶을 보듬어 주는 공간, 휴(休)
매년 약 4만 명의 수원시 여성들이 건강한 삶을 위해 찾는 곳이 있다. 바로 ‘수원시여성문화공간 휴(이하 휴)’다.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여성만을 위한 문화공간이 생긴 것이다. 휴는 2014년 5월 2일(금)에 개관해 지역 여성들의 복지 증진을 위해 다
이지원·이수연 기자   2017-09-11
[여성] 생리대 안전성 논란, 당신은 안전한가요?
친구들과의 약속으로 외출 중이었던 A 씨는 갑작스럽게 생리가 시작되자 일회용 생리대를 구매하기 위해 가까운 마트로 향했다. 수백 가지의 일회용 생리대 중 어떤 것을 구매해야 할지 고민하던 A 씨는 생리대 진열대 앞에서 한참 동안 서 있었다. 대안 생리
이지원·이수연 기자   2017-09-04
[기획] 할아버지·할머니와 함께였기에 참 좋았던 날들…
어린 시절의 기억을 떠올려 보면 조부모와의 추억이 가슴 속 한편에 자리 잡고 있을 것이다. 여름방학에 시골에 있는 조부모 집에서 수박을 먹었던 기억, 바쁜 부모를 대신해 꽃다발을 들고 학예회에 참석한 조부모와 눈이 마주치자 환히 웃었던 기억. 조부모의
이지원 기자   2017-05-08
[기획] 월경컵, 여성을 위한 작은 자유
지난해 안타까운 사건이 대중의 심금을 울렸다. 생리대 가격 인상으로 생리대를 살 돈이 부족해 신발 깔창을 생리대 대용으로 사용한 저소득층 소녀의 이야기였다.이후 사회관계망서비스(Social Network Services, 이하 SNS)에는 ‘월경 기간
이혜니·박민지 기자   2017-03-13
[여성] 국내 유일의 “국립여성사전시관” 여성의 역사를 담아 여권 향상의 미래를 열다
“한국 여성의 날을 9월 1일로 하자”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인권선언문인 *여권통문에 주목해 한국 여성의 날 재정을 요구하고 특별전시회를 연 곳이 있다. 바로 역사 속에서 여성의 가치를 창조·발굴하는 ‘국립여성사전시관’이다. 이곳은 여성의 역사와 문화를
김의정 기자   2017-03-06
[기획] 폐경, 인생 제2막의 시작을 알리다
“여자로서의 인생이 끝났다고 생각했어요” 12년 전 42세의 젊은 나이로 ‘폐경’을 경험한 박혜선(여·57) 씨는 처음 폐경을 진단받은 뒤 더 이상 자신은 ‘여성’이 아니라고 생각했다. 임신이 가능하다는 일종의 ‘증표’인 월경을 하지 않는 폐경이행기에
이지원·김의정 기자   2016-11-21
[기획] 낙태죄, 죄인은 누구인가
사람들 사이에서 흔히 낙태라고 불리는 ‘인공임신중절 수술’은 태아가 생존 능력을 지니기 이전의 임신 시기에 약물이나 수술로 임신을 종결시키는 의료행위를 뜻한다. 원치 않는 임신을 했을 경우, 뱃속의 태아를 인위적으로 없애기 위해 행해지는 수술인 것이다
박민지, 김의정 기자   2016-11-07
[여성] 임신 증상, 다 같이 알아볼까요?
독일의 작가이자 철학자인 괴테는 “생명은 자연의 가장 아름다운 발명이다”고 말했다. 이토록 ‘아름다운 발명’을 할 수 있는 이는 세상에 오직 여성뿐이다. 훗날 누군가의 엄마가 될 가능성이 열린 숙명인을 위해 본지가 임신에 대한 기본적인 지식을 준비해봤
이지원 기자   2016-11-07
[기획] 임신·출산, 내 몸이 변화해요
아이를 품는 10개월의 시간. 작은 점에 불과했던 아이가 점차 사람의 형상을 띠는 동안 산모의 신체는 점차 자신의 것이 아닌 아이가 머무는 하나의 공간으로 변해간다. 불러오는 복부와 늘어나는 살은 물론이고 거칠어지는 피부와 달라진 호르몬 분비 등 신체
김의정 기자   2016-11-07
[여성] 숙명인을 안전하게 지켜주는 서울시의 「여성안심특별시2.0」대책은?
◆ 늦은 밤길, 안전을 책임지는 여성안심귀가 스카우트개강 기념으로 친구들과 늦은 시간까지 술을 마시고 집으로 돌아가는 A 학우. 구석구석 외진 골목을 홀로 걸어가다 사고라도 벌어질까 두렵다면? 120을 눌러 다산콜센터에 전화해 ‘여성안심귀가 스카우트
이지원 기자   2016-09-05
[여성] 몰래카메라, 이젠 안심하세요
여성안심보안관이 만드는 몰래카메라 청정지역 용산경찰과의 협업은 용산구가 유일… 더욱 안전해「여성안심특별시2.0」대책 활용하면 안심이 두배로이례적인 폭염으로 모두가 시원한 곳을 찾는 와중에 무더운 화장실만을 고집하는 이들이 있다. 바로 ‘여
김의정 기자   2016-09-05
[여성] 시선의 폭력, 시선만으로 상처를 입히다
길거리에서 장애인을 마주치면 어떤 시선을 보내는가. 만약 장애인을 보자마자 이상하다는 시선을 보내거나, 나와는 너무 다르다는 생각으로 고개를 황급히 돌린다면 당신도 ‘시선의 폭력’을 저질렀을지 모른다. 길을 지나가다 나를 빤히 들여다보는 사람의 시선에
김의정 기자   2016-05-23
[기획] ‘강요 없는’ 음주 문화를 바라다
“몸 상태가 좋은 편은 아니었지만 분위기상 술자리를 피할 수가 없었어요. 결국 술을 진탕 마시고 다음날 속을 다 게워내야 했죠” 친구들과 함께 모여 종종 술자리를 갖는 A(여·22세) 씨. 얼마 전, 원치 않았지만 분위기에 휩쓸려 술을 마신 기억이 있
정서빈 기자   2016-03-21
[기획] 여성 음주, 하루 한 잔도 안심할 수 없다
“소주 한 잔 정도는 괜찮아” 무심코 마신 술 한 잔이 당신의 건강을 해칠 수 있다. 여성의 하루 적정 음주량은 주류별로 맥주 500cc, 소주 두 잔 반, 와인 한 잔 반, 막걸리 두 대접으로, 남성의 하루 적정 음주량의 절반에 불과하다. 한두 잔의
정서빈 기자   2016-03-21
[기획] 남(南) 속의 남(他), 사각지대에 놓인 비보호 북한이탈주민
두만강을 건너 한국에 온 지도 벌써 14년째, 여전히 A씨에게 한국에서의 생활은 녹록치 않다. 35만 원짜리 좁은 월세 방에서 생활비를 아끼려 허리띠를 졸라매도 목돈 마련은 엄두조차 낼 수 없다. 누구보다도 경제적으로 힘든 상황이지만 국가로부턴 어떤
김서정 기자   2016-02-29
[기획] 한 달에 한 번씩 찾아오는 불청객, 월경전증후군
‘너 오늘 그날이야?’ 월경이 다가올 때면 한 번쯤 듣게 되는 말이다. ‘그날’만 가까워 오면 온몸이 쑤시고 몸을 마음대로 가누기 힘들다. 그뿐만이 아니다. 평소라면 대수롭지 않게 넘어갈 일들을 예민하게 받아들이게 된다. 끝없이 우울해지고 타인에게 짜
김서정 기자   2015-11-16
[기획] 데이트 폭력, 사랑이란 탈을 쓴 범죄
날로 심해지는 데이트 폭력연인 사이의 친밀감에 치우쳐 데이트 폭력을 인지 못해자신만의 확고한 연애관을 세우는 것이 중요해지난 6일(일) 서울시 송파구에서는 한 여성이 장롱 속에서 시체로 발견됐다. 범인은 그녀와 약 1년간 교제한 남자친구였다. 그는 평
김서정 기자   2015-09-21
[기획] 내 손으로 준비한 작은 결혼식 이야기
윤여진(음악치료학전공 14) 학우는 지난 6월 20일(토), 경상남도 양산에서 작은 결혼식을 치렀다. 부부의 잊을 수 없는 추억이 된 윤 학우의 결혼식 이야기를 들어보자.Q. 결혼식의 전반적인 준비과정은 불필요한 것에서 돈을 아끼고 필요한 것에 과감하
김서정 기자   2015-08-31
[기획] 작아서 더 빛나는 작은 결혼식
◆ 작은결혼식이라는 새로운 문화지난 6월, 경상남도 양산에 위치한 어느 예식장에서 결혼식이 열렸다. 결혼식의 주인공은 본교 특수대학원에 재학 중인 윤여진(음악치료학전공 14) 학우. 양가 부모님의 뒤를 따라 결혼식의 주인공들이 입장하고, 간단한 인사를
정서빈 기자   2015-08-31
 1 | 2 | 3 | 4 | 5 | 6 | 7 | 8 | 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 : 강정애 | 편집인 겸 주간 : 강미은 | 편집장 : 하재림 | 발행처 : 숙명여자대학교|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애
우)140-742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7길 100 숙명여자대학교 숙대신보사
행정실 ☎ 710-9150 (Fax) 706-2695 / 편집실 ☎ 710-9721 / 9152
Copyright © 2017 숙대신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sookmyung.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