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37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사설] 스마트 스피커, 편리함의 이면
스마트 스피커 이용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 ‘카카오미니’가 최근 출시되었는데 준비한 물량이 삽시간에 다 팔렸다고 한다. ‘네이버프렌즈’는 이미 두 차례나 매진 사례를 기록했다. 스마트 스피커는 음성 인식 기술과 인공 지능 기술을 기반으로 사용자의 음성
숙대신보   2017-11-13
[역사기행] 종묘
가장 아름다운 것은 아름답다고 말하는 순간 사라지는 것이다.절대 고요함 속의 숨겨진 미학, 조선 역대왕들의 정신적 휴식처.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그 절대적인 동양미을 느낄 수 있다는 것은 한국인만이 누릴 수 있는 특권이다.가장 단순하지만 가장 아름다운
숙대신보   2017-11-13
[부장칼럼] 지역사회의 가치를 찾다
우리나라는 전통적으로 농업 국가였다. 과거 농촌에서는 모내기나 김매기 등이 있을 때 일손이 모자랐는데 이를 해결하기 위해 농민들은 ‘두레’라는 마을 단위의 조직을 만들었다. 두레는 농민문화를 발전시키는 데도 결정적인 역할을 해 두레싸움, 두레놀이와 같
서가영 기자   2017-11-13
[청파만평] 너무나 다른 반응
박재희(중어중문 17)
숙대신보   2017-11-13
[옴부즈맨] 숙대신보의 미래를 상상해 보다
이번 주 숙대신보는 평소와는 다른 1면을 가지고 발간됐다. 숙대신보가 62주년을 맞아 이를 기념하는 1면이 만들어진 것이다. 우리 학교가 개교 111년이라는 사실도 상당히 놀라웠던 나에게 62년간 이어져 온 학보사 또한 놀랍고 의미 있게 다가왔다. 사
숙대신보   2017-11-13
[3분 독서] 우리 안에 내재화된 기준에 대해 질문하라
버지니아 울프는 19세기 말부터 20세기 전반에 이르는 영국의 시대적, 사회적, 사상적 급변의 시대를 치열하게 살다 간 선구적 페미니스트 문인이다. 오늘 소개할 「자기만의 방(A Room of One’s Own)」은 영미문학작품이나 페미니즘에 관심이
숙대신보   2017-11-13
[취재수첩] 용기로 임한 취재, 풍성한 기사를 만들다
숙대신보 정기자가 된 지난여름, 필자에겐 기사작성보다 더 어려웠던 것이 있었다. 바로 기사를 작성하기 전 필요한 취재 과정이었다. 필자는 평소 소심한 성격이라 대면 인터뷰를 진행하면서 기사작성에 필요한 질문을 잊어버리는 실수가 잦았다. 또한, 취재원에
박희원 기자   2017-11-13
[여행숙케치] 다녀왔습니다
쿠시모토로 향하는 특급 열차를 타고 약 4시간. 창밖으로 보이는 정겨운 풍경에 드디어 꿈에 그리던 땅에 도착했다는 게 실감이 났다. 기관사가 일일이 표를 확인하는 전차, 바로 앞에 보이는 바다와 양식장…. 시원한 바닷바람을 맞으며 나와 동
숙대신보   2017-11-13
[학생칼럼] 생각하는 사람
의심하지 않는 사람들은 자신이 책에서 배운 지식과 살면서 경험한 것이 모두 진실이라 여기며 살아간다. 일제강점기 시대에 명성황후를 시해했던 사람의 후손이 우리나라에 찾아와 사죄했다는 뉴스를 본 적이 있는가. 반면 나치에 무지한 상태로 유대인 학살에 가
숙대신보   2017-11-13
[솔솔한 대화] 숙명인이 청원하고 싶은 주제는?
숙대신보   2017-11-13
[역사기행] 근초고왕과 칠지도
일본 최고 국보 중 하나 몸체에 6개의 가지가 붙어 있는 독특한 모양을 한 칼 칠지도 칼의 양면에는 총60이어서 가지의 글씨가 새겨져 있다. 그 글의 일부를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백제의 왕이 왕세자를 통해 왜왕에게 칼을 전달하니 후세까지 전승하고
숙대신보   2017-11-06
[부장칼럼] “제 몸에 대한 결정은 제가 하겠습니다”
‘여성의 자기결정권’과 ‘태아의 생명권’을 두고 ‘낙태죄 폐지’에 대해 치열한 찬반 논쟁이 벌어지고 있는 와중, 지난달 20일(금) 낙태죄 폐지 ‘국민청원’이 20만 건을 넘겼다. 30일 동안 20만 명 이상의 국민들이 청원에 동의하면 정부 및 청와대
이지원 기자   2017-11-06
[솔솔한 대화] 존엄사에 대한 숙명인들의 생각은?
숙대신보   2017-11-06
[사설] 벤처 정신
최근에 미국에 있는 페이스북 본사를 다녀온 분의 이야기가 상당히 인상적이었다. 여기저기 다니다 보니 CEO인 마크 저크버그가 창문 너머로 누군가와 미팅을 하고 있는 모습이 보였다. 사진을 찍으려고 하자, 막은 사람은 없었다. 그런데 사진을 찍으려는 창
숙대신보   2017-11-06
[여행숙케치] 情(정) 두고 온 땅, 말레이시아
이번 여름 6월 29일(목)부터 4주간 말레이시아로 해외 봉사를 다녀왔다. 봉사프로그램 자체는 6주간의 계획이었으나 나는 봉사 기간을 다 채우지 못하고 한국으로 돌아왔다. 돌아온 후 죄책감을 느끼는 동시에 자존감도 많이 낮아지고 이 봉사를 준비했던 나
숙대신보   2017-11-06
[청파만평] 나에겐 귀여운 애완동물, 누군가에겐 위협이 될 수 있습니다.
이서희(회화 17)
숙대신보   2017-11-06
[옴부즈맨] 신중을 기하는 신문이 되길
신문은 시대의 흐름을 반영해 사람들에게 새로운 정보와 소식을 알려야 한다. 시의성과 당위성이 담긴 주제를 통해 독자의 마음을 사로잡는 기사를 만들어내야 한다.지난 9월 25일 자로 발간된 숙대신보 제1338호에는 여러 주제의 기사가 실렸다. ‘취재’
숙대신보   2017-11-06
[학생칼럼] '오글'의 역사
‘오글거리다’는 ‘좁은 그릇에서 적은 양의 물이나 찌개 따위가 자꾸 요란스럽게 끓어오르다’로 정의되는 단어다. 과거에 ‘닭살 돋다’는 말로 표현됐던 감정은 오글거린다는 언어로 대체되면서 어떤 일을 겪었는가? 그리고 우리는 왜 오글거리는 것을 꺼리는가?
숙대신보   2017-11-06
[작은 강의] 프랑스 문화정책의 역사
문화가 프랑스에서 차지하는 위상은 특별하다고 할 수 있다. 프랑스인이라면 누구나 문화가 국가 이미지를 구축하고 정체성을 형성하는 프랑스의 중요한 자산이라고 생각할 것이다. 프랑스는 그 어느 나라보다도 중앙정부 주도로 문화 정책을 실행해 왔으며, 이렇게
숙대신보   2017-11-06
[취재수첩] 지면 위에 현장을 담다
숙대신보 기자로 활동하며 많은 사람들을 만났지만, 그 중에서도 인터뷰를 위해 배우 임지규 씨를 마주했던 순간이 기억에 가장 남는다. 임 배우의 한 마디가 필자에게 큰 감동을 줬기 때문이다. 최근 KBS 드라마 「고백부부」와 「드라마 스페셜-우리가 못자
이주영 기자   2017-11-0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 : 강정애 | 편집인 겸 주간 : 강미은 | 편집장 : 하재림 | 발행처 : 숙명여자대학교|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애
우)140-742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7길 100 숙명여자대학교 숙대신보사
행정실 ☎ 710-9150 (Fax) 706-2695 / 편집실 ☎ 710-9721 / 9152
Copyright © 2017 숙대신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sookmyung.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