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1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사람] [기호 1번 한나라당 나경원 후보]실질적인 ‘생활복지’ 실현하겠다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오는 26일(수)로 다가왔다. 이번 선거에서는 한나라당의 나경원 후보와 박원순 야권단일후보가 각자 다른 정책 방향을 제시하며 접전을 벌이고 있다. 특히 대학 사회에서는 ‘반값등록금’과 대졸 실업자 등의 청년 문제에 대해 이들이 어떤
최윤정 기자   2011-10-24
[숙명in 숙명人] “내 삶의 최종 목표, 사회적 기업 창설이죠”
‘사회적기업’ 창업을 목표로 카페를 창업해 누구보다 치열한 20대를 살아가는 이가 있다. 약자를 돕는 큰 사업을 하고 싶다는 박은경(컴퓨터과학 09)학우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여러 단체의 지원속에서 마음 맞는 사람들과 팀을 이뤄 창업을 시작한 그는
홍민지 기자   2011-09-19
[사람] "고통받는 동물 사라지는 날까지 잡지 만들어야죠"
세상엔 별의 별 잡지가 다 있다. 시사잡지, 패션잡지 혹은 스포츠잡지 등 누군가 관심을 가질 법한 주제라면 어김없이 그에 대한 잡지가 나와 있기 마련이다. 그런데 여기 '동물 복지와 환경을 생각하는 패션 잡지'라는 조금 독특한 잡지가 있다. 라는 이
최윤정 기자   2011-09-05
[숙명 동문동정] 이윤주 동문 작곡 발표회 개최
오는 4월 15일(금) 오후 7시 30분에 이윤주 (작곡 00)동문이 라는 이름으로 귀국 기념 작곡 발표회를 개최한다. 이윤주 동문은 독일 Darmstadt 음악대학 작곡과를 최우수로 졸업했다. 이날 이윤주 동문이 작곡한 ‘모서리, 아지랑이’ 외 3
최수진 기자   2011-05-30
[숙명in 숙명人] "열정 하나로 중국에 복수학위 따러 갔죠"
2011-04-11 1216호외국여행, 어학연수, 교환학생…대학생이라면 누구나 한 번 쯤은 꿈꾸는 것들이다. 그런데 이 3마리 토끼를 한 번에 잡은 숙명인이 있다. 우리 학교 중문과에서 학위를 취득하고, 중국 현지 대학인 우한대학교에서 생활하며 복수학
김지원 기자   2011-04-11
[숙명 동문동정] 박종훈 교수 생명과학단장에 선임
지난 4일, 우리학교 박종훈(생명과학 전공)교수가 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본부 생명과학단장으로 선임됐다. 한국연구재단은 창의적 연구와 학술 진흥을 통해 국가 경쟁력 제고에 이바지 하고 있다. 박 교수는 이곳에서 2년간 생명과학 연구지원사업, 성과관리 등의
숙대신보   2011-04-11
[사람 인터뷰] “화성연쇄살인사건, 지금 발생했다면 범인 잡았을텐데”
[2011.03.21]“앞으로는 조심하는게 좋을거야... 난 포기를 모르는 사람이거든” 지난 10일 인기리에 종영한 드라마 ‘싸인’에서 윤지훈 법의관(박신양 분)이 남긴 명대사다. 윤지훈 법의관과 고다경 법의관(김아중 분) 등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하
윤한슬 기자   2011-03-21
[사람 인터뷰] "글쓰는 나의 외길 인생… 바보의 길이지"
2011.3.7 1211호 머슴 대길이, 쩔뚝발이 영자, 땅꾼 도선이……. 그의 시집 는 ‘시로 쓴 인물 백과사전’이라 불릴 정도로 수많은 인물들이 등장한다. 그 속에는 인물들이 있고 그들이 보여주는 세월이 있으며 그런 그들 하나하나를 사랑하는 시인의
김지원 기자   2011-03-07
[사람 인터뷰] “우리 선수들, 수트입으니 베컴 부럽지 않던데요?”
월드컵의 재미는 비단 쟁쟁한 선수들의 불꽃같은 슈팅, 수비수를 요리조리 따돌리는 화려한 개인기만에 있는 것이 아니다. 월드컵에는 이를 능가하는 또 다른 재미가 있다. 바로 ‘스타일’ 보는 재미다. 국가대표 선수들이 입는 옷이 그 팀의 위상과 비례한다는
남다정 기자   2010-11-22
[사람] 상암월드컵 경기장에서 락(Rock)으로 관객 사로잡다
밴드 열풍이 거세지고 있다. 특별하게 여겨지던 직장인 밴드는 이제 대중화가 됐고 최근에는 파머스(농부) 밴드까지 탄생했다. 우리 학교에도 밴드가 있다. ‘락(Rock)’에 빠진 학우들이 만든 ‘데스티니(Destiny)’이다. 2001년, 밴드를 하는
이도현기자   2010-11-15
[숙명in 숙명人] "보핍보핍(Bo peep bo peep) 춤이 정말 귀엽더라구요"
아프리카에서 가장 많은 학교가 설립돼 있는 나라는 어디일까? 서아프리카 중부에 위치한 가나(Ghana)이다. 그곳의 학생들이 숙명을 찾았다. 컴퓨터과학전공 3학년에 재학 중인 Anita Emefa Hato(이하 아니타)와 Ama Peprah Asare
최윤정   2010-11-15
[숙명 동문동정] 1207호 동문동정
차수정 교수 '제31회 서울무용제' 경연대상 부문 우수상 수상차수정(무용 전공) 교수의 창작춤 '물빛이 하늘빛을 담을제...'가 서울 무용제 경연대상 부문에서 우수상을 수상했다. 이 날, 무용제에서 차 교수가 지도하는 우리 학교 순헌 무용단은 전통과
김문정 기자   2010-11-08
[숙명 동문동정] 1206호 동문동정
류지영 동문 총동문회 회장으로 선임 지난 9월 9일, 류지영(생활미술 72졸) 동문이 황현숙(정치외교 70졸) 동문에 이어 우리 학교 총동문회 회장으로 선임됐다. 류 동문은 현재 『월간유아』를 발행하는 (주)유아림의 대표이사와 한국여성경제인협회의 명예
윤한슬 기자   2010-10-18
[사람] “할머니가 바느질하는 모습에서 영감 얻었죠”
지난 에서 ‘오래된 바느질’이라는 제목의 시로 당당하게 우수상을 거머쥔 권종욱(서울산업대 문예창작과 4학년) 씨. 수상은 생각지도 못했다며 얼굴을 붉히던 그는 문학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열정적으로 자신의 생각을 전하기 시작했다. ‘한 땀 한 땀 잠겼
최윤정 기자   2010-10-18
[사람] "제가 못 생겼다고요? 참,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힙니다"
노래방에 남자의 출입을 막아야 한다고 주장하는 여자가 있다.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것이 '7033 고해'라고 말하는 그는 "남자들이 다들 소몰이 창법을 한답시고 미친소 창법을 선보여서 참을 수가 없다"고 말한다. 매주 일요일마다 화끈한 웃음을 날려주는
이희오 기자   2010-10-04
[사람 인터뷰] “1시간 동안 웃다보면 끝나는 것, 그게 예능이죠”
매주 주말 저녁 6시 경의 방송가는 총성 없는 전쟁터나 다름없다. 총알 대신 ‘웃음’을 얻기 위한 준비장치들이 오고 가고, 타국의 영토 대신 시청자의 ‘마음’을 뺏기 위한 전쟁이 시작된다. 이러한 전쟁터에서 예능 PD는 한 부대를 이끄는 장군과 다름없
유서현 기자   2010-09-06
[숙명in 숙명人] “취업 공부에 모든 청춘을 바치지는 마세요”
우희정 동문(문화관광 08졸), 문화체육관광부 사진 = 이신영 기자 관광산업은 21세기 들어 가장 주목받고 있는 분야 중의 하나이다. 높아진 관심만큼 관련 직종에 대한 사람들의 호감 또한 상당하다. 국가의 문화, 관광 산업을 총괄하는 문화체육관광부에
이신영 기자   2010-05-10
[숙명in 숙명人] 더 큰 기쁨이 돼 돌아오는 봉사의 매력에 빠져보세요
요즘과 같은 청년 실업난에 대학생들은 스펙을 쌓기 위해 바쁘게 움직인다. 대부분의 대학생은 인턴 활동, 공모전 수상이력 등에 열을 올리며 이력서를 채우기 위해 노력한다. 여기 김혜수(경제 07) 학우의 이력서에는 봉사활동 215.5시간이라는 특별한 한
남다정 기자   2010-04-12
[숙명 동문동정] 1196호 동문동정
김영원 교수 미디어다양성위원회 위원으로 위촉우리 학교 김영원(통계학 전공) 교수가 ‘미디어다양성위원회’ 제 1기 위원으로 위촉됐다. ‘미디어다양성위원회’는 방송통신위원회가 방송의 여론 다양성을 보장하기 위해 설치한 법정위원회로서, 방송 사업자의 시청
숙대신보   2010-04-12
[사람 인터뷰] 노는 것도 영화 보는 것도 남달랐던 '영화쟁이'
검은 가죽자켓에 얼굴의 반을 덮는 굵고 둥근 안경. 올해 서른아홉이라는 나이가 믿기지 않을 만큼 풋풋한 모습의 권미경(물리 95졸) 동문은 “제가 원래 화장을 잘 안하고 다녀서요. 머리도 오늘 좀 많이 뻗쳤는데”라며 소탈한 미소를 지었다. 영화 과 이
최태양 기자   2010-03-1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 : 강정애 | 편집인 겸 주간 : 강미은 | 편집장 : 하재림 | 발행처 : 숙명여자대학교|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애
우)140-742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7길 100 숙명여자대학교 숙대신보사
행정실 ☎ 710-9150 (Fax) 706-2695 / 편집실 ☎ 710-9721 / 9152
Copyright © 2017 숙대신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sookmyung.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