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40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학생칼럼] 대통령제를 복기하는 개헌 제안
헌법이 규정하는 대한민국의 정부형태는 ‘대통령제’다. 한국은 1987년 직선제 도입으로 공공연한 민주주의 국가가 되었다. 그러나 국민이 출범시킨 지난 정부들은 항상 정권 말 레임덕 현상, 야당의 발목잡기가 난무하는 모습이었다. 직선제 대통령의 탄핵도
숙대신보   2018-03-05
[작은 강의] 독도를 탐내는 일본의 속마음
현재 지구의 대기는 78%의 질소, 21%의 산소, 그리고 1%의 아르곤으로 구성되어 있는 공기로 채워져 있다. 그러나 지구가 처음 생성된 46억년 전만해도 지구의 대기는 온전히 이산화탄소 기체로만 구성되어 있었다. 그런데 오늘날 대기 중 이산화탄소의
숙대신보   2018-03-05
[청파만평] 그의 숨겨진 추악한 모습
조예진(미디어 18)
숙대신보   2018-03-05
[여론] "영향력 있는 숙명인이 되고 싶어요"
올해 2,304명의 신입생이 본교에 입학했다. 윤예린(사회심리 18) 학우는 지난달 20일(화)에 진행된 입학식·가족환영회에서 신입생을 대표해 선서를 맡았다. 본지는 앞으로 자신의 분야에서 저명한 인물이 되고 싶다는 그녀의 당찬 포부를 들어봤다.본교에
숙대신보   2018-03-05
[솔솔한 대화] 가족이 저지른 범죄, 책임은 어디까지
숙대신보   2018-03-05
[옴부즈맨] 끊임없이 물어라!
“나만의 시각이나 관점이 전혀 없었던 것 같아요. 그런 사람들은 할 얘기가 없죠.” ?지식인의 서재?에서 소설가 은희경은 말한다. 정답을 맞히는 기분으로 살았던 시절, 질문이 없으니 세상에 대해 별로 할 말이 없었다고. 글솜씨로 뭔가를 썼으나 진정 궁
숙대신보   2018-03-05
[부장칼럼] 나 역시 ‘여자’였다
우리나라에서 ‘미투(#MeToo, ‘나도 당했다’) 운동’이 주목을 받기 시작한 것은 지난 1월 29일(월)부터다. 미투 운동이 지난해 10월부터 이슈화된 미국과 비교해 우리나라는 늦게 시작된 편이다. 사람들이 피해 사실을 밝히지 않았던 것은 성범죄로
이혜니 기자   2018-03-05
[부장칼럼] 달려왔던 한 학기, 쉼표를 찍으며
매주 월요일 발행하던 숙대신보의 발간이 하루 미뤄졌다. 27일(월) 발간됐어야 할 신문은 28일(화) 발행돼 교내에 비치된다.필자가 2016년 숙대신보의 정기자가 된 이후 숙대신보는 어떤 상황에서도 월요일 발간을 고수해왔다. 담당하던 기사를 마감 하루
하재림 기자   2017-11-28
[역사기행] 광개토대왕릉비
만주와 요동을 지배하는 최강국 대한민국을 꿈꾸며우리 민족의 웅혼한 기상을 느낄 수 있는 유물. 고구려 최전성기 때 광개토대왕의 업적을 나열한 이 비석은 만주 지방을 호령했던 고구려의 찬란한 역사를 말해주는 유물이다. 이 비석을 통해 우리는 현재 중국이
숙대신보   2017-11-28
[사설] 적극적 참여로 총학 선거 투표율 높이자
우리 대학 총학생회(이하 총학) 선거가 오늘(27일)부터 사흘간 이뤄진다. 우리 대학은 지난 2년 동안 총학 선거에서 후보자로 나서는 학생이 없고, 어쩌다 나서는 후보자도 자격이 미달하는 등의 문제로 총학이 없는 상태가 지속돼 왔다. 2015년 제48
숙대신보   2017-11-28
[솔솔한 대화] 가장 기억에 남는 숙대신보의 기사는?
숙대신보   2017-11-28
[여행숙케치] 제주도 푸른 밤
맑은 하늘과 거대하고 고요한 제주도의 푸른 회색빛 바다. 친구와 난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3년 전 수학여행에서 보았던 용두암을 가기 위해 바삐 걸었다. 둘도 없는 고등학교 친구와 3년 만에 마주한 똑같은 풍경을 보며 우린 아무런 말도 할 수 없었다.모
숙대신보   2017-11-28
[옴부즈맨] 숙대신보, 단순한 대학신문을 넘어
옴부즈맨에 들어갈 원고를 쓰기 위해 그 어느 때 보다 숙대신보를 찬찬히 읽어보았다. 이 한 호를 발간하기 위해서 쏟았을 학우들의 노력에 다시 한번 감탄했다. 개인적으로 숙대신보는 단순한 대학신문을 넘어선 결과물이라고 생각한다. 현재 숙명여대에서 가장
숙대신보   2017-11-28
[청파만평] 새내기 눈송이
박희원 기자 (회화 17)
숙대신보   2017-11-28
[취재수첩] 기자증은 모든 걸 말해주지 않는다
기자는 순간을 포착하기 위해 수백 번의 카메라 셔터를 누른다. 다양한 구도를 담아내기 위해 앉았다 일어서기를 반복하며, 민망함을 무릅쓰고 특강의 진행자 바로 앞에서 촬영하기도 한다. 그렇게 얻은 수십 수백 장의 사진 중 기사에 실을 수 있는 사진은 고
김지연 기자   2017-11-28
[3분 독서] 자기를 돌보는 공부를 위하여
왜 대학에 진학하는가? 공부하기 위해서이다. 대학에 진학하기 위해서 무엇을 해야 하는가? 공부를 열심히 해야 한다. 대학에 오니 교수들이 학생들한테 얘기한다. 대학에서도 방심하지 말고 공부 열심히 하라고…. 이때 꼭 한 번 고민해봐야 하는
숙대신보   2017-11-28
[학생칼럼] 우리들의 시간은 같이 흐른다
지난 20일(월) 본교 장애학생동아리 ‘이루다안’은 특별한 캠페인을 열었다. 이루다안은 행정관 카페를 장애학우와 비장애학우 모두에게 열린 카페로 각색한 것이다. 이곳의 메뉴판엔 수화 손 모양이 그려져 있었다. 카페 안에서 학우들은 수화로 대화하기도 했
숙대신보   2017-11-28
[취재수첩] 취재를 위한 첫 걸음, 공부에서 답을 찾다
기자는 정확한 기사를 써야한다. 정확한 기사는 완벽한 정보를 필요로 하며, 이를 얻기 위해서 기자는 자신이 무엇을 쓰려하는지 온전히 알고 있어야 한다. 기자도 헷갈리는 내용을 독자더러 이해하길 바라는 것은 모순이기 때문이다.필자는 이번 호에 실린 ‘세
이수연 기자   2017-11-20
[역사기행] 창덕궁과 창경궁
태종 이방원을 위한 자연스럽고 특별한 궁궐조선 태종 이방원이 사랑하고 창조했던 궁궐,바로 창덕궁이다창덕궁은 조선 역대 왕들이 가장 오래도록 머물며 정사를 돌보던 궁궐로 태종 이방원에 의해 1405년 처음으로 건설됐다. 처음에는 법궁(法宮)인 경복궁에
숙대신보   2017-11-20
[사설] 안전을 위해 불편을 감수하는 나라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2017년 11월 16일에서 23일로 일주일 연기됐다. 수능이 1993년 시작된 이후 수능이 미뤄진 것은 세 번째다. 2005년, 아시아 태평양 경제 공동체(APEC) 정상 회의, 2010년 주요 20개국(G20) 정상
숙대신보   2017-11-2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 : 강정애 | 편집인 겸 주간 : 육성희 | 편집장 : 서조은 | 발행처 : 숙명여자대학교|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애
우)140-742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7길 100 숙명여자대학교 숙대신보사
행정실 ☎ 710-9150 (Fax) 706-2695 / 편집실 ☎ 710-9721 / 9152
Copyright © 2018 숙대신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sookmyung.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