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61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부장칼럼] 성화봉송 폭력 사태
‘2008 베이징 올림픽 성화봉송’ 행사가 개최된 지난 27일, 서울 올림픽 공원 앞 광장에서는 오색홍기의 붉은 물결아래 폭력이 난무하는 믿기 어려운 상황이 일어났다. 성화봉송을 환영하는 만여 명의 중국인과 중국의 티벳 억압 정책에 항의하는 백여 명의
이예은 기자   2008-05-06
[지난 기사] 단순 정보 제공에 그치는 신문이 되지 않길
1156호 숙대신보는 동아리 회장단 회의 개최 기사가 1면을 차지했다. 동아리방 분배에 관한 각 동아리들 간의 보이지 않는 경쟁을 느낄 수 있었으나 학우들끼리 동아리방을 누가 쓸 것인가로 충돌하는 일 자체가 이해가 되지 않았다. 공간 확보는 학교 차원
숙대신보   2008-05-06
[여론] (청파수필) 눈부신 나의 젊음을 위하여
교정에 꽃이 샘이 날 정도로 흐드러지게 피어있는걸 보니 작년 이맘때 쯤 내가 입학하고 나서가 생각난다. 신입생이었던 내 눈에는 한없이 예쁘고 멋있어 보이는 선배언니들을 동경하면서, 언니들에게 화장도 배우고 옷도 예쁘게 따라서 입어보고……. 그러기를 벌
숙대신보   2008-05-06
[사설] 한ㆍ미 21세기 전략동맹 선언과 우리의 자세
이명박 대통령이 캠프 데이비드에 도착, 부시대통령과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누는 장면은 국민 모두에게 감동으로 다가왔다. 그동안 한ㆍ미관계에 아무 문제가 없다는 양국 정부의 거듭된 주장에도 불구하고 한ㆍ미동맹은 신뢰를 잃을 위기에 처해있었다. 이번 정상회
숙대신보   2008-05-06
[지난 기사] 힘 있는 사람
봄을 살짝 지난 초여름, 그야말로 살랑살랑 바람이 불고 꽃은 흐드러지고 아이들의 옷이 화사하다. 이제 중간고사도 끝났겠다, 남아있는 리포트들만 어찌하면 당분간 즐거운 대학 생활을 누릴 수 있겠다. 하지만 이같은 낙관적인 풍경과는 달리 그 이면에 화사함
숙대신보   2008-05-06
[여론] [발언대] 글로벌탐방단에 대한 짧은 생각
숙명인이라면 누구나 '나도 글로벌 탐방단에 지원해 볼까?'라는 생각을 한 번 쯤은 해봤을 것이다. 나 역시 그런 사람 중 한명으로써, 좀 더 나은 글로벌탐방단을 위한 개선 방안을 몇 가지 제안하고자 한다. 글로벌탐방이 시작된지 어언 10년이라는 시간이
숙대신보   2008-05-06
[여론] <이주의 시> 봄비 내린 뒤
봄비 내린 뒤 이정록 개 밥그릇에 빗물이 고여 있다 흙먼지가 그 빗물 위에 떠 있다 혓바닥이 닿자 말갛게 자리를 비켜주는 먼지의 마음, 위로 퉁퉁 분 밥풀이 따라나온다 찰보동 찰보동 맹물 넘어가는 저 아름다운 소리 뒷간 너머, 개나리 꽃망울들이 노랗게
숙대신보   2008-05-06
[지난 기사] <1157호 삼면경>
[MB 추천 오늘의 요리 재료]미국산 소고기 ☞미국산 소고기 한 근(600g)의 식품영양 기준치 열량 지방 단백질 콜레스테롤 광우병 바이러스 756kcal 23g 120g 318mg 측정불가 ☞최고의 요리사 MB가 이런 분들 께 자신 있게 추천합니다!
숙대신보   2008-05-06
[부장칼럼] 늑장수사
유영철 사건을 모티브로 한 범죄스릴러 영화 에는 관객들에게 초조함과 짜증 섞인 탄식을 자아내게 했던 장면이 있다. 바로 극 중 미진이 죽음의 위기에서 가까스로 탈출해 경찰을 부르지만, 출동해야할 경찰들은 차 안에서 낮잠을 자고 있던 장면이다. 그러나
강미경 기자   2008-04-14
[취재수첩] 기계로는 전할 수 없는 소통의 ‘따뜻함’
기자는 1155호 보도면 취재를 위해 지난달 27일 ‘2008 신입생 학부모 대학 방문의 날’ 행사에 참석했다. 이 행사는 숙명을 이루는 또 하나의 구성원인 학부모들에게 우리 학교의 비전과 교육과정을 알리기 위한 취지에서 열렸다. 전국 각지에서 모인
이소라 기자   2008-04-14
[지난 기사] 1156호 만평
숙대신보   2008-04-14
[지난 기사] 반) 징계보다는 독창적 생각을 길러줘야
서울대에서 밝힌 ‘글쓰기 윤리지침’의 핵심은 리포트 표절에 대한 대책이다. 이는 앞으로 리포트를 표절하면 제정된 지침에 따라 징계를 시행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즉 서울대는 리포트를 표절하는 현상을 근절하기 위해 학생에 대해 징계를 강화할 것을 주장
숙대신보   2008-04-14
[지난 기사] 찬) 표절 일삼는 ‘부정직’ 사라져야
지난달 30일 서울대에서 리포트를 표절하면 징계조치 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이는 반드시 필요한 제도라고 생각한다. 작년 ‘신정아 사건’을 보자. 이 사건은 현재 우리나라에 ‘부정직함’이 얼마나 만연한지 새삼 돌아보게 하는 계기가 됐다. 권력을 얻고
숙대신보   2008-04-14
[사설] 제노비스 신드롬과 우리의 민주주의
국민의 대표들을 뽑는 18대 총선거가 끝났다. 선거결과를 두고 많은 해석이 나온다. 보수의 승리니, 진보의 퇴장이니 하는 큰 얘기부터 누구누구는 세력이 커지고 누구누구는 어려워졌다는 작은 해석 까지 여러 말들로 넘쳐난다. 선거 결과를 두고 두렵다고 몸
숙대신보   2008-04-14
[부장칼럼] 중국 속의 티베트 사태? 세계 속의 티베트 사태!
‘중국은 한족과 55개의 소수민족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1학년 때, 수업 시간에 들었던 이 말을 믿어 의심치 않았던 필자에게 최근 중국 정부에 독립을 요구하는 티베트 사태는 충격, 그 자체이다. 평소 중국을 구성하는 인구 중 다수인 한족만 생각하고,
이은규 기자   2008-04-14
[지난 기사] 숙대신보, 더 유익한 내용으로 만났으면
숙명의 교정에도 봄이 왔다. 소담하게 핀 벚꽃이 어우러진 아름다운 캠퍼스에서 공부할 수 있다는 사실에 행복을 느끼며 향긋한 꽃내음이 풍기는 벤치에 앉아 숙대신보를 펼쳐든다. 1면에 실린 이경숙 총장 인터뷰에서 ‘국가보다 더 소중한 존재는 숙명’이라는
숙대신보   2008-04-14
[지난 기사] 친절한 ‘교육심리학’씨
소개팅 남: 전공이 뭐예요? 나: 교육심리학이에요. 소개팅 남: 교육심리학이요? 그게 어떤 전공이죠? 질문을 받은 나의 머릿속은 지난 4년간 명신관 304호에서 들었던 수많은 학자들의 이름과 이론들로 가득차기 시작한다. 그리고 그냥 적당히 대답하고 넘
숙대신보   2008-04-14
[여론] 나를 키우는 말
나를 키우는 말 이해인 행복하다고 말하는 동안은 나도 정말 행복해서 마음에 맑은 샘이 흐르고 고맙다고 말하는 동안은 고마운 마음 새로이 솟아올라 내 마음도 더욱 순해지고 아름답다고 말하는 동안은 나도 잠시 아름다운 사람이 되어 마음 한 자락이 환해지고
숙대신보   2008-04-14
[지난 기사] 1155호 만평
숙대신보   2008-04-07
[부장칼럼] 다시 쓰는 엠티의 정석
지난 주말, 신문 휴간을 핑계 삼아 친구 셋과 오붓하게 춘천으로 가는 기차에 몸을 실었다. 먹고 놀기만 하는 대학생이 쌓인 스트레스가 얼마나 된다고, ‘후회 없이 놀다오자.’는 마음으로 한껏 설렜다. 엠티철을 맞아 바글거리는 각 학교의 엠
정소영 기자   2008-04-07
 71 | 72 | 73 | 74 | 75 | 76 | 77 | 78 | 79 | 8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 : 장윤금 | 편집인 겸 주간 : 심숙영 | 편집장 : 이유민 | 발행처 : 숙명여자대학교|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윤금
우)140-742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7길 100 숙명여자대학교 숙대신보사
행정실 ☎ 710-9150 (Fax) 706-2695 / 편집실 ☎ 710-9721 / 9152
Copyright © 2020 숙대신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sookmyung.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