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2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취업면] 대학생들이여, 독서 식단의 영양을 맞춰라!
교보문고 2006년도 국내 서적 베스트셀러 목록을 살펴보면 문학 분야와 어학 분야가 각각 11권, 3권으로 상위 20위의 70%를 차지했다. 문학 분야 내에서도 고전이나 명작보다는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다빈치 코드』 등
김정현 기자   2007-04-09
[취업면] 눈으로, 마음으로 전하는 디자인
첫인상은 5초 이내에 결정된다는 ‘첫인상 5초의 법칙’이 있다. 첫 5초 동안의 이미지가 어떤 것을 판단하는데 중요한 잣대로 적용된다는 것이다. 그만큼 21세기는 시각적인 디자인의 영향력이 큰 시대이다.서수경(실내디자인 전공) 교수에게 추천 도서를 묻
이연주 기자   2007-04-09
[취업면] 우리가 만드는 웹의 세계
기온이 내려가면 바다나 강이 얼기 시작한다. 이것이 한 번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계속 한랭화에 접어들 때, 사람들은 ‘지구가 빙하기에 접어든다’고 말한다. 반대로 기온이 올라가면 지구온난화라 부르듯이 웹의 세계에서도 변화의 트랜드가 있다. 이렇게 웹의
이연주 기자   2007-04-09
[취업면] 지구는 이제 둥글지 않다
한ㆍ미 자유무역협정(FTA)의 협상 타결로 나라 안팎이 시끄럽다. 시대의 흐름을 반영하듯 미국과 자유무역, 아웃소싱과 같은 경제적 논리가 담긴 책이 있다. 우리 학교 김철수(경제학 전공) 교수가 숙명인에게 망설임 없이 추천한 『세계는 평평하다』가 바로
이연주 기자   2007-04-09
[지역면] 숙명의 보금자리, 청파동 안전점검
일만 숙명 학우들의 공통점이 있다면 무엇일까. 미모와 지성? 그것은 바로 학우들 모두 청파동을 주요 활동무대로 하는 청파동 식구라는 점이다. 매일같이 학교를 오갈 때면 반드시 청파동 거리를 지나야 한다. 거리에는 학우들이 이용하는 상점이 즐비해 있고,
박지영 기자   2007-03-19
[지역면] 숙명인의 뜨거운 감자, 택시탑승문제
“숙명인 여러분, 우리 오백 원 내고 택시타기 운동해요!” 숙명 커뮤니티를 통해 꾸준히 제기되고 있는 ‘오백 원 내고 택시타기 운동’. 그러나 학우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택시탑승문제는 개선될 기미를 보이지 않아 매년 제기되는 실정이다. 택시는 거리에
이은규 기자   2007-03-19
[지역면] 진실 혹은 거짓! 하숙생에게 듣는 하숙집 이야기
생일날이면 식탁에 미역국과 돼지갈비, 포도주가 올랐던 기억, 술 마신 다음날이면 방문 앞에 꿀물이 놓여 있던 기억……. 90년대 학생들에게 하숙집이란 집 같이 훈훈하고 아늑한 곳이었다. 그러나 지금 하숙은 말 그대로 방세를 내며 ‘남의 집’에서 숙식하
김정현 기자   2007-03-19
[새내기] “학교 식당, 오늘의 메뉴는 뭐지?”
점심시간은 반나절 동안의 수업으로 소모된 에너지를 재충전하는 시간이다. 오전 수업이 끝나고 이미 허기에 지쳐 있는 숙명인이라면 가까운 학생 식당을 이용하는 것이 최상의 선택이다. 학생식당은 어느 곳이든 가격도 저렴하고, 기다리는 시간도 일반 식당에 비
서어리 기자   2007-03-05
[새내기] “학교 밖, 어디서 뭘 먹지?”
신입생이 가장 궁금해 하는 것 중 하나는 바로 학교 주변 맛집이다. 눈에 띄는 곳부터 가는 것도 좋지만 우선 많은 숙명인에게 검증받은 맛집부터 방문하도록 하자. 숙대입구역 8번 출구에서 학교 방향으로 올라오면 ‘까치네’가 있다. 까치네의 간판 음식 ‘
서어리 기자   2007-03-05
[새내기] “조 모임은 어디서 하지?”
우리 학교 1학년 학사과정에는 ‘발표와 토론’ ‘영어 읽기와 토의’ 등 조별 과제를 요구하는 수업이 많다. 보다 원활한 조 모임을 위해 학교 내에서 조 모임할 장소를 미리 알아두자. 지하도서관과 도서관 2층 디카플라자의 스터디룸은 조 모임을 위해 마련
서어리 기자   2007-03-05
[지역면] 새내기 숙명인은 호기심 해결 中
2007년 ○월 ○일. 오늘도 수업에 늦었다. 스쿨버스만 놓치지 않았어도 늦지 않았을텐데, 진작 스쿨버스 배차 시간 좀 알아둘걸 그랬다. 어쨌든 이것을 시작으로 오늘 하루 종일 되는 일이 없었다. 과제 수업은 왜 이렇게 어려운지, 긴 공강 시간도 허비
이은규 기자   2007-03-05
[새내기] “여유로운 공강 시간, 무엇을 할까?”
수업과 수업 사이의 공강 시간은 다음 학습의 높은 집중도를 위해 꼭 필요하다. 또한 조별 과제가 많은 우리 학교의 특성상 공강 시간은 활용도가 높다. 그러나 특별히 할 일도, 약속도 없는 긴 공강 시간은 소중한 시간을 헛되이 낭비할 우려가 있다. 공강
이은규 기자   2007-03-05
[새내기] “조별 과제도 해야 하고, 레포트도 써야 하는데 어떻게 하지?”
문제의식을 갖고 비판적인 사고력을 요구하는 레포트와 조별 과제. 이러한 과제를 수행하는 과정은 사회생활을 위한 훈련인 동시에 좋은 학점을 받을 수 있는 발판이 된다. 레포트는 주어진 주제에 대해 자신이 말하고자 하는 바를 명확하게 표현한 보고서이다.
이은규 기자   2007-03-05
[새내기] “어려운 수업, 조언받을 수 없을까?”
이제 수강전쟁의 늪에서 빠져나온 숙명인들에게 또 한번의 시련이 찾아온다면 수업내용, 공부방법의 어려움일지도 모른다. 교수학습센터에서는 이러한 어려움이 있는 학우들, 혹은 같은 공간에서 같은 목표로 꾸준하게 공부하고 싶은 학우들을 위해 스터디그룹, 튜터
이연주 기자   2007-03-05
[새내기] “학교까지 쉽게 가는 방법은 없을까?”
숙명인에게 친숙한 숙대입구역과 남영역, 효창공원앞역. 이곳에서 시간과 여유를 갖고 학교까지 걸어오는 것이 좋은 방법이지만 시간이 여의치 못할 경우 스쿨버스나 마을버스를 이용해보자. 먼저 숙대입구역에서 하차하는 학우는 당고개행 열차 3-4, 오이도행 열
이연주 기자   2007-03-02
 11 | 12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 : 강정애 | 편집인 겸 주간 : 강미은 | 편집장 : 하재림 | 발행처 : 숙명여자대학교|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애
우)140-742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7길 100 숙명여자대학교 숙대신보사
행정실 ☎ 710-9150 (Fax) 706-2695 / 편집실 ☎ 710-9721 / 9152
Copyright © 2017 숙대신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sookmyung.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