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론 > 부장칼럼
글이 새긴 날카로운 추억
서어리 편집장  |  smpser71@sm.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8.05.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신문사에 들어와 처음으로 원고지 3매짜리 기명(記名)기사를 쓰던 기억이 납니다. 나름대로 글 쓰는 일은 자신 있어 신문사에 지원했던 만큼 쉬이 글을 써내려갈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웬걸, 기사를 쓰려고 폼을 잡은지 한 시간 넘도록 썼다 지웠다를 반복하며 같은 자리만 뱅뱅 맴도는 것이었습니다. 고작 3매짜리 기사를 반나절 꼬박 걸려 어렵사리 완성했습니다. 그렇게 눈물 반 진땀 반 첫 기사를 완성시고 2년 반이 흐른 지금, 이제 제게 더 남은 기사는 없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물어봅니다. 신문사 생활을 했으니 당연히 글 쓰는 일이 쉽지 않겠느냐고 말입니다. 확실히 속도는 빨라졌습니다. 지금은 원고지 3매짜리 기사를 쓰는 데에는 30분이면 족합니다. 그러나 그것은 아주 간단한 단신 기사에만 해당하는 일입니다. 기사를 쓰는 일은 여전히 어렵습니다. 오히려 쓰면 쓸수록 손가락을 자판에 떼고 누르는 일이 더욱 힘들게 느껴졌습니다. ‘글이 무섭다’는 것을 실감하면서부터입니다.


글은 때때로 제게 ‘공포’를 안겨다줬습니다. 아무리 열심히 쓴 기사라 할지라도 논란의 여지가 있는 글이었다면 거르지 않고 항의전화가 걸려오기 때문입니다. 취재원처럼 기사 내용과 관련이 있는 사람들 뿐 아니라 기사 내용과는 상관없는 익명의 독자에게서도 종종 타박을 받습니다. 그러다보니 항의전화가 주로 오는 월요일, 화요일은 언제부턴가 제게는 가혹한 시간이 돼버렸습니다.


그런데 신기한 것은 그렇게 글로 인해 상처를 받으면서도 한편으론 뿌듯함이 든다는 것입니다. ‘나의 글이, 우리의 신문이 누군가에게 영향을 주고 있다’는 생각 덕분입니다. 그런 생각을 할 때면 글이 저에게 주는 것이 공포인지, 뿌듯함인지 분간하기 힘들어집니다. 그게 무엇이든 어떤 형태든 자극을 받은 저는, 쓰고 있던 기사를 다시 프린트해 볼펜으로 색연필로 죽죽 긋고 첨삭하곤 합니다.


이제 이 신문사를 벗어나면 스스로 쓴 글에 빨간 줄을 좍좍 그을 일이 그다지 많지 않을 것 입니다. 항의전화를 받을 일이 없으니 느긋하게 월요일 아침을 보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러나 제가 쓴 글로 인해 되받은 강렬한 자극들은 마치 중독처럼 몸에 스며 신문사를 나가서도 한동안 괴롭힐 것 같은 슬픈 예감이 듭니다. ‘이 칼럼은 또 어떤 형태로 나를 괴롭힐까?’ 사뭇 궁금해지는 지금 저는, 마지막 퇴고(推敲)의 순간을 맞이합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숙명의 기술을 세상에 전하다
2
동아리인의 밤, 2년 만에 ‘별동별’ 밝히다
3
독자 배려하는 친절한 기사를
4
니트컴퍼니, 무직에 색을 입히다
5
한국영화계에 도래한 봄, <윤희에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 : 강정애 | 편집인 겸 주간 : 육성희 | 편집장 : 한예진 | 발행처 : 숙명여자대학교|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애
우)140-742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7길 100 숙명여자대학교 숙대신보사
행정실 ☎ 710-9150 (Fax) 706-2695 / 편집실 ☎ 710-9721 / 9152
Copyright © 2019 숙대신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sookmyung.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