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론 > 학생칼럼
청춘에게 봄은 오나요[학생칼럼]
숙대신보  |  shinbosa@sm.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5.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올해 들어 마스크를 쓰고 다니는 사람들을 유난히 쉽게 마주할 수 있었다. 연일 미세먼지의 위험성에 대한 뉴스가 떠돌고, 노랗게 피는 개나리보다 뿌연 하늘이 먼저 봄을 알렸다. 날씨 탓인지 괜스레 나도 함께 흐려지는 기분이다. 내 인생도 봄인데, 나도 청춘인데 내게는 뿌옇게 낀 먼지만 가득한 것 같다. 울적한 기분에 ‘카톡’에 있는 친구 목록을 훑어보다 이내 핸드폰을 껐다. 언제부턴가 주변사람들에게 잘 지내냐는 가벼운 안부 인사를 묻는 것이 두려워졌다. ‘힘들다. 뭐 해먹고 살아야 되냐’라고 대답하는 모습이 눈에 선하다. 우리는 서로에게 가벼운 인사치레로 괜찮다 말하기조차 힘들다.

작년 10월쯤, 나는 어떤 충동적인 호기심에 내 카톡에 저장된 130여 명의 20대들에게 물었다. “우리나라 대학생을 대표하는 단어가 뭐라고 생각하나요?” 총 160개(중복 포함)의 답변 중 취업준비생, 노예 등 109개의 단어가 부정적이었고 열정, 희망 등의 긍정적인 단어는 단 25개에 불과했다. 응답자 중 24명이 이 질문에 ‘취업준비생’이라고 답했다. 가장 많은 사람이 답변한 말이 취업준비생임에도 불구하고 나를 더욱 슬프게 만들었던 건 2번째로 많은 의견이 모였던 ‘노예’라는 단어였다.

2011년 초, <20대 개새끼론>이 논란의 중심이 됐던 당시 열변을 토했던 생각이 났다. 정확히 기억은 나지 않지만 우리 세대의 20대가 정치에 무관심하고, 자기 밥벌이에만 전념한다는 것이 20대가 개새끼인 이유였다. 그로부터 4년이라는 시간이 흐르고 한 사람이 대학교를 졸업할 수 있는 세월이 지난 지금, 우리는 여전히 밥벌이에 전념하며 살고 있다.

<20대 개새끼론>이 한창이었던 당시 나는 생각했다. 밥벌이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해주는 사회가 바람직한 것이 아닐까? 청춘들은 나름대로 고군분투하며 살아가고 있는데 왜 ‘개새끼’가 돼야 하지? 그런데 이상하다. 지금 우리는 밥벌이에 전념하는 청춘조차 되지 못하고 밥벌이의 ‘노예’가 됐다. 아니, ‘밥벌이조차도 못하는’ 노예가 됐다.

미세먼지 주의보와 함께 나의 4번째 학기가 시작된 지 2달이 지났다. 나의 청춘의 미세먼지농도도 함께 높아진다. 왜 20대가 개새끼가 돼야 하는지에 대한 물음도 이제는 무의미하게 다가온다. 우리는 밥벌이에만 전념할 기회조차 갖기 힘들어졌다.


김벼울(미디어 13)

숙대신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숙명의 기술을 세상에 전하다
2
동아리인의 밤, 2년 만에 ‘별동별’ 밝히다
3
독자 배려하는 친절한 기사를
4
니트컴퍼니, 무직에 색을 입히다
5
한국영화계에 도래한 봄, <윤희에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 : 강정애 | 편집인 겸 주간 : 육성희 | 편집장 : 한예진 | 발행처 : 숙명여자대학교|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애
우)140-742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7길 100 숙명여자대학교 숙대신보사
행정실 ☎ 710-9150 (Fax) 706-2695 / 편집실 ☎ 710-9721 / 9152
Copyright © 2019 숙대신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sookmyung.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