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1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옴부즈맨] 숙대신보에 불어온 새로운 가을
새벽녘, 풀잎 표면에 흰 이슬이 동그랗게 맺히는 백로(白露)가 지나갔다. 이말은 이제 본격적인 가을이 시작되었다는 말이기도 하다. 뜨거운 열기가 지나감에 따라 옷매무새를 여미게 하는 쌀쌀한 바람과 함께 숙명인들에게도 안과 밖으로 많은 변화가 있었다.
이재영 기자   2013-09-09
[옴부즈맨] 가까워지고 싶은 친구, 숙대신보
뜨거운 햇빛을 이겨내고 돌아온 가을,어느새 연중 으뜸 명절인 추석을 앞두고있다. 재잘대던 학우들의 목소리와 항상 참신하고 새로운 소식을 안고 찾아오던 숙대신보도 그리워 질 때쯤, 긴 여름방학이 끝나고 어느덧 개강이 찾아왔다.개강을 알리는 숙대신보의 행
이재영 기자   2013-09-02
[옴부즈맨] 시기적절하고 공감가는 기사많아
이번 주 숙대신보는 참 시기 적절한 기사들로 이루어져있다는 생각을 했다.축제시즌을 맞은 때에 수면위로 올라온 복장규제에 관한 문제를 찬반토론의주제로 제시하면서 학생들의 의견을 들어볼 수 있는 기회를 가진 것과 예전부터 문제였지만 최근 큰 파장을 가지고
이재영 기자   2013-06-03
[옴부즈맨] 학우들 소식 담은 기사가 보다 많아지길
-1220호의 취재 면을 평가해 달라. 취재 면에서 다룬 '이클래스의 안정화’ 기사가 눈에 띄었다. 당시 크게 문제가 되고 있는 블루리본시스템의 문제를 조명함으로써 현재 학교에서 일어나는 일의 상황과 문제점을 파악하는데 도움을 줘 적절한 기사였다고 생
숙대신보   2011-09-05
[옴부즈맨] 기사 내용이 잘 담긴 제목을 볼 수 있긴 바라요
-취재면에 실린 기사를 평가해 달라학사규정에 대한 기사는 수업마다 A등급 비율이 줄어드는 내용과 재수강이 가능한 학점의 기준 변화에 대한 이야기를 한 번에 담고 있다. 그보다는 두 가지 이야기를 나눠서 학생들의 반응과 함께 더 구체적으로
이혜원 기자   2011-05-16
[옴부즈맨] 부서구분을 명확히해 기사의 주체성 살려주길
1. 지면 구성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가?- 1학기 때는 형식적인 구성이 많았는데 2학기가 되고나서 지면이 깔끔해졌다. 가끔 두면을 통째로 잇는 편집을 하거나, 사진 이미지를 아주 크게 배치하는 것을 봤다. 이러한 시도가 있어서 신문이 신선해지는 느
이도현기자   2010-11-22
[옴부즈맨] 독자의 눈길 사로잡은 1면 화보 인상 깊어
-창간 기념 특집호의 화보(1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독자의 눈길을 사로잡은 좋은 구성이었다. 특히 기자들을 그래픽으로 처리한 것이 트렌디 해보였다. 또한 1호 기사를 배경으로 입혀 역사성을 강조한 것도 좋았다. -창간 특집면(3-4면)의 아이
김문정   2010-11-15
[옴부즈맨] 기성언론에서 시도할 수 없는 기사가 게재되길
-등록금에 대해 다룬 취재면(2면)의 ‘실태점검’ 기사는 어땠나대부분의 대학생들이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을 다뤄 좋았다. 그러나 한 명의 인터뷰만 실려 있어, 본 기사에 관해 학생들의 다양한 생각을 엿볼 수 없었다는 점이 아쉬웠다. 또한 기사 내용이 대
김혜련   2010-11-08
[옴부즈맨] 도전하고 실패하라는 말이 인상에 남아
기획 면에서 언급한 것과 같은 나눔행사에 참여한 적이 있는가? “고등학교 2학년 때 아름다운 가게 ‘자원 활동’에 참여해 행사의 원활한 활동을 돕는 도우미 역할을 했었다. 봉사활동을 가기 전에는 파는 물건에 대한 신뢰도가 낮았다. 중고물품들을 모아 재
한지민 기자   2010-05-17
[옴부즈맨] 기자들의 열정과 노고를 느낄 수 있었던 창간기념호
Q. 창간 특집 호 중에서 가장 인상 깊은 기사는 무엇인가?숙대신보 기자들의 일상을 밝혀준 ‘숙대신보 자문자답’과 ‘기사에서 볼 수 없는 기자 이야기’가 인상 깊었다. 이런 코너들을 통해 숙대신보가 기자들의 열정과 노고로 만들어진다는 것을 알게 돼 숙
숙대신보   2009-11-16
[옴부즈맨] 어려운 환경에서도 평화를 지향하는 티베트인들에게 감동받아
Q.‘평생멘토교수제’기사에서는 이 제도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 제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A.‘평생멘토교수제’의 도입을 듣고 아주 기뻤다. 이전에 ‘지도교수제’가 있긴 했지만 지도교수님과의 교류는 없었고 수업을 들은 적도 없어서 교수님의 얼굴조
숙대신보   2009-09-07
[옴부즈맨] 취업, 실생활과 관련된 유용한 정보들이 채워졌으면
노무현 전 대통령의 갑작스런 서거소식에 온 국민이 슬픔에 빠진 5월 마지막 주, 자신의 학교와 다른 우리 학교의 색다른 분위기를 한껏 느끼고 즐기고 있다는 학점 교류생 유재하(한국외대 사학 04)학우를 만나 지난 호(1179호)에 대한 의견을 들어봤다
숙대신보   2009-06-01
[옴부즈맨] 숙대신보를 통해 느낄 수 있었던 노동절 전야제의 생생함
유난히 더웠던 5월의 첫째주, 숙대신보를 재밌게 읽으며 무더위를 이겨냈다는 김정은(법 06) 학우를 만나 지난 호에 대한 의견을 들어봤다. Q. 3면에서 다룬 국제교류프로그램 기획기사는 어땠는가? A. 대학생들이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교환학생이외에 숙
숙대신보   2009-05-11
[옴부즈맨] 숙대신보의 팬을 확보할 고정코너를 바란다
중간고사가 끝나고 한시름 놓을 수 있는 4월의 마지막 주 평소에 숙대신보를 열심히 챙겨본다는 열혈독자 전하경(법 06)학우를 만나 지난 호(4월 17일자,1176호)에 대한 개인적인 의견을 들어봤다. Q. 평소에 숙대신보의 어느 면을 자주 보는 편인가
숙대신보   2009-05-04
[옴부즈맨] 독자들의 참여를 이끌어 낼 코너, 더 다양해지길
형형색색의 꽃들이 아름답게 교정을 물들이고 있다. 교정을 누비는 숙명인들의 모습이 가벼워진 옷차림만큼이나 한결 가뿐하게 느껴진다. 학교 교정에서 따스한 봄날을 즐기고 있는 김새롬(언론정보 09)학우를 만나 지난 호에 대한 평가를 들어봤다. Q.지난 1
숙대신보   2009-04-13
[옴부즈맨] 꿈을 좇는 당신이 되길 바란다.
대학에 들어온 이후 지금까지 학문의 길을 택해 공부하고 있는 내게 사람들은 뭘 하는데 그렇게 늘 바쁘냐고, 늘 힘이 드냐고 묻는다. 공부가 별거냐 고도 한다. 심혈을 기울이느냐의 여부라고 말할 수 있겠다. 그래도 내가 선택한 일을 정말 잘해보고자, 주
숙대신보   2009-04-13
[옴부즈맨] 실용적인 기사는 가득, 외부 소식은 부족
개강후 한달이 지났지만 알차게 하루를 보내려는 숙명인의 발걸음은 더욱 분주해졌다. 학점과 동아리 활동, 자격증과 여가생활까지 그 어느 것도 놓치지 않기 위해 열심히 생활한다는 이효진 (정외 08) 학우를 만나 지난 호에 대한 평가를 들어봤다. Q. 지
숙대신보   2009-04-06
[옴부즈맨] 숙대신보가 학교생활의 빼놓을 수 없는 하나의 습관이 되길
짧은 공강 시간동안 학교생활의 소소한 재미와 봄의 따스함을 만끽하는 여유를 지닐 수 있어서 기쁘다는 이종희(교육 08) 학우를 만나 지난 호 대한 평가를 들어봤다. Q. 지난 1173호에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잡셰어링에 대한 기획기사와 여성정책에
김윤 기자   2009-03-23
[옴부즈맨] 새롭게 변한 모습만큼, 더욱 알차고 든든한 숙대신보 기대해
봄이 다가옴을 알리는 비가 새학기를 맞이한 캠퍼스를 촉촉하게 적셨다. 개강 첫 주를 1171호 숙대신보 구독과 함께 시작했다는 이병주(교육 07) 학우를 만나 지난 호에 대한 평가를 들어봤다. Q. 1171호와 이전학기 숙대신보 조판이 달라졌다. 달라
김윤 기자   2009-03-09
[옴부즈맨] 다양한 의견을 포함한 총체적 평가 필요
유난히 추웠던 이번 겨울, 어느새 길고 길었던 겨울방학이 지나고 봄이 다가오고 있다. 개강을 며칠 앞두고 지난 1170호(종강호)를 구독한 권지선(불어불문 08)학우를 만나 지난 호에 대한 평가를 들어봤다.Q. 1170호 2면에서는 지난 총학인 ‘MU
김해나라 기자   2009-03-02
 1 | 2 | 3 | 4 | 5 | 6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 : 강정애 | 편집인 겸 주간 : 강미은 | 편집장 : 하재림 | 발행처 : 숙명여자대학교|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애
우)140-742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7길 100 숙명여자대학교 숙대신보사
행정실 ☎ 710-9150 (Fax) 706-2695 / 편집실 ☎ 710-9721 / 9152
Copyright © 2017 숙대신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sookmyung.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