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론 > 취재수첩
나를 위한 지행합일(知行合一)의 자세
남다정 기자  |  smpndj77@sm.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9.09.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기자는 지난 1181호에서 유방암의 자가진단법과 예방법에 대한 기사를 썼다. 이를 통해 유방암의 예방법을 실천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었다. 기사를 쓴 후 기자는 생활 속에서 예방법을 실천하고자 노력했다. 그러나 손쉬운 생활습관임에도 불구하고 바쁜 탓인지 생각처럼 잘 지켜지지 않았다.
돌아보면 기자는 이처럼 생각한대로 실천하지 않은 경우가 종종 있었다. 이로 인해 잃은 것도, 놓친 것도 있다. 한 예로, 시력이 나빠진다는 것을 알고 있어도 TV는 항상 화면 가까이에서 봤다. 그래서 지금은 안경 없이 밖에 나갈 수 없을 정도로 시력이 나빠졌다. 또한 레포트를 작성 할 때, 미리 자료를 모으고 정리해야 레포트가 수월하게 끝난다는 것을 안다. 그러나 기자는 레포트를 미루다가 결국 마감기한이 닥쳐서야 급하게 완성할 수 있었다. 그 결과 완벽하지 않은 레포트는 낮은 점수를 받았었다. 이같이 제대로 실천하지 못한 일상생활은 금방 ‘작심삼일’로 뒤덮이고 말았다.
중국 명나라 유학자인 왕양명은 ‘지행합일(知行合一)’을 역설했다. ‘지행합일’이란 알고 있는 바를 실행하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말이다. 이 단어를 들었을 때, 기자는 그 동안의 생활을 돌이켜봤다. 생각한 대로 실천하지 않아 좋지 못한 결과를 얻곤 했던 일상이 떠올랐다. ‘지행합일’을 지키지 못한 사람이 꼭 기자만은 아닐 것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아는대로, 마음먹은 대로 실천하는 것이 쉽지 않다고 토로한다. 그 때문에 나쁜 결과가 생기면 자기 합리화를 하거나 핑계를 만들고 후회를 한다.
알고 있기만 하고 그냥 지나가는 것은 무의미하다. 알고도 행하지 않아 나쁜 결과를 초래한 뒤 후회하는 것은 어리석은 행동이다. 후회하고 핑계를 대기 전에 우리는 좀 더 ‘잘’ 실천할 필요가 있다. 작은 실천이 곧 좋은 결과를 만들기 때문이다. 생활 속에서 실천하는 유방암 자가진단법이 위험한 유방암을 예방할 수 있는 것은 아주 작은 예다. 오늘부터 내 머릿속에 있는 지(知)들을 행(行)해 옛 성현의 말씀대로 지와 행을 합일시켜보는 것이 어떨까.

 

남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스포츠와 만난 여성, 위밋업스포츠
2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의 돌파구, 과학과 사람에게 찾다
3
입학금 반환 요구 지속··· 본교 "대안 마련하겠다"
4
동물 유튜브, 귀여움을 팝니다
5
예술로 해석한 선거, '새일꾼 1948-202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 : 강정애 | 편집인 겸 주간 : 육성희 | 편집장 : 한예진 | 발행처 : 숙명여자대학교|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애
우)140-742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7길 100 숙명여자대학교 숙대신보사
행정실 ☎ 710-9150 (Fax) 706-2695 / 편집실 ☎ 710-9721 / 9152
Copyright © 2020 숙대신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sookmyung.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