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숙명여고문학상
시-청송상
숙대신보  |  shinbosa@sm.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8.06.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바다


중경고 박 민 정


아침과 밤이 번갈아 산맥을 휘젓고

진달래가 동백으로 화할 적에도

너는 그 자리에 변함없이 서 있었지.


외롭다 마라.


철새들이 오며가며 네 자리를 공허히 여겨도

하늘에 별이 떠 있으니

그저 벗삼아 이슬로 빚어낸 잔을 기울이면 그만이다.


갈매기들이 은하수 한 동이 담아오다

네 무릎에 제처럼 흰 소식을 떨구었을 때

그 때 두근거리는 마음을 쥐고서

꺼내 보면 되는 것이다.


아마 네 까마득한 후손의 핏줄기가 너의 짠내 짙은 젖을

그리워 하는 걸지도 모르겠구나.


달빛을 길잡이 삼아

풀벌레 노래는 나룻배 삼아

은빛 밤물결 타고와

한 모금 입술을 축이고서 유유히 떠나니.


씁쓸하다 마라.


언젠가 너를 다시 찾을 후손의 후손을 위해

네가 지닌 흰 장미 가시로

해바라기 줄기를 깎아내면 된다.


백사장을 제 집 마당삼아

뛰노는 아이에게

소라가 연주하는 새하얀 오케스트라를

지휘하게 두면 그만이다.


너는 너 있던 자리 그대로 서서


햇빛을 손끝에 달고 너울너울

손짓하는 아이를 보며 웃을 것 아닌가.

비록 아이가 너를 항상 채우진 못할지라도


노엽다 마라.


고독에 몸서리 치는 날

가만히 마음을 가다듬고

하늘을 보며 쓴 마음을 달랠 때도 있으니.


다만 그러다

헤엄치는 구른을 낚으려

긴 낚싯대를 드리우는 아이를 보거들랑


제 몸이 찔려 조금 괴롭더라도

조용한 음원을

소라껍데기 속에 넣어다오.


숙대신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숙명의 기술을 세상에 전하다
2
동아리인의 밤, 2년 만에 ‘별동별’ 밝히다
3
독자 배려하는 친절한 기사를
4
니트컴퍼니, 무직에 색을 입히다
5
한국영화계에 도래한 봄, <윤희에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 : 강정애 | 편집인 겸 주간 : 육성희 | 편집장 : 한예진 | 발행처 : 숙명여자대학교|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애
우)140-742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7길 100 숙명여자대학교 숙대신보사
행정실 ☎ 710-9150 (Fax) 706-2695 / 편집실 ☎ 710-9721 / 9152
Copyright © 2020 숙대신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sookmyung.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