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61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부장칼럼] 문제의 본질 덮는 성 대결 구도
2009년 발행 예정인 5만 원 권 화폐 도안 인물로 신사임당이 선정돼 논란이 일고 있다. 한국은행 측은 “신사임당을 화폐 인물로 선정함으로써 여성 교육과 가정의 중요성을 사회에 환기할 수 있을 것이다.”며 선정 의의를 밝혔다. 이에 여성 문화 단체
이소라 기자   2007-11-12
[여론] 고통이 고통을 사랑하듯
고통이 고통을 사랑하듯오규원나에게는 나의 결점고통에게는 고통의 결점 내가 나를 사랑하고내가 나의 결점을 사랑하듯고통이 고통을 사랑하고고통이 고통의 결점을 사랑하듯 오늘보다는 내일, 내일보다는 내일의 내일게 속고 마는 나를오늘의 시간이여, 내가 그 사랑
숙대신보   2007-11-05
[사설] 로스쿨 관련 혼란, 뒷짐만 지고 있을 때가 아니다.
그동안 논란을 거듭하던 로스쿨 문제는 최근 총 정원과 관련한 교육부의 입장표시에 따라 대학들과의 충돌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최근 국정감사에서 김신을 장관이 총 정원을 1,500명 선으로 확정 짓겠다는 입장을 밝히자, 전국 대학 총장들과 법대 학장들은
숙대신보   2007-11-05
[지난 기사] 안으로부터의 궁색함을 넘어
누구나 그렇듯이 사람들이 살아가면서 많은 생각을 한다. 지극히 일상적인 고민에서부터 뜬금없는 사색에 이르기까지 생각의 깊이는 그 끝을 알 수 없을 정도로 가지각색이다. 그러나 수많은 생각 중에서 가장 고통스러운 것은 나를 다른 사람, 특히 나보다 뛰어
숙대신보   2007-11-05
[지난 기사] 북한산의 가을 풍경
북한산의 가을 풍경 가을을 그냥 보내기 아쉬워 북한산에 올랐습니다. 아름다운 풍경에 퐁당 빠져서 힘든 것도 싹 잊었답니다. 역시 자연보다 아름다운 것은 없다는 것을 느낍니다. 안세희(기악 05)
숙대신보   2007-11-05
[부장칼럼] 진짜 1등을 찾습니다
각종 매체를 통해 끊임없이 반복되고 있는 말들이 있다. 비리, 공금횡령, 비자금, 정경유착 등이 그것이다. 분명히 뿌리 뽑혀야 할 사회의 악인데 어찌된 일인지 점점 단어들의 노출빈도는 높아져가는 것만 같다. 얼마 전, 일부 대학의 총학생회에서 허위 행
정소영 기자   2007-11-05
[지난 기사] 숙명인의 목소리를 지켜주세요
“인생이 바뀌는 한 순간! 당신의 그 순간은 언제였나요?” 필자의 그 순간은 게시판에서 현재 활동하고 있는 동아리의 홍보물을 봤을 때였다. 게시판에서 본 한 장의 홍보물. 그것은 때때로 학우들의 학교생활을 바꿔 놓기도 한다. 그러나 우리 학교의 ‘캠퍼
숙대신보   2007-11-05
[지난 기사] <1147호 만평>
숙대신보   2007-11-05
[여론] 리더가 되는 6가지 길
사랑하는 현에게, 제법 가을이 깊어가고 있구나. 바쁘게 반복되는 일상의 삶에서 문득 자신을 돌아보게 되고 성찰하게 만드는 계절이 가을인 듯싶어. 오늘 아침, 단풍이 곱게 물든 효창공원을 따라 학교에 올라오면서, 과연 세상을 부드럽게 변화시키는 숙명리더
숙대신보   2007-11-05
[부장칼럼] 기회의 부재 속 힘찬 의지의 발걸음
문화방송의 신인가수 발굴 프로그램 이 지난 3일 방송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하나의 방송 프로그램이 끝나고 또 다른 프로그램이 시작하는 일은 어제오늘만의 일이 아니다. 그런데 유독 폐지 결정에 대해서는 대대적으로 반대 서명운동을 벌이는 등 많은 사람
이승현 기자   2007-11-05
[취재수첩] SOS! 기초학문 위기탈출
기자는 지난 10월 9일 1146호 학술면 취재를 위해 인문주간 학회에 참석했다. 학술부 기자인 덕에 평소 다양한 학회에 참석할 기회가 많은데, 생각해 보면 최근에 참석했던 학회마다 ‘인문학의 위기’에 대한 이야기가 언급되지 않은 적이 없었다. 현재
강미경 기자   2007-10-15
[지난 기사] <1146호 만평>
숙대신보   2007-10-15
[지난 기사] 교ㆍ직원, 학부모의 의견 담는 숙대신보 되길
우연히 숙대신보 1145호를 보게 됐다. 직접 다니는 학교는 아니지만, 학부생의 아버지인 필 자도 또 하나의 숙명인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찬찬히 읽어보았다. 우선 1면의 대학평가에 대한 기사가 눈에 띄었다. 자칫 감정적으로 생각할 수도 있는 문제 를 여
숙대신보   2007-10-15
[지난 기사] <1146호 삼면경>
대상-시험이 코앞인데 해둔 공부는 없어 발만 동동 구르는 학생들. 기능-(1)빅 사이즈 렌즈에 의한 눈가리개 효과-교수님 의심 차단. (2)돋보기 기능-앞에 앉은 학생의 깨알같은 글씨도 한눈에 쏙. 덩달아 눈의 피로도 줄여줌. 특이사항-컨닝 기술 연구
숙대신보   2007-10-15
[여론] 내 몸에 맞는 음양운동
우리는 흔히 운동이 좋다고 생각한다. 그렇지만 이 명제는 참이 될 수도, 거짓이 될 수도 있다. 그 이유는 운동을 하면 우리 뇌에 마약성분의 일종인 도파민과 모르핀을 분비돼 기분을 좋게 만들기도 하지만, 이 성분들이 중독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따
숙대신보   2007-10-15
[부장칼럼] 2020년 노벨상 발표를 기다리며
지난주, 올해로 100회를 맞은 노벨상의 각 부문 수상자들의 발표됐다. 우리나라의 고은 시인이 노벨 문학상 부문에서 3년 연속으로 유력한 수상 후보로 떠오름에 따라 우리나라의 문화계도 수상자 발표에 귀을 귀울였다. 그러나 노벨상 수상자를 선정하는 스웨
김은아 기자   2007-10-15
[부장칼럼] 빛을 잃어가는 ‘젊은 별들의 음악 축제’
음악을 사랑하는 대학생들의 열정과 패기의 한마당 ‘MBC 대학가요제’가 지난 6일 단국대 천안 캠퍼스에서 열렸다. 올해도 어김없이 전국의 끼 있는 대학생들이 가요제에 참가했고, 그들의 열정 가득한 무대는 선선한 가을밤을 뜨겁게 달궜다. 그러나 ‘젊은이
이예은 기자   2007-10-15
[사설] 어떠한 세파에도 굳건한 숙명의 본질
“세상은 무엇이든 세 가지로 구성되어 있다”고 너스레를 떠는 사람이 있다. 요즘 방영되고 있는 한 TV 광고 얘기다. 광고에서 남자 성우는 놀라운 사실을 발견했다며 의-식-주, 아침-점심-저녁, 믿음-소망-사랑, 머리-가슴-배, 눈-코-입을 예로 든다
숙대신보   2007-10-15
[지난 기사] 감나무
감나무. 시리도록 높고 새파란 하늘, 선선한 바람이 부는 계절. 가을, 얼굴을 붉게 붉히는 것은 단풍나무만은 아니다. 신정현(인문 04)
숙대신보   2007-10-15
[취재수첩] 대학생 독서실태 ‘언행불일치’
날은 쌀쌀해지고 나무는 점점 금빛을 띄는 가을이다. 천고마비 독서의 계절 가을을 맞아 기자는 지난 1일부터 일주일간 1145호 칼럼과 1146호 책면 기자리뷰를 쓰기 위해 『라쇼몽』과 『바리데기』를 읽었다. 물론 기사를 쓰기 위해 읽어야 한다는 의무감
이승현 기자   2007-10-15
 71 | 72 | 73 | 74 | 75 | 76 | 77 | 78 | 79 | 8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 : 강정애 | 편집인 겸 주간 : 육성희 | 편집장 : 한예진 | 발행처 : 숙명여자대학교|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애
우)140-742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7길 100 숙명여자대학교 숙대신보사
행정실 ☎ 710-9150 (Fax) 706-2695 / 편집실 ☎ 710-9721 / 9152
Copyright © 2020 숙대신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sookmyung.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