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61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지난 기사] 흰 구슬의 희망으로 가꿔나가는 인생
하나님께서 우리를 지으실 때 모든 사람에게 같은 개수의 검은 구슬과 흰 구슬을 주머니에 넣어 주셨습니다. 검은 구슬은 고난을 의미하고 흰 구슬은 행복을 의미합니다. 사람들은 살아가면서 주머니에 손을 넣어 구슬을 꺼냅니다. 검은 구슬이 나올 때도 있고
숙대신보   2008-03-03
[지난 기사] 새로운 소식과 알찬 정보를 위해 뛰어주길
2007년의 마지막 숙대신보를 보고 ‘숙대신보를 사랑하는 숙명인’으로서 감히 글을 적어본다. 신문 1면을 장식한 기사는 선거에 관한 내용이었다. 새 학생회의 당선소식과 지난 학생회의 수고를 전하는 기사가 아닌, 안타까웠던 제18대 선거에 관한 내용이라
이예은 기자   2008-03-03
[취재수첩] 선택의 자유와 책임
기자는 이번 1151호 보도면에 ‘수강포기학점 연간 최대 학점에 포함’이라는 기사를 썼다. 수강포기제도는 학우들 사이에서 일명 ‘드롭(Drop)’이라 불리는 제도로, 개강 5주차에 학생이 수강을 계속할 수 없다고 판단했을 때 수강목록에 있던 해당과목의
최윤영 기자   2008-03-03
[사설] "열정은 무죄다"
가끔 성현들의 심오한 책 열권보다 연극배우의 칼날 같은 한두 마디의 대사가 정신을 바짝 들게 하는 경우가 있다. 며칠 전 새 정부 장관 인사 청문회 중계를 무심히 보다 접한 연극 ‘돈키호테’의 한 구절도 그러했다. “이룩할 수 없는 꿈을 꾸고, 이루어
숙대신보   2007-11-26
[부장칼럼] 총학 선거, 무감동과 파행의 드라마
답답. 지금 이보다 학우들의 심정을 표현할 적절한 단어가 또 있을까. 지난 한 주 내내 학우들은 딜레마에 빠졌었다. 과연 어느 선본을 뽑아야 할지, 기권표를 던져야 할지, 아니면 아예 투표를 하지 말아야 하는 것인지, 학우들은 혼란만 떠안은 채로 선거
서어리   2007-11-26
[지난 기사] <1150호 삼면경>
< 이 주의 Box office Top 5>1. 검은 돈 밑에서2. 나의 소송 원정기3. 서류상자 휘날리며(brother and sister of absurdity, 2007)4. 돈과 계약서의 행방불명5. 다만, 널 구속하고 싶어이름: 양파특징: 얇
숙대신보   2007-11-26
[지난 기사] <1150호 만평>
숙대신보   2007-11-26
[취재수첩] 조별과제의 기본, ‘이해와 배려’의 자세
지난 1149호 ‘숙명in숙명人’ 인터뷰를 위해 지난 13일 육군주관 공모전에서 대상을 받은 김선경(언론정보 02), 서진선(인문 04), 김미혜(기악 04) 학우와 만났다. 세 학우는 대상이라는 값진 상을 받을 수 있던 가장 큰 이유로 그 무엇보다
이승현 기자   2007-11-26
[지난 기사] 학교에 대한 애착을 갖게 해주는 숙대신보
학교에 대한 애착을 갖게 해주는 숙대신보 완연한 겨울, 숙대신보 1면에 실린 명랑운동회의 힘찬 사진은 추위에 웅크린 나의 마음에 웃음을 안겨줬다. 명랑운동회에 참가했던 필자로서는 본인의 사진이 나올까 하는 조마조마한 마음도 들었다. 2면에 게재된 제4
숙대신보   2007-11-26
[여론] 한국미술의 국제화
한국미술의 국제화 며칠 전 대학원에서 한국미술사를 전공하고 싶다는 한 학생을 만났다. 그 학생은 학부생 때 미국의 하와이대에 교환학생으로 갈 기회가 있었다고 했다. 그곳에서 들은 강의 중에 잘 알려진 교수의 동양 미학미술사에 대한 강의가 있었다고 했다
숙대신보   2007-11-26
[여론] 취업, 용기 있는 선택이 필요할 때
취업, 용기 있는 선택이 필요할 때 이제 여성의 취업은 ‘하느냐’ ‘못하느냐’가 아니라 ‘어디에 하느냐’가 더 중요하다. 2006년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평균 이상의 소득을 얻는 직종인 전문ㆍ기술ㆍ행정관리자의 69.4%가 여성이라고 한다. 또한 고소득
숙대신보   2007-11-26
[여론] 토가족과 천원의 행복
토가족과 천원의 행복 지난 추석 연휴에 가족들과 함께 중국 후난성 서북부에 있는 장가계로 여행을 다녀왔다. 북경에서 비행기로 2시간 20분 걸리는 장가계는, 이곳에 살고 있는 토가족을 보기 위해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여행지이다. 키가 작고 단단하게 생
숙대신보   2007-11-26
[지난 기사] 캄보디아의 천사들
캄보디아의 천사들 코끝이 아리게 추워진 겨울의 문턱에서 뜨거웠지만 행복했던 지난 여름이 떠오릅니다. 그리고 그 곳에서 만났던 캄보디아 천사들의 환한 웃음이 무척이나 생각납니다. 그곳 아이들도 눈을 본 적이 있을까요? 가난한 환경 속에서도 꿈을 잃지 않
숙대신보   2007-11-26
[사설] 학생회 구성을 위한 소중한 권리 행사
학생회 구성을 위한 소중한 권리 행사 다가올 12월 19일은 대한민국의 17대 대통령을 뽑는 선거가 있는 날이다. 각 정당은 대통령 후보를 선출했고, 자신들의 후보가 대통령이 돼야 한다고 열심히 선거 운동을 하고 있다. 그런데 아직도 과거의 구태를 벗
숙대신보   2007-11-26
[여론] 수선화에게
수선화에게 정호승 울지 마라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살아간다는 것은 외로움을 견디는 일이다 공연히 오지 않는 전화를 기다리지 마라 눈이 오면 눈길을 걸어가고 비가 오면 빗길을 걸어가라 갈대숲에서 가슴 검은 도요새도 너를 보고 있다 가끔은 하느님도 외로워서
숙대신보   2007-11-26
[지난 기사] 학교에 대한 애착을 갖게 해주는 숙대신보
완연한 겨울, 숙대신보 1면에 실린 명랑운동회의 힘찬 사진은 추위에 웅크린 나의 마음에 웃음을 안겨줬다. 명랑운동회에 참가했던 필자로서는 본인의 사진이 나올까 하는 조마조마한 마음도 들었다.2면에 게재된 제40대 총학생회 후보 선본 인터뷰를 통해서 두
숙대신보   2007-11-26
[부장칼럼] 같은 하늘 아래 다르게 내린 ‘첫눈’
지난 19일, 서울 하늘에 본격적인 겨울을 알리는 첫눈이 내렸다. 거리에 나선 사람들은 첫눈을 맞으며 설레는 마음을 가족, 친구, 연인과 나누기 위해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손에서 휴대전화를 놓지 않았다. 그날 저녁, 여러 포털사이트에는 ‘첫눈’이 인
최윤영 기자   2007-11-19
[사설] 학생회 구성을 위한 소중한 권리 행사
다가올 12월 19일은 대한민국의 17대 대통령을 뽑는 선거가 있는 날이다. 각 정당은 대통령 후보를 선출했고, 자신들의 후보가 대통령이 돼야 한다고 열심히 선거 운동을 하고 있다. 그런데 아직도 과거의 구태를 벗어나지 못하고 여전히 상대 후보의 약점
숙대신보   2007-11-19
[여론] 수선화에게
수선화에게 정호승 울지 마라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살아간다는 것은 외로움을 견디는 일이다 공연히 오지 않는 전화를 기다리지 마라 눈이 오면 눈길을 걸어가고 비가 오면 빗길을 걸어가라 갈대숲에서 가슴 검은 도요새도 너를 보고 있다 가끔은 하느님도 외로워서
숙대신보   2007-11-19
[여론]
강 이 성 복 저렇게 버리고도 남는 것이 삶이라면 우리는 어디서 죽을 것인가 저렇게 흐르고도 지치지 않는 것이 희망이라면 우리는 언제 절망할 것인가 해도 달도 숨은 흐린 날 인기척 없는 강가에 서면, 물결 위에 실려가는 조그만 마분지조각이 미지의 중심
숙대신보   2007-11-19
 71 | 72 | 73 | 74 | 75 | 76 | 77 | 78 | 79 | 8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 : 강정애 | 편집인 겸 주간 : 육성희 | 편집장 : 한예진 | 발행처 : 숙명여자대학교|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애
우)140-742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7길 100 숙명여자대학교 숙대신보사
행정실 ☎ 710-9150 (Fax) 706-2695 / 편집실 ☎ 710-9721 / 9152
Copyright © 2020 숙대신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sookmyung.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