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61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학생칼럼] “성함이 어떻게 되세요?”
첫 만남에서 우리는 서로를 알아가기 위해 제일 먼저 이름을 물어본다. 이름은 그를 기억할 수 있게 하고, 부를 수 있게 한다. 사건도 마찬가지다. 어떤 사건이 일어났을 때 우리는 그 사건을 부르고 기억할 수 있게 이름을 붙인다. 이 명칭은 대중에 의해
숙대신보   2020-03-30
[이주의 문화] 우리가 찾던 ‘뉴-월드’, 여성 예능 ‘뉴토피아’
무언가를 손꼽아 기다릴 수 있다는 것은 즐거운 일이다. 필자를 포함한 여성들은 요즘 ‘뉴요일’을 손꼽아 기다린다. 뉴요일이란 유튜브 채널 ‘소그노(SOGNO)’의 예능 콘텐츠 ‘뉴토피아’가 공개되는 날짜인 매주 일요일을 가리키는 말이다.뉴토피아는 ‘빻
숙대신보   2020-03-30
[부장칼럼] 지뢰밭 속 행운아로 살아가는 기분이란
필자의 중⋅고등학교 동문이 N번방 가해자로 밝혀졌다. 가해자는 필자의 고향 시청 소속 8급 공무원이었고, 범행이 드러나며 직위가 해지됐다. 소식은 필자의 지인들로부터 빠르게 전해졌다. 범죄자는 우리 일상 속에 살아 숨 쉬며 여성들을 노리고 있
임윤슬 기자   2020-03-30
[청파만평] 청파만평
숙대신보   2020-03-30
[솔솔한 대화] '전면 온라인 강의 전환'에 대한 숙명인의 생각은?
숙대신보   2020-03-23
[여행숙케치] 터키의 하얀 언덕
온통 새하얗다. 정말 조그마한 도시에 볼 거라곤 석회 언덕과 온천, 히에라폴리스 단 두 개의 유적지뿐이다. 그렇지만 터키에 왔다면 꼭 가봐야 할 장소라는 생각이 들었다. 데니즐리라는 꽤 큰 도시에서 돌무쉬라는 미니버스를 타고 20분쯤 달려 파묵칼레 마
숙대신보   2020-03-23
[취재수첩] 두려움을 용기로 바꾸는 힘, ‘노력’
지난해 10월 14일(월)이었다. 편집실에서 마감을 끝내고 다가오는 중간고사를 준비하던 중 충격적인 소식을 들었다. 청소년기를 함께 했던 f(x)의 설리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는 기사였다. 설리의 사망 소식은 순식간에 주요 포털의 실시간 검색어
숙대신보   2020-03-23
[사설] 숙명이 지도에서 사라진다면
코로나19로 본교를 비롯한 대학 대부분에서 온라인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온라인 수업은 비단 코로나19와 같은 재난사태에서 오프라인 교육을 대체할 수단으로 등장한 것이 아니다. 높은 교육비용과 이동비용이라는 오프라인 교육의 단점을 극복할 대안으
숙대신보   2020-03-23
[학생칼럼] 학벌주의에 빠진 대한민국, 이대로 괜찮은가
현재 우리나라에선 교육과정과 대학 입시 전형에 대한 각종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대학에 입학하기까지의 과정에 문제점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 사회는 그 결과물인 학벌로 누군가를 평가하곤 한다. 학벌의 배경엔 한 사람의 능력과 노력만 있는 것이
숙대신보   2020-03-23
[이주의 문화] 잃어버린 ‘마리’를 찾아서, 뮤지컬 <마리 퀴리>
2018년 초연을 선보였던 뮤지컬 가 재정비 후 2020년 2월 다시 무대로 돌아왔다. 100분이었던 기존 러닝 타임은 150분으로 늘어났고, 이에 비례해 작품의 완성도 또한 초연보다 향상됐다. 특히 마리와 라듐 공장 직공인 안느의 서사를 보완하고 그
숙대신보   2020-03-23
[부장칼럼] 불편한 일상을 보내고 있는 이들에게
평범한 일상이 그리운 요즘이다. 3월은 봄꽃이 활짝 피어나고 새내기들이 부푼 마음을 가지며 학교에 입학할 때다. 설레는 마음으로 일상을 보내게 될 때이지만 우리는 코로나19로 인해 완전히 달라진 일상을 보내고 있다.이전과 다른 일상에 대학생들은 불편함
강수연 기자   2020-03-23
[청파만평] 청파만평
숙대신보   2020-03-23
[솔솔한 대화] '등록금 일부 환불'에 대한 숙명인의 생각은?
숙대신보   2020-03-16
[여행숙케치] 캠퍼스에 찾아올 한중 양국의 따뜻한 봄을 기다리며-중국 장춘(長春) 여행기
‘春江水暖鴨先知.’ 봄이 돼 강물이 따뜻해진 것은 그 물가에 사는 오리가 가장 먼저 안다’는 말이다. 이 말처럼, 중국어와 중국 문화를 이해하려면 중국 본토에 짧게라도 다녀오는 것이 옳다고 생각했다. 무엇보다도 글과 사진으로만 확인하기엔 너무도 빠르게
숙대신보   2020-03-16
[학생칼럼] 성전환자의 여대 입학, 어떻게 봐야 할까?
코로나 19의 출현으로 떠들썩했던 2월 초, 숙명인들의 의견을 가르는 한 가지 이슈가 더 등장했다. 바로 성전환자 수험생의 본교 합격 사실. 이 사실이 알려진 직후 여론은 크게 두 가지 입장으로 나뉘었다. ‘사회의 다양성을 위해 성전환자의 입학을 환영
숙대신보   2020-03-16
[사설] ‘이장폐천(以掌蔽天)’ 입법, 민의는 어디에
지난 2018년 신분이 노출될 위험이 없는 ‘텔레그램(telegram)’을 이용한 성착취 범죄, 일명 ‘n번방 사건’이 수면 위로 올랐다. 잔혹하고 치밀한 범죄 수법에 수많은 여성은 분노했고, 1년여의 투쟁 끝에 해당 사건이 국회청원을 통과하게 됐다.
숙대신보   2020-03-16
[취재수첩] 이어받은 마음으로 이어가는 숙대신보
나는 너희가 어디에서든 대체불가한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몇 년 전 필자가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준비하던 고등학교 시절, 학원 선생님께서 당신의 학생들에게 종종 하시던 말씀이다. 언젠가의 수업 중 이 말을 처음 들은 이래, ‘대체불가한 사람’이라는 것은 언
김지선 기자   2020-03-16
[이주의 문화] 물과 불이 만났을 때, 영화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파도가 거세게 부서지는 소리. 불이 타오르는 소리. 캔버스 위로 붓과 물감이 스치는 소리. 여자들의 노랫소리. 120분의 상영시간 동안 영화 을 채우는 소리들이다. 이 소리들은 관객에게 조용히 말을 걸어온다. 영화는 18세기 후반 프랑스에서 살아가는
숙대신보   2020-03-16
[부장칼럼] 플루토스와 디케 사이에서
플루토스와 디케 사이에서플루토스(Plutus)는 고대 그리스로마신화에서 부와 풍요가 인격화된 신이다. 플루토스는 평화의 신 에이레네(Eirene)와 행운의 신 티케(Tyche)의 조각상에 안겨있는데, 고대인들이 경제적 풍족함을 평화, 행운과 밀접하게
김보은 기자   2020-03-16
[청파만평] 청파만평
숙대신보   2020-03-1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 : 강정애 | 편집인 겸 주간 : 육성희 | 편집장 : 한예진 | 발행처 : 숙명여자대학교|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애
우)140-742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7길 100 숙명여자대학교 숙대신보사
행정실 ☎ 710-9150 (Fax) 706-2695 / 편집실 ☎ 710-9721 / 9152
Copyright © 2020 숙대신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sookmyung.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