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론 > 옴부즈맨
신중을 기하는 신문이 되길
숙대신보  |  shinbosa@sm.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신문은 시대의 흐름을 반영해 사람들에게 새로운 정보와 소식을 알려야 한다. 시의성과 당위성이 담긴 주제를 통해 독자의 마음을 사로잡는 기사를 만들어내야 한다.

지난 9월 25일 자로 발간된 숙대신보 제1338호에는 여러 주제의 기사가 실렸다. ‘취재’ 면에서 학내의 이야기를 다루는 것 이외에도 ‘학술’ ‘사회’ ‘문화’면을 통해 각각 다른 주제로 다양한 이야기를 하고자 했다. 하지만 각 기사에서는 시의성을 담아내고자 하는 노력이 결여된 것처럼 느껴졌다. 학술의 정전기 관련 기사는 왜 이 시기에, 숙대신보에 실린 것인지 납득 할 수 없었다. 전체 내용은 정전기에 대해 줄줄이 나열하는 것에 그쳐 긴 글을 읽는 내내 기사를 통해 무엇을 읽어내야 하는지 혼란스러웠고, 이는 가독성을 떨어트리는 결과를 낳았다.

사회의 업사이클링(Up-cycling) 산업은 자원 활용의 의의를 지니고 있었으나 시의성을 느낄 수는 없었다. 전문에 등장한 가상의 인물인 ‘A 학우’를 제외하고는 독자의 공감을 끌어낼 수 있는 부분이 부족한 점도 아쉬웠다. 이에 기사를 읽는 내내 기사가 유익한지 확신할 수 없었다.

문화의 콜라보레이션(Collaboration) 기사 또한 시의성 측면에서 불필요하게 느껴졌다. 본교 학우들의 의견과 교수님들에게 자문해 기사를 다채롭게 작성하려 한 노력이 느껴지지만, 기사의 주제가 진부해 흥미가 가지 않았다.

게다가 학술 기사에서의 사진들은 기자가 직접 찍은 것이 아닌 기관을 통해 받은 자료다. 한 면의 시각 자료가 모두 외부의 도움을 받았다는 것에 취재가 불충분했던 것은 아닌지의 의문이 들었다.

주제 선정부터 기사 작성, 사진 첨부까지 어느 한 부분에 부족함이 생기면 신문 전체의 질 저하로 이어진다. 따라서 신문 제작의 총체적 과정에서 더욱 섬세한 고민과 노력이 필요할 것이다.

독자위원 박민지

숙대신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달려왔던 한 학기, 쉼표를 찍으며
2
광개토대왕릉비
3
적극적 참여로 총학 선거 투표율 높이자
4
제50대 총학생회 선거 앞두고 합동공청회 열려
5
가장 기억에 남는 숙대신보의 기사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 : 강정애 | 편집인 겸 주간 : 강미은 | 편집장 : 하재림 | 발행처 : 숙명여자대학교|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애
우)140-742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7길 100 숙명여자대학교 숙대신보사
행정실 ☎ 710-9150 (Fax) 706-2695 / 편집실 ☎ 710-9721 / 9152
Copyright © 2017 숙대신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sookmyung.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