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학내보도 > 2면-단신
국제학술대회 개최, 주제는 ‘과학과 공학기술에서의 여성과 젠더’
서가영 기자  |  smpsky92@sm.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지난 3일(목) 본교 아시아여성연구소가 주최한 국제학술대회가 본교 백주년기념관 601호에서 열렸다. 이번 학술대회는 ‘과학과 공학기술에서의 여성과 젠더(Women and Gender in Science & Engineering)’를 주제로 진행됐으며 한국을 비롯해 독일, 미국, 인도, 일본 등 총 9개국 24명의 학자가 참석했다.

수 로서(Sue V. Rosser) 캘리포니아 주립대학(California State University) 교수의 기조연설로 시작된 이번 학술대회는 총 3부에 걸쳐 진행됐다. 1부에서는 과학과 공학기술 분야를 젠더적 관점(Gender Perspectives on Science and Engineering)에서 다뤘으며 2부에선 젠더 혁신의 사례 연구(Gendered Innovation Case Studies)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마지막으로 3부에서는 한국에서 과학과 공학기술에 관한 젠더 평등성(Encouraing Gender Equality in Science and Engineering in Korea)을 장려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카모 토시코(加茂 登志子) 도쿄여자의과대학(東京女子医科大学) 교수는 2부에서 여성의료에 대해 연설했다. 카모 교수는 “여성은 임신 가능성 등의 이유로 의약임상실험에서 제외돼 공공건강분야 등에서 수혜를 받지 못했다”며 “여성의학에 관한 관심을 고취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학술대회에 참석한 샤오칭(謝小芩) 국립칭화대학(國立?華大學) 교수는 “숙명여자대학교가 공과대학을 설립한 것은 여자대학교로서 경이로운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공학분야 속의 여성과 젠더에 대해 많은 걸 배울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학술대회 도우미로 참석한 김희주(영어영문 14) 학우는 “봉사활동의 일환으로 국제학술대회에 참석하게 됐다”며 “앞으로는 여성들이 과학과 공학 발전에 더욱 공헌할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달려왔던 한 학기, 쉼표를 찍으며
2
광개토대왕릉비
3
적극적 참여로 총학 선거 투표율 높이자
4
제50대 총학생회 선거 앞두고 합동공청회 열려
5
가장 기억에 남는 숙대신보의 기사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 : 강정애 | 편집인 겸 주간 : 강미은 | 편집장 : 하재림 | 발행처 : 숙명여자대학교|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애
우)140-742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7길 100 숙명여자대학교 숙대신보사
행정실 ☎ 710-9150 (Fax) 706-2695 / 편집실 ☎ 710-9721 / 9152
Copyright © 2018 숙대신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sookmyung.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