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영화인문학기행] 레미제라블 여행에서 프랑스 혁명 정신을 만나다
‘불쌍한 사람들’ ‘비참한 사람들’이라는 의미를 지닌 「레미제라블」은 1862년 프랑스의 대문호 빅토르 위고가 쓴 작품이다. 장발장 이야기는 1806년 감옥에서 출소한 피에르 모렝이 빵 하나를 훔치고 5년 동안 수감됐던 실제 사건을 극적으로 형상화한
숙대신보   2017-05-29
[영화인문학기행] 리스본에서 청년의 열정을 만나다
「리스본행 야간열차」라는 제목만 봐도 리스본으로 떠나고 싶은 충동을 일으키기 충분하다. 영화는 우연한 계기로 리스본행 야간열차를 타게 된 주인공 그레고리우스가 방문한 리스본의 매력에 빠지며 이야기가 진행된다. 원작 소설의 저자 파스칼 메르시어(Pasc
황영미   2017-05-22
[영화인문학기행] 바르셀로나에서 영화 「향수」의 18세기를 만나다
스페인, 「향수-어느 살인자의 이야기」영화 「향수-어느 살인자의 이야기」는 18세기 프랑스를 배경으로 한 파트리크 쥐스퀸트의 동명 원작 소설(1985)이 지닌 그로테스크 하면서도 주제의 깊은 의미를 잘 담아낸 수작이라고 할 수 있다. 잘 읽히면서도 뛰
황영미   2017-05-15
[영화인문학기행] 헤밍웨이와 체게바라의 쿠바에서 모히토를 마시다
헤밍웨이는 노벨상과 퓰리처상을 받은 명작 『노인과 바다』를 쿠바에서 집필했다. 이 소설은 왜 노벨문학상을 탔을까? 우선 그의 작품은 ‘열심히 노력하지만, 그에 상응하는 보상을 받지 못할 수도 있다’는 삶의 아이러니를 그리고 있다. 보상이 없이도 노력할
황영미   2017-05-08
[영화인문학기행] 1920년대 재즈 시대의 화려함 속 아메리칸 드림의 허상을 보다.
미국, 피츠제럴드는 로스트제너레이션 작가이다. 그가 1920년대 미국 재즈 시대의 화려하고 아름다운 젊은이들의 이야기를 비판적인 시각으로 쓴 이 빅 히트를 하자 23살에 스타가 되고, 판사의 딸인 젤다와 결혼하게 되었다. 1925년 를 쓸 당시 뉴욕
황영미 교수   2017-04-03
[영화인문학기행] 세 시공간의 상호텍스트성을 통해 여성의 정체성을 발견하다
영국과 미국, 영화 (2001)는 미국의 소설가 마이클 커밍햄(1952~)의 퓰리처상과 펜 포크너상 수상작인 『세월(The Hours)(1999)을 원작으로 영국 감독 스티븐 달드리가 영화화한 것이다. 작가는 의식의 흐름 기법으로 쓰인 버지니아 울프의
황영미 교수   2017-03-27
[영화인문학기행] 하워스 마을에서 인간 내면의 어두움을 대면하다.
히스클리프의 캐서린에 대한 강렬한 집착과 사랑, 눈 덮힌 하워스 목사관 등의 매력이 작품 속으로 끌리게 하는 . 작가가 어디서 살았는지와 작품의 분위기가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것을 가장 확실히 확인시켜주는 경우가 바로 요크의 무어랜드(moorland)
황영미 교수   2017-03-20
[영화인문학기행] 셰익스피어 생가에서 16세기 속으로 들어가다
영국, 햄릿엘리자베스 여왕이 “국가를 모두 넘겨주는 때에도 셰익스피어 한 명만은 못 넘긴다.”라는 말을 남겼고, 비평가 칼라일이 “영국 식민지 인도와도 바꿀 수 없다”고 한 위대한 극작가 셰익스피어. 그에게 붙여진 ‘위대한’이라는 수식어는 과장이 아니
황영미 교수   2017-03-13
[영화인문학기행] 아름다운 저택과 정원에서 영화 속 주인공이 되다
1. 제인오스틴(1775-1817)의 『오만과 편견』(PRIDE&PREJUDICE)은 200여 년 전에 발표된 작품임에도 불구하고, 사랑과 결혼을 이야기 하면 빠지지 않고 거론되는 작품이다. 당시 계급사회나 사교계의 면모와 인간의 속물적 욕망이 솔직
황영미 교수   2017-03-06
 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 : 강정애 | 편집인 겸 주간 : 강미은 | 편집장 : 김의정 | 발행처 : 숙명여자대학교|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애
우)140-742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7길 100 숙명여자대학교 숙대신보사
행정실 ☎ 710-9150 (Fax) 706-2695 / 편집실 ☎ 710-9721 / 9152
Copyright © 2017 숙대신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sookmyung.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