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6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지난 기사] '홀로 또 같이' 떠나는 여성 여행
개강을 앞두고 오랜만에 만난 친구들끼리 풀어야 할 회포가 많다. 그중에서도 서로가 서로에게 가장 하고 싶고, 듣고 싶은 이야기의 주제는 바로 여행. 해남 땅 끝 마을, 대관령 고산지, 제주도 등 국내는 물론이고 바다 건너의 낯선 대륙까지 여행한 장소도
서어리 기자   2007-09-03
[여성] 불시에 찾아온 데이트 성폭력, 어떻게 대처 해야할까?
대학생 이모(21)양은 올해 4월부터 같은 과 선배 최모(22)군과 교제를 시작했다. 최모군과 사귄 지 2개월 정도가 지난 뒤 함께 간 엠티에서 밤늦게 산책하던 중 “한 번만 성관계를 갖자”는 요구를 받았다. 이모양은 이를 완강하게 거부했으나 결국 최
김혜미 기자   2007-09-03
[지난 기사] 가족건강은 사회건강의 지름길
최근 이혼의 증가, 청소년 비행, 가정폭력 등과 같은 사건들이 비일비재하게 일어나면서 가정 문제가 사회적인 문제로 확대되고 있다. 과거에 사적인 영역으로만 여겨지던 가정 문제가 사회의 도움과 지원 없이 더이상 해결될 수 없는 실정이다. 우리 학교 건강
김혜미 기자   2007-05-21
[여성] “여성의 생식기관, 이런 모습이구나”
제5회 섹슈얼리티 주간 행사가 지난 17,18일 이틀간 명신신관 현관 입구에서 열렸다. 우리학교 성평등상담소가 주최한 이번 행사는 생리주기팔찌 만들기, 콘돔사용법, 성지식 점검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꾸며졌다. 첫 번째 ‘실사 전시’ 코너에서는 여성
서어리 기자   2007-05-21
[지난 기사] 남과 여, 언어장벽 허물기
남중ㆍ남고를 거쳐 올해 남녀공학 대학에 진학한 K군에게는 한 가지 고민이 생겼다. 같은 과나 동아리의 여자 동기들의 말을 이해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졌다는 것이다. 그들이 한 말이 무엇인지 제대로 파악하지 못해 어떤 대답을 해야 할지 몰라 입을 굳게
서어리 기자   2007-05-21
[지난 기사] 한 마음 한 뜻으로 ‘호주제 반대’
지난 2005년 3월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는 우렁찬 환호성과 박수소리가 울려 퍼졌다. 찬성 161표, 반대 58표, 기권 16표로 호주제 폐지를 포함한 민법개정안이 통과된 것이다. 1948년 시작한 가족법 개정 투쟁이 반세기 만에 드디어 결
서어리 기자   2007-05-21
[여성] "여성정책, 꼼꼼히 따져봐야죠"
심포지엄 ‘여성인적자원개발 2007: 비전과 전망’이 지난 3일 국내 여성HRD정책동향과 발전방향, 여성HRD*교육과정 개선방향을 주제로 백주년기념관 CHB홀에서 개최됐다. 이번 심포지엄은 우리 학교 여성인적자원개발대학원과 아시아여성연구소 여성HRD연
서어리 기자   2007-05-07
[지난 기사] 양육은 부모의 공통 과제
흔히 5월은 ‘가정의 달’이라고 한다. 일 년 중 가족과 관련된 행사가 많은 달, 훈훈한 정을 느낄 수 있는 달이기도 하다. 시대가 바뀌어도 바뀌지 않을 것이 바로 어떠한 형태로든 존재할 가정일 것이다. 근대화, 산업화, 도시화 과정을 거치면서 지역ㆍ
이연주 기자   2007-05-07
[지난 기사] “빵 한 조각보다 한 표를 달라”
올해 대선에서는 여느 때보다 여성 정치인들의 도전이 눈에 띈다. 대선을 향한 여성 정치인들의 움직임이 더해질 때마다 여성 대통령이 탄생할 날이 머지않았음을 짐작케 한다. 우리나라에서 여성이 대통령 후보로 직접 거론되는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지만 영국,
서어리 기자   2007-05-07
[지난 기사] 함께 모색하는 아름다운 성
얼마 전 한 시사프로그램을 통해 지하철 내에서 은밀하게 일어나는 성추행을 수도권 여성 1360명 중 40.6%가 겪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만큼 우리 사회에는 성과 관련한 문제가 공공연하게 존재한다. 누구나 겪고 싶지도 않고 겪어서도 안 될 성폭력,
이연주 기자   2007-05-07
[지난 기사] [여성운동이야기③] 건강한 먹거리는 여성이 지킨다!
토스트나 샌드위치, 음료 한잔을 손에 들고 시간에 쫓겨 거리를 오가는 이들을 종종 보게 된다. 패스트푸드, 가공식품 등 손쉽게 먹을 수 있는 식품들이 흔한 시대라지만 과연 우리의 먹거리는 안전할까. 만약 먹거리가 위협받고 있다면 안전한 먹거리는 어디서
이연주 기자   2007-04-16
[지난 기사] 편견의 굴레에서 벗어나고 싶은 그들, 성적소수자
아버지가 지진으로 죽은 것을 본 남자아이는 쇼크에 걸려 아무도 알아보지 못한다. 그러나 그 아이는 아버지의 문신만은 기억하고 있다. 동생의 기억을 살리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라면서 그의 누나인 타케코는 아버지와 같은 문신을 새기려고 한다. 여성이기 때문
이연주 기자   2007-04-16
[여성] ‘현실의 벽을 넘어서…….’ 성소수자들을 위한 연대의 장
섹션포럼 ‘퀴어레인보우; 성 정치학, 그 사이에서’가 여성문화예술기획의 주최로 지난 9일 신촌 아트레온 토즈 아카데미에서 개최됐다. 제9회 서울여성영화제의 부대행사로 열린 이번 포럼에는 대학생과 영화제작자를 비롯해 외국인들까지 90여 명이 참석했다.
서어리 기자   2007-04-16
[지난 기사] 여성은 미래 정보기술의 경쟁력
유비쿼터스 시대가 다가옴에 따라 이를 뒷받침하는 정보기술(IT) 산업이 전 세계적으로 눈부시게 발전하고 있다. 최근에는 IT 분야에 종사하며 입지를 넓혀가고 있는 여성이 늘어나면서 여성의 잠재력과 능력개발을 위한 연구기관도 속속 증가하고 있다. 우리
서어리 기자   2007-04-16
[지난 기사] [숙명여성기구 바로가기②]여성질환의 비밀을 밝히는 원천
지난 16일 과학관 604호에서는 ‘Complex antimicrobial responses in Drosophila gut’이라는 주제로 장내 세균과 면역에 관련한 세미나가 열렸다. 과학기술부 창의 연구단인 생체공생시스템 연구단 단장이자 이화여대 이
이연주 기자   2007-03-19
[지난 기사] [여성운동이야기②] 여성해방의 씨앗, 피임약
‘어머니가 될 것인가 되지 않을 것인가를 뜻대로 선택하게 되기 전까지는 어떤 여성도 스스로 자유롭다고 말할 수 없다’ 피임약 개발자이자 산아제한운동의 제창자 마가렛 생어(1883~1966)의 말이다. 피임약은 20세기 최대 발명품 중 하나로 손꼽힐 정
서어리 기자   2007-03-19
[지난 기사] 위기의 여성학, 정체와 부활의 기로에 서다
여성학은 여성주의(feminism)를 기반으로 여성 개인과 집단의 사고 및 행동에 대한 분석을 과학적인 이론으로 체계화하는 학문이다. 이를 통해 여성해방의 이념과 방향을 제시하고자 한다. 우리 사회에서 여성학은 여성문제를 드러내고 대중적 인식을 확산하
서어리 기자   2007-03-19
[여성] 성의 정치에 갇힌 근대성
1963년부터 2002년까지 한국 사회의 변동 과정 속에는 어떠한 모습들이 감춰져있을까? 『군사주의에 갇힌 근대』는 한국에서 여성과 남성이 국민으로서 주체성을 형성하는 과정에서 부딪히는 저항과 정치를 탈식민 여성주의 시각으로 세밀하게 분석했다. 저자는
이연주 기자   2007-03-19
[지난 기사] [여성운동이야기①] 공권력을 향한 어느 여성의 외침
‘솔아 솔아 푸르른 솔아 셋바람에 떨지마라 창살아래 내가 묶인 곳 살아서 만나리라’ 1980년대의 민중가요 속에는 독재정권에 저항하는 소박한 마음이 잘 나타난다. 그 당시는 독재정권의 탄압 속에 거친 몸싸움과 아우성이 난무하고 앞뒤로 자욱한 최루탄이
이연주 기자   2007-03-12
[지난 기사] [숙명여성기구 바로가기①] 아시아여성연구소
지난 2003년 한국학술진흥재단 등재지 후보에 오른 학술논문집 『아시아여성연구』가 드디어 올해의 등재지로 선정됐다. 『아시아여성연구』는 지난 1961년 창간호가 간행된 이래 매년 발간되는 정기적인 학술논문집으로, 아시아여성연구소에서 그동안 연구해왔던
서어리 기자   2007-03-12
 1 | 2 | 3 | 4 | 5 | 6 | 7 | 8 | 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 : 강정애 | 편집인 겸 주간 : 강미은 | 편집장 : 하재림 | 발행처 : 숙명여자대학교|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애
우)140-742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7길 100 숙명여자대학교 숙대신보사
행정실 ☎ 710-9150 (Fax) 706-2695 / 편집실 ☎ 710-9721 / 9152
Copyright © 2017 숙대신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sookmyung.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