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6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문화] 세 사람의 마음속 애틋한 비밀
베토벤의 뒤를 잇는 낭만주의 시대 독일 작곡가 브람스(Brahms). 그가 누군지 문득 떠오르지 않는다면 두개의 드라마를 떠올려 보자. 바로 ‘노다메 칸타빌레’에서 R☆S 오케스트라가 첫 연주회에 연주한 ‘교향곡 1번 C단조’와 ‘베토벤 바이러스’ 1
김해나라 기자   2009-04-06
[지난 기사] 그대 지금, 집으로 가는 발걸음을 돌려라!
어찌된 일인지 방학 내내 ‘학교가고 싶다’라는 생각을 하다가도 개강만 하면 ‘학교 나오기 싫다’로 바뀌곤 한다. 몰려오는 과제들과 빡빡한 수업들에 지쳐 어깨가 쳐진 채 하교하는 우리. 뭔가 돌아다닐 곳이 없을까 생각해도 머릿속에 떠오르는 장소는 신촌,
김해나라 기자   2009-03-16
[지난 기사] 한(恨)많은 조선의 왕비, 예술로 만나다
조선시대 파란만장했던 삶을 살다 간 명성황후. 을미사변(일본이 세력을 강화하고자 명성황후를 시해한 정변)있은지 100여 년이 지난 지금, 조선시대 말기 그의 강인했던 모습은 현재도 계속 회자되고 있다. 소재고갈로 고심하던 예술계에서 굴곡졌던 명성황후의
이승현 기자   2009-03-16
[지난 기사] 경제불황! ‘쇼핑똑순이’에겐 문제없다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중인 이미영씨(서울 마포구, 27)는 소위 ‘옷을 잘 입는 패셔니스타’다. 밥은 굶어도 자신의 패션은 고수해야한다는 것이 그의 필수 지침사항이다. 그러나 최근 그는 “경제불황으로 주머니 사정이 넉넉지 못해 옷 한 벌 사기도 힘들어졌
이승현 기자   2009-03-16
[지난 기사] 만인의 광인, 돈키호테
글과 극과 춤으로, 라만차의 기사를 만나다
세상에 태어난 이래로 400년간 대중들의 사랑을 받아 온 돈키호테. 어느 광인의 이야기지만, 한 인간의 인생을 진솔하게 표현한 작품으로 전 세계, 전 세대에 걸쳐 읽혀지고 있다. 돈키호테를 향한 애정때문인지 사람들은 그를 책 속에만 가두려하지 않았다.
이승현 기자   2009-03-09
[지난 기사] 그 남자 그 여자의 진심
4년 전, 이소라가 진행하던 라디오 프로그램에 ‘그 남자 그 여자’라는 코너가 있었다. 주어진 상황을 각자 다르게 해석하는 남녀의 속마음을 말해주는 코너였는데, 그 코너를 청취하게 될 때면 괜스레 마음이 아리곤 했었다. 이성을 이해 한다는 건 어째서
김해나라 기자   2009-03-09
[지난 기사] 믿을 수 있는 공연정보를 원하시나요?
▶혜화역 4번 출구에 있는 2007년 11월에 개관한 서울연극센터를 활용한다면 유익한 정보들을 얻을 수 있다. 서울연극센터는 연극과 관객 사이의 매개역할을 하기 위해 홈페이지를 통해 공연정보를 제공하기도 하고, 대학로문화지도를 매월 제작하여 배포한다.
김해나라 기자   2009-03-09
[지난 기사] 관객찾아 삼만리 위기의 대학로
작년 2008년은 한국연극이 100주년을 맞이한 해였다. 허나, 경제 불황이 계속돼 여가생활 지출비가 OECD국가 중 최하위권으로 기록되기도 했다. 경제 불황이 문화생활에는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 현 상황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연극의 메카’ 대학로
김해나라 기자   2009-03-09
[지난 기사] 보헤미안들이여, 춤추고 노래하라!
아직 찬 기운이 가시지 않은 3월. 숙명 ‘봄 처녀’들의 새 학기가 시작됐다. 언젠가 마음속에 다가올 따스한 온기를 기대하며 소녀감성을 지켜가고 있는 우리. 주위를 둘러보면 독서를 하거나 공연을 관람하는 등 다양한 문화생활로 풍부한 감수성을 유지해가는
김해나라 기자   2009-03-02
[지난 기사] 세계를 향해 새로운 역사를 쓰다
올해로 100세 맞이한 한국 만화 최초 한국 만화는 1909년 6월에 창간된 ‘대한민보’에 실린 1칸짜리 삽화 만화이다. 5~60년대 정치적인 문제로 표현의 자유가 허락되지 않았던 시절, 만화도 억압을 피할 순 없었다. 그럼에도 김성환의 ‘고바우 영감
이승현 기자   2009-03-02
[지난 기사] 다시 찾아올 예술동아리 르네상스를 꿈꾸다
청파동에서 꽃피는 그녀들의 예술 열정‘베토벤 바이러스’ ‘바람의 화원’과 같이 예술을 소재로 한 드라마가 흥행을 하고, 미술 전시와 클래식 공연의 관람률이 예년에 비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이처럼 2008년은 유난히도 예술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이 늘어
남궁가람 기자   2008-11-24
[문화] 맑은 소리로 들려주는 천사들의 합창
기말고사를 마치면 다가오는 크리스마스를 소년들의 합창공연으로 맞이해보자. 파리나무십자가 합창단이 서울, 부천, 대구, 김천 등 12월 11일(목)부터 21일(일)까지 내한공연을 갖는다. 징글벨, 아베 마리아 등 대중들에게 익숙한 22개의 크리스마스 곡
이승현 기자   2008-11-24
[지난 기사] 한국 신연극의 첫 발을 내딛은 삼인방
1908년 11월 15일 원각사에서 공연된 이인직의 ‘은세계’를 시작으로 한국에 신연극의 시대가 열렸다. 이전에는 집 앞 마당에서 구성진 판소리가 흘러나왔으나 신연극이 들어온 후 옥내극장에서 창(唱)과 연기로 공연하기 시작한다. 그리고 올해 11월 대
이승현 기자   2008-11-24
[지난 기사] 젊음의 열기가 한자리에, 대학로에서 펼쳐진 축제의 현장
대학 입학 전, 대학 축제에 대한 부푼 기대를 갖지 않았던 사람이 얼마나 될까. 그러나 쏟아지는 수많은 축제 속에서도 정작 ‘대학생’이라는 핵심이 빠져버리는 축제는 부지기수다. 오는 11일 우리 학교에서도 눈송이 축제가 열린다. 이번 축제는 모든 사안
이승현 기자   2008-11-10
[문화] 부를 버리고 음악을 택한 정의로운 작곡가
얼마 전 피겨 요정 김연아 선수가 미국 워싱턴 주에서 열린 피겨 그랑프리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세간에 관심을 모았다. 그 때 김연아 선수가 환상적 피겨 안무를 선보였던 곡이 바로 림스키코르사코프가 작곡한 교향모음곡《세헤라자데》이다. 림스키코르사코프
남궁가람 기자   2008-11-10
[지난 기사] 이리오너라 '창극'으로 놀아보자
창극은 ‘한국식 뮤지컬’로 불리며 판소리에 기반을 두고 있는 우리나라 전통극이다. 최근 우리의 전통문화를 브랜드화하려는 추세에 따라 창극 또한 그 가능성을 인정받고 있다. 그러나 여전히 ‘전통’하면 ‘고리타분함’ ‘따분함’을 떠올리는 당신! 당신은 과
이승현 기자   2008-10-06
[지난 기사] 반 예술을 외치던 현대미술의 아버지
서거 40주기 마르셀 뒤샹(Marcel Ducham 1887~1968)“이것도 미술 작품이야?” 미술관에 가면 도무지 이해하기 힘든 기이하고 추상적인 현대미술 작품들이 전시돼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이렇게 아름다워 보이지 않는 작품들을 함축적 의미를
남궁가람 기자   2008-10-06
[문화] 심청이가 뽑는 구성진 가락 한번 들어볼텨?
효녀 심청이가 창극으로 돌아온다. 국립창극단 공연 이 오는 18일(토)과 19일(일), 양일에 걸쳐 국립 극장 해오름 극장에서 열린다. 창극 은 심청의 이름에 꼬리표처럼 달려있던 효녀라는 수식어를 떼고 인간적 청의 모습에 주목해 현대 공연물로써의 변모
남궁가람 기자   2008-10-06
[지난 기사] 노력이 만든 천재, 오페라를 사랑한 열정의 작곡가
자신과 사랑을 나눴던 어떤 여성보다 오페라를 사랑했던 한 남자가 있다. 그는 마치 ‘오페라를 위해 태어난 사람’처럼 《마농 레스코》 《토스카》 《나비부인》 등의 수많은 역작을 남긴 ‘지아코모 푸치니’이다. ◆ 푸치니는 이탈리아의 유서 있는 음악가 집안
이승현 기자   2008-09-29
[문화] 젊음이 넘치는 대학로문화축제로 오세요
2008 대학로문화축제(Seoul University-Avenue Festival, 이하 SUAF)가 오는 10월 3일(금)부터 5일(일)까지 대학로 및 마로니에 공원일대에서 열린다. 올해로 7회를 맞은 SUAF는 ‘거리대학’이라는 주제로 대학문화를
이승현 기자   2008-09-29
 1 | 2 | 3 | 4 | 5 | 6 | 7 | 8 | 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 : 강정애 | 편집인 겸 주간 : 육성희 | 편집장 : 서조은 | 발행처 : 숙명여자대학교|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애
우)140-742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7길 100 숙명여자대학교 숙대신보사
행정실 ☎ 710-9150 (Fax) 706-2695 / 편집실 ☎ 710-9721 / 9152
Copyright © 2019 숙대신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sookmyung.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