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6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지난 기사] 연출가 김국희가 말하는 여성과 연극 인생
여성 연극인 기획 김국희(산업공예 88졸) 현 공연예술연구소 AURA 대표“연극을 본 적이 있나요?”라고 물으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아니요. 영화는 익숙한데…. 연극은 낯설어요”라며 꺼려하는 반응을 보인다. 그러나 실제로 연극을 관람해 본다면 생생한
남다정 기자   2010-03-15
[지난 기사] 작게에게 듣는 소설 <나쁜 피>
김이설 작가의『나쁜 피』는 허름한 도시인 천변을 배경으로 하층민의 고단한 삶을 다루고 있는 소설이다. 동네 사내들에게 성적으로 유린당하는 정신지체 장애인 엄마를 보고 자란 주인공 ‘화숙’. 그녀는 자신의 엄마를 죽음에 이르게 한 폭력적인 외삼촌을 증오
남다정 기자   2010-03-08
[지난 기사] 작가에게 듣는 소설 <나쁜 피>
김이설 작가의『나쁜 피』는 허름한 도시인 천변을 배경으로 하층민의 고단한 삶을 다루고 있는 소설이다. 동네 사내들에게 성적으로 유린당하는 정신지체 장애인 엄마를 보고 자란 주인공 ‘화숙’. 그녀는 자신의 엄마를 죽음에 이르게 한 폭력적인 외삼촌을 증오
남다정   2010-03-08
[지난 기사] 소설가 김이설이 본 이 시대 가족의 모습
인터뷰 가는 길, 유독 날씨가 흐렸다. 하늘에는 구름이 잔뜩 껴 있어 김이설 작가가 소설 에서 그려냈던 ‘천변’이라는 도시의 쓸쓸함을 연상케 했다. 그녀는 이 소설에서 ‘나쁜 피’를 나눈 사람들, 다시 말해 혈연이라는 ‘운명’을 짊어진 한 가족을 그려
김윤 기자   2010-03-08
[지난 기사] [한국여성사건사④]韓 · 日 양국을 뒤흔든 한 할머니의 용감한 외침
눈물을 흘리며 자신의 기구한 사연을 이야기하고 있는 김학순 할머니의 모습 사진 출처 = 구글 “우리가 강요에 못 이겨 했던 그 일을 역사의 기록으로 남겨두어야 합니다” 1991년 8월, 한 할머니가 터져 나오는 울음을 참으며 자신의 기구한 사연을 이야
이신영 기자   2009-11-30
[지난 기사] 여성들이여! 혼자 떠나라!
여성이 국경을 넘는다는 것은 상상도 할 수 없던 때가 불과 몇 십 년 전의 일이다. 하지만 여성에게 주어지는 자유의 범위가 넓어지면서 여행이라는 또 다른 세계에 도전하는 여성들이 많아지고 있다. 한비야의 도전기가 베스트셀러를 기록했고, 배두나, 손미나
남다정 기자   2009-11-16
[지난 기사] 자유를 향해 뛰었던 두 여인, '델마와 루이스'
영화 '델마와 루이스'의 한 장면 사진 출처 = 구글 사람들에게 여행은 제각기 다른 의미를 지닌다. 누군가에게는 일탈, 어떤 이에게는 자아를 찾기 위한 여정, 또 다른 이에게는 새로운 경험을 위한 도전일 수 있다. 영화 ‘델마와 루이스(Thelma &
이신영 기자   2009-11-16
[여성] 대안 생리대로 변화하는 자신의 몸을 느껴보세요
‘생리대에서 애벌레 나와 충격’. 최근 빈번히 보도되는 이러한 신문기사는 생리대를 사용하는 여성소비자들에게 불안감을 준다. 생리대는 여성의 민감한 부위에 이용되므로 다른 무엇보다 안전하고 위생적이어야 한다는 생각이 지배적이다. 일회용 생리대는 1차 세
남다정 기자   2009-10-12
[지난 기사] 화장품, 피부에 약인가 독인가
깨끗하고 투명한 피부는 아름다운 여성이 되기 위한 필수 조건이다. 오늘도 많은 여성들은 윤기 나는 피부를 위해 스킨, 로션, 에센스 등 수많은 화장품을 바르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화장품들은 과연 우리 피부에 좋은 영향만 끼치는 것일까? 이번 기사에서
이신영 기자   2009-10-12
[지난 기사] 여성운동에 문학적 감성을 불어 넣은 고정희 시인
우리나라에서 민주화운동이 한참 이루어지던 80년대에는 문학의 위상이 크고 독자에 대한 영향력도 강한 시기였다. 민주화 분위기 속에서 여성들 또한 사회참여의식이 높아졌고 그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표현하기 시작한다. 여성시인 고정희(1948-1991)는
김윤 기자   2009-09-28
[지난 기사] TV가 앞서 조장해 온 여성 외모 지상주의
많은 광고 속에서 제품보다 여자 연예인의 외모와 몸매가 강조되고 있다. 사진 출처 = 도미노 피자, 엘라스틴 샴푸, CYON 광고의 한 장면 1956년, 우리나라에 처음 보급된 이래 TV는 가정에서 없어서는 안될 필수품이 됐다. 하루의 시작과 마무리를
이신영 기자   2009-09-14
[지난 기사] [한국여성사건사②]"딸도 이 집안의 후손이다. 종원 자격을 인정하라!"
‘여자는 출가외인이니 친정일에는 상관하지 말아라’라는 말을 들어봤는가. ‘출가외인’이란 흔히 결혼한 딸을 일컫는 말이다. 이는 결혼을 하면 딸은 우리 가문의 사람이 아닌 시댁 가문의 사람이라는 인식에서 비롯됐으며 이는 가족제도 안에서의 딸에 대한 가부
남다정 기자   2009-09-14
[지난 기사] 언니네에서 놀아보자
싸이월드 클럽, 다음카페 등 인터넷이 대중에게 널리 보급된 이후로 인터넷을 통한 ‘커뮤니티’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여성 커뮤니티 사이트도 마찬가지이다. 여성들은 사이버 공간에서 자신들의 의견을 자유롭게 내놓고 있으며, 온라인을 통해 친목을 맺고 오
김윤 기자   2009-09-14
[지난 기사] 여성지, 침체된 여성매체에 활력소 되길 기대해
대형서점에 들어서면 가장 눈에 띄는 코너는 단연 ‘잡지’코너이다. 우리가 흔히 ‘여성지’라고 일컫는 잡지들은 대부분 여성구독자가 전체 구독자의 절반 이상이 넘는 경우이며 잡지매체가 스스로 여성독자를 타깃으로 삼는 경우이다. 교보문고 홍보실의 진영균씨에
김윤 기자   2009-09-14
[지난 기사] 선덕여왕이 팜므파탈? 여자가 꽃놀이가면 곤장?
◆ 과거 직업여성, 골드미스였을까?과거에는 현모양처가 되는 것이 여성의 이상적인 모습이라 여겼다. 그러나 이때에도 스스로 생계유지를 위해 일하는 전문 직업여성이 있었다. 궁녀, 의녀가 바로 그들이다.궁녀는 우리나라에서 삼국시대부터 존재해왔다. 이들은
남다정 기자   2009-09-07
[지난 기사] [한국여성사건사①]“나는 사람 아닌 짐승을 죽였습니다.”
지난 1991년 1월 30일, 김부남이라는 30대 여성이 50대 남성을 식칼로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사건은 ‘김부남 사건’이라 보도되며 세간의 이목을 끌었다. 김 씨는 1심 공판의 마지막 날, “나는 사람을 죽인 것이 아니라 짐승을 죽였다”라
김윤 기자   2009-09-07
[지난 기사] 간단한 자가진단법으로 유방암 예방하자!
2008년에 한국중앙암등록본부에서 발표된 자료에 따르면 유방암은 우리나라 전체 여성암 발생률 중 1위를 차지한다. 이 중 15세에서 35세의 젊은 여성 연령층에서 유방암은 해당 연령대의 암발생률 중 2위를 차지할 정도로 높다. 우리나라의 경우 정기적인
남다정 기자   2009-09-01
[지난 기사] 여성질환 연구 앞장서는 우리학교 여성건강연구소
유방암, 자궁경부암 등 치명적인 암에 위협받는 여성들이 매년 늘고 있다. 이에 따라 여성암을 전문적으로 연구하고 치료법을 찾는 연구센터 또한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우리 학교에서도 서울삼성병원과 공동연구협정을 체결, 생명과학과교수들의 주도 아래 20
이신영 기자   2009-08-30
[지난 기사] 근대 역사 속에서 읽어보는 여성운동의 흐름
19세기 말 우리나라는 근대국가로 도약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개화기와 일제강점기의 여성은 어떤 여성운동을 펼쳤을까? 여성교육의 일환으로 순헌황귀비는 1906년 우리학교의 전신인 명신여학교를 설립한다. 여성교육기관의 건립 그리고 여권의 신장을
김윤 기자   2009-05-11
[지난 기사] 여성과 세상이 소통하는 영화 축제
‘새로운 물결, 퀴어 레인보우’ 등 더 폭 넓어진 영화 섹션 작가와의 만남, 교복 파티 등 이목 이끄는 다채로운 행사 지난 4월 9일부터 16일까지, 신촌에 있는 아트레온 극장은 떠들썩한 축제 분위기였다. 서울국제여성영화제가 아트레온 극장에서 열렸기
이신영 기자   2009-05-04
 1 | 2 | 3 | 4 | 5 | 6 | 7 | 8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 : 강정애 | 편집인 겸 주간 : 강미은 | 편집장 : 하재림 | 발행처 : 숙명여자대학교|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애
우)140-742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7길 100 숙명여자대학교 숙대신보사
행정실 ☎ 710-9150 (Fax) 706-2695 / 편집실 ☎ 710-9721 / 9152
Copyright © 2017 숙대신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sookmyung.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