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1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사람 인터뷰] '운'명처럼 숙'명'인이 된 똑 닮은 우리
그녀들이 입학했다. 남들이 보면 헷갈릴 정도로 비슷한 생김새인 두 명의 신입생. 1분 차이로 세상 밖에 나온 쌍둥이인 그녀들은 초등학교 때부터 고등학교까지 같은 길을 걸어왔다고 한다. 비슷한 외모에 같은 학창시절을 보냈지만 이제는 대학마저 같은 꼭 닮
김정은 기자   2014-03-03
[사람 인터뷰] 남자가 영화를 사랑할 때
빌려준 돈은 기가 막히게 받아내는 한 건달, 태일(황정민 분)이 있다. 빚을 받으러 나간 자리에서 채무자의 딸을 만나게 되고, 그녀와 사랑에 빠지게 된다. 그녀를 위해 건달 일까지 그만둔 그는 어느 날 자신에게 남은 시간이 얼마 없다는 것을 알게 되고
이혜진 기자   2014-02-10
[사람 인터뷰] 나는 잉여다!
옆 친구에게 “너 요즘 진짜 잉여같아”라고 말해보자. 아마 그 말에 발끈하며 자신이 얼마나 열심히 사는지 구구절절 설명하거나 그 말을 인정하며 시무룩한 표정을 짓지 않을까?뭐 그렇게 할 게 많고, 항상 바빠야 하는지…. 우리 사회는‘잉여’들을 너그럽게
오지연 기자   2013-12-02
[숙명in 숙명人] “소외층부터 대통령까지 기자만이 만날 수 있죠”
문득 이런 생각이 들 때가 있다. ‘우리는 졸업을 해 사회에 나가 어떤 사람이 돼 있을까’. 몇 년 전에는 우리와 같은 고민을 하며 같은 캠퍼스를 걸었을 선배들. 이제는 어엿한 사회인이 돼 한 사람 몫을 하고 있다. 이번 숙대신보에서는 창간기념일 특집
정혜연 기자   2013-10-14
[사람 인터뷰] "달콤쌉싸름, 내 음악과 가장 잘 어울리는 말이죠"
"달콤쌉싸름, 내 음악과 가장 잘 어울리는 말이죠" 이어폰 너머로 달콤한 목소리가 들려온다. 가만히 귀를 기울였다. "도시녀의 상징 아메리카노, 매일 그걸 마셔줘야 살 빠진대. 너는 살 뺀다면서 케익 막 시켜. 결국에는 와플도 시킨 네게, 오빠가 돈이
김효주 기자   2013-09-09
[숙명in 숙명人] "수천 명의 지원자 중 가장 활짝 웃으려 노력했죠"
지난 가을에 재학생 신분으로 SBS 아나운서가 돼 화제를 모았던 장예원 학우(언론정보 10)를 만나기 위해 목동에 위치한 방송국을 찾았다. 그녀는 환한 미소를 머금고 자신의 이야기를 이어나갔다. 아마 그녀를 표현하기에 ‘외유내강’이 가장 잘 어울리는
김효주 기자   2013-03-25
[사람 인터뷰] “독자를 실망시키지 않는 음악평론가 되고 싶어요”
최근 싸이의 강남스타일 열풍에 대한 기사가 쏟아졌다. 수많은 기사들은 하나의 공통점이 있었다. ‘음악평론가’의 존재가 바로 그것이다. 각각의 음악평론가들이 자신의 의견을 내놓고 있을 때, 만약 당신이 글 읽기를 좋아한다면 그들 중 눈에 익은 이름의 평
안채원 기자   2012-11-26
[숙명in 숙명人] 사람을 이어주는 다리, ‘사이다’를 만나다
장애인 주차구역에 비장애인의 차가 주차돼 있는 모습을 한 번쯤 본 적 있을 것이다. 그러나 우리의 대부분은 못 본 체하며 지나치고 만다. 이처럼 우리는 주변에서 장애우들을 위한 시설에 문제가 있는 경우를 보고도 실제 행동으로 옮기지 못한다. 그러나 몸
김소현 기자   2012-11-19
[사람 인터뷰] 메모, 언론고시 준비하며 가장 도움됐던 습관
오늘도 밤잠을 줄이며 발빠르게 소식을 전하기 위해 애쓰는 여기자가 있다. 그녀는 바로 동아일보에 기자로 입사한지 4년차 된 강은지(언론정보 09졸)동문이다. 현재 그녀는 종편 채널A에서 방송기자로 근무하고 있다. 강 동문은 고교 시절 태풍 매미가 자신
최수진 기자   2012-11-05
[숙명 동문동정] “컨퍼런스 기획부터 진행까지, 학창시절의 값진 경험이죠”
에스엠페어에 대해 소개한다면 에스엠페어는 SM-PAIR(SookMyung Project for Asian and International Relations)의 약자로, 스터디와 함께 다양한 주제를 가지고 컨퍼런스를 기획하고 개최하는 동아리에요. 에스엠
김정은 기자   2012-10-15
[사람] “의전활동부터 교육봉사까지, 리더십으로 소통해요”
-‘ABLE’은 무슨 뜻인가ABLE은 ‘A Bridge of Leadership Energy’의 약자에요. 리더십의 에너지를 전파하는 다리가 된다는 의미죠. 숙명여자대학교의 리더십 홍보대사로서 학우들에게 숙명의 리더십을 전파하는 동시에 교내ㆍ외 봉사도
안채원 기자   2012-10-08
[사람] “의전활동부터 교육봉사까지, 리더십으로 소통해요”
-‘ABLE’은 무슨 뜻인가ABLE은 ‘A Bridge of Leadership Energy’의 약자에요. 리더십의 에너지를 전파하는 다리가 된다는 의미죠. 숙명여자대학교의 리더십 홍보대사로서 학우들에게 숙명의 리더십을 전파하는 동시에 교내ㆍ외 봉사도
안채원   2012-10-08
[숙명in 숙명人] "내 이야기 담은 발표, 청중의 마음 사로잡는 비결이죠"
Q. 유피는 어떤 동아리인가A. 유피는 University Presentation의 약자로 유니브피티라고도 불리죠. 유피는 대학생 프레젠테이션 연합동아리인데, 동아리지만 스터디 그룹의 성격이 강해요. 2010년에 PPT 스터디 모임으로 처음 시작됐고,
오지연 기자   2012-10-08
[숙명in 숙명人] “감성, 시대 이슈 동시에 담아 대상 수상 영광 얻었죠”
지난 8월 31일(금), SK M&C에서 제 1회 대학생 마케팅·광고 공모전이 개최됐다. 이중 광고 기획 부문에서 ‘시대와 소비자의 가치를 선도하는 멜론을 위한 커뮤니케이션 전략’ 이라는 제목으로 대상을 수상한 본교 홍보광고학과 김온유(09), 박수진
김정은 기자   2012-09-24
[사람] “평화와 잠재력 실현, 전세계 학생 모으는 힘이죠”
아이섹은 어떤 동아리인가 현재 110개국 대학생들이 활동하고 있는 국제리더십학생협회입니다. 올해로 50주년을 맞이한 한국 아이섹은 전국 10여개의 대학교에 지부가 있고 저희는 그 중 하나인 숙명여대 지부에요. 아이섹은 인턴십을 통한 프로젝트 활동을 주
김소현 기자   2012-09-24
[사람 인터뷰] “내 가슴이 뛰는 유일한 일은 바로 춤이었지”
길게 찢어진 눈 때문에 어릴적 별명이 호랑이였다는 그녀는 매서운 눈매와 달리 다정하고 재치있는 할머니였다. 집 주소를 적어주며 놀러오라고 말하는 그녀의 모습은 순수한 소녀같기까지 했다. 영문학도 였던 그녀가 춤을 추기 시작한지도 46년, 몸은 70대지
김효정 기자   2012-09-03
[사람 인터뷰] “환경은 열악해도 음악에 대한 열정은 식지 않아요”
“동아리 방 예약하는 것이 수강신청 할 때보다 더 떨려요” BSL(Black Soul Ladies)은 유명 힙합 크루의 초청을 받아 공연한 경력도 있는 빵빵한 실력의 소유자들이다. 하지만 이들은 동아리 방이 없어, 동아리 방을 찾아 오늘도 헤메고 있다
최수진 기자   2012-03-26
[사람 인터뷰] “소통 중요시하는 시대흐름이 손바닥TV 만들었죠"
‘손바닥 티비’ 너는 누구니?-먼저, 손바닥TV에 대해 소개해주신다면 손바닥TV는 스마트폰 전용 방송이에요. 모바일로 생방송 중인 TV프로를 보는 DMB와는 달라요. 저희는 스마트폰에 최적화된 컨텐츠를 자체 제작합니다. 이를 스마트폰의 앱(APP)을
김성은 기자   2012-03-12
[사람 인터뷰] 피아노를 친구 삼은 소년, 음악계를 뒤흔들다
MBC 예능프로그램 에서 김범수 옆에 앉아 항상 묵묵히 이야기를 들어주던 사나이를 기억하는가. 바로 작곡가 겸 편곡가 돈스파이크다. 그는 ‘보고싶다’를 부르던 슬프고 가련한 모습이 김범수의 전부가 아니라는 것을 보여줬다. 그는 매 회를 거듭할 때마다
이진수 기자   2012-03-05
[사람 인터뷰] 피아노를 친구 삼은 소년, 음악계를 뒤흔들다
MBC 예능프로그램 <나는 가수다>에서 김범수 옆에 앉아 항상 묵묵히 이야기를 들어주던 사나이를 기억하는가. 바로 작곡가 겸 편곡가 돈스파이크다. 그는 ‘보고싶다’를 부르던 슬프고 가련한 모습이 김범수의 전부가 아니라는 것을 보여줬다. 김범수 속에 숨
이진수 기자   2012-03-0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 : 강정애 | 편집인 겸 주간 : 강미은 | 편집장 : 하재림 | 발행처 : 숙명여자대학교|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애
우)140-742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7길 100 숙명여자대학교 숙대신보사
행정실 ☎ 710-9150 (Fax) 706-2695 / 편집실 ☎ 710-9721 / 9152
Copyright © 2017 숙대신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sookmyung.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