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6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획] “여성가족부는 한 가정의 어머니와도 같죠”
-학창시절 어떤 학생이었나? 그때부터 여성문제에 관심을 가졌나?학교다닐 때는 평범한 모범생이었어요. 특별히 여성문제에 관심이 있었던 것 같지는 않은데 내면에 여성문제에 예민한 기질은 있었던 것 같아요. 다만 인식을 못했을 뿐이죠. 타학교와 토론 모임을
윤한슬 기자   2012-03-26
[기획] 여성영화제, 그곳에선 여성이 ‘활개’를 친다
[2011.04.11]제13회 여성영화제 르포“방사능 비를 뚫고 이 곳을 찾아주셨네요. 대단한 열정입니다” 지난 7일 열린 ‘서울국제여성영화제’의 개막식에서 사회자 김여진의 재치있는 입담에 관객들은 폭소를 자아냈다. 궂은 날씨에도 신촌은 영화제를 보기
윤한슬 기자   2011-04-11
[기획] 국방부, 군 가산점제 부활 추진… 또다시 시작된 찬반 논란
[2011.03.28]군 가산점제 부활 논란지난 1월, 국방부에서는 4월 임시 국회에서 군복무 가산점제(이하 군 가산점제)에 대한 법안을 통과시키겠다고 밝혔다. 이에 여성계가 반발하며 군 가산점제를 둘러싼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군 가산점제는 1999
윤한슬 기자   2011-03-28
[기획] "진정한 총여학생회는 치열하게 행동해야 한다"
고려대 '여학생 위원회' 운영위원 인터뷰고려대학교의 ‘여학생 위원회’는 어떤 일을 하는가?저희 학교의 여학생 위원회는 과거 총여학생회가 사라진 후 특별 자치기구의 형태로 재편된 거에요. 다른 학교와는 달리 총학생회의 산하 단체가 아니라 독립적인 여성
윤한슬 기자   2011-03-14
[기획] 폐지와 재편 반복... 위기에 처한 총여학생회
여학우들의 권리신장과 복지를 위해 만들어진 총여학생회가 점차 사라져가고 있다. 최근 수년간 일부 대학에서는 총여학생회장이 선출되지 못하거나 총여학생회가 여성 단체로 재편되는 등 점차 힘을 잃고 있다. 이처럼 총여학생회의 존페 논란이 일어나는 이유는 무
윤한슬 기자   2011-03-14
[여성] 행복해 보이는 무희, 그러나 고달팠다
무대 뒤편에서 검은 양복을 입은 한 남성이 순백의 발레복을 입은 한 소녀를 응시하고 있다. 그 소녀는 화려한 조명을 받으며 우아한 발레동작을 선보이고 있다. 이 작품은 에드가 드가(1834~1917)의 《무대 위의 무희》로 1870년대에 그려진 작품이
윤한슬 기자   2011-03-07
[기획] 영화<하모니>의 배경 청주 여자 교도소
영화 <하모니>를 봤다면 한번쯤은 '여성 수감자들의 실제 생활은 어떨까?'하는 의문을 품을 만하다. 이런 궁금증을 가지고 있다면 1986년에 설립된 국내 최초 여성 전용 교도소인 청주 여자 교도소의 모습을 들여다보자. 영화에서처럼 여자들만 모여 생활을
김문정 기자   2010-11-29
[기획] 수감자와의 사랑, 과연 가능할까?
교도소는 잘 알려지지 않은 미지의 장소이다. 따라서 대중들은 주로 영화나 매스컴을 통해 교도소를 접하게 되며 보이는 그대로를 받아들이기 쉽다. 특히 요즘 , 처럼 교도소와 관련된 영화들이 많이 상영되고 있다. 그러나 영화 속 교도소의 모습은 실제 교도
윤한슬 기자   2010-11-29
[기획] 탁구 열풍 주역이었던 19살 소녀, 태릉선수촌장 되다
2000년대 ‘스포츠’의 아이콘, 김연아 선수는 전 국민에게 사랑과 지지를 받고 있다. 그러나 1970년대, 김연아 열풍보다 더한 열풍을 몰고 온 이가 있었다. 1973년 사라예보 세계 탁구 선수권 대회에서 구기종목 사상 처음으로 세계대회 우승을 거머
윤한슬 기자   2010-11-22
[기획] 오직 여성만을 위한 특별한 영화제
목욕탕에만 ‘여탕’이 있는 것이 아니다. 영화제에도 ‘여탕’이 있다. 관객들에게 ‘영화를 보면서 목욕을 할 수 있나’라는 궁금증을 유발하게 하는 이 용어는 ‘핑크영화제’에서 여자들만 입장이 가능하다는 것을 나타내는 용어이다. 도발적인 문구와 포스터에
남다정 기자   2010-11-15
[기획] 활발해진 여성의 사회진출, 직장내 지위는?
이명숙 대한변호사협회 인권위원장, 최승옥 (주)기보스틸 대표이사. 이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바로 남성들의 직업이라 여겨졌던 법조계, 철강계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대표적 여성 임원이라는 것이다. 이처럼 최근에는 언론을 통해 남성들만 두각을 나타내던 직업
윤한슬 기자   2010-11-08
[기획] 걸그룹 경쟁 과열 속에서 ‘벗기 경쟁’
연예사업이 거대한 이익을 창출하면서 해외에서도 국위 선양하는 문화 콘텐츠로도 자리 잡으면서 대한민국 연예계에서 ‘걸그룹’은 포화 상태에 이르렀다. TV를 보면 음악, 예능, 드라마 모든 방송에서 걸그룹 멤버가 눈에 띈다. 그들은 서로 경쟁하며 활동을
남다정 기자   2010-10-11
[기획] 한국 축구의 역사가 바뀌는 순간, 그곳에 ‘그녀’들이 있었다.
“이번 쇼의 스타는 단연 한국 선수들.” 지난 30일, 국제축구연맹(FIFA)은 U-17(17세 이하) 여자월드컵을 정리하며 이러한 멘트를 남겼다. 최근 한국 여자축구가 선보이고 있는 성과는 대단히 눈부시다. 지난 8월 U-20 월드컵에서 3위에 오른
남다정 기자   2010-09-04
[지난 기사] 한나라당 여성 비하 동영상으로 논란
한나라당에서 ‘제 5회 전국 동시 지방선거’를 겨냥해 제작한 동영상이 논란이 되고 있다. 한나라당은 지난 7일부터 총 8편의 ‘선거 탐구생활’ 동영상을 홈페이지에 게시했다. 그러나 이 동영상의 내용 중에는 여성을 비하하는 몇 가지 발언이 담겨있어 문제
윤한슬 기자   2010-05-31
[지난 기사] 처녀 총각 물리친 아줌마의 힘
그동안 TV는 다양한 연령대, 직업, 기호를 가진 ‘시청자의 취향’을 아우르지 못했다. 예능 프로그램은 아이돌이 춤을 추며 이성 연예인에게 구애하는 쇼가 대부분이었다. 드라마에서는 젊은 두 남녀의 애절한 사랑 이야기가 주를 이뤘다. 그러나 요즘 TV가
남다정 기자   2010-05-17
[지난 기사] 같은 여성인 당신은 몰랐나, 아니면 알고도 외면했나
지난 4월 28일, 국회 의원회관의 한 회장에서 100여 명의 청중과 기자들의 이목은 선글라스를 낀 한 여성에게 집중되고 있었다. 박연화(가명, 40)씨는 마이크 앞에서 숨을 몰아쉬고 천천히 말을 이었다. “탈북여성들은 중국에서 머물다 북송되는 경우가
김윤 기자   2010-05-17
[지난 기사] 패션, 플러스 사이즈로 변화를 꿈꾸다
왼쪽부터 거식증에 시달리는 사이즈 제로 모델, 풀 피규어 패션위크의 한 모델, 잡지 글래머의 플러스 사이즈 모델 리지 밀러, 빅 사이즈인 타라 린이 엘르의 커버 모델이 됐다. 사진출처 = 구글 미국인 멜리사 레이시는 13살부터 모델이 되기를 꿈꿔왔다.
이신영 기자   2010-04-12
[여성] 내가 여성영화제에 온 이유는 ~때문이다
하늘색 배경에 두 여성의 얼굴이 반쪽씩 형상화 돼있는 특이한 포스터. 이 개성 강한 포스터는 영화제 기간 동안 신촌에 가득했다. 이 얼굴의 반쪽은 한국 최초의 여성 서양화가 나혜석의 얼굴이고 다른 한쪽은 현대 젊은 여성을 상징한다. 이는 지난 역사 속
남다정 기자   2010-04-12
[지난 기사] 윤금이는 미군에게 살해당했다
1992년 10월 28일 경기도 동두천시 보산동의 한 월세방에서 한 여성이 무참히 살해된 채 발견됐다. 시신의 온 몸에는 피멍이 들어있었고 자궁 속에는 맥주병 2개가 박혀 있었다. 뿐만 아니라 항문부터 직장까지는 우산대가 꽂혀져 있었다. 이 여성은 왜
남다정 기자   2010-04-12
[지난 기사] 여성부, 여성가족부로 새출발한다
지난 19일, 여성부가 여성가족부로 개편됐다. 지난 9일에 열린 국무회의에서 여성부의 명칭을 여성가족부로 바꾸고 조직을 개편하라는 직제개정명령안이 의결된 것이다. 이로 인해 여성부는 보건복지가족부로부터 가족·청소년 업무를 이관 받아 여성관련 정책뿐만
남다정 기자   2010-03-22
 1 | 2 | 3 | 4 | 5 | 6 | 7 | 8 | 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 : 강정애 | 편집인 겸 주간 : 강미은 | 편집장 : 하재림 | 발행처 : 숙명여자대학교|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애
우)140-742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7길 100 숙명여자대학교 숙대신보사
행정실 ☎ 710-9150 (Fax) 706-2695 / 편집실 ☎ 710-9721 / 9152
Copyright © 2017 숙대신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sookmyung.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