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4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획] 덕만, 여왕이 되다
고조선부터 이어져 내려오는 우리나라 역사 속에는 삼국시대와 조선시대 등을 거쳐 약 200여명의 왕이 등장한다. 이 많은 왕들 중에서도 단연 눈길을 끄는 왕이 세 명 있다면 바로 선덕, 진덕, 진선 여왕일 것이다. 이들은 모두 신라의 왕으로 여자의 몸으
김문정 기자   2012-03-12
[기획] 기능성 음료, 효능 뒤에 숨은 부작용도 고려하자
긴 방학 동안 늦잠을 늘어지게 잤다면 이제는 몰려드는 술자리와 시험 기간에 깨야만 할 때가 왔다. 그러나 방학 동안 어느새 자리 잡은 생체 리듬 때문인지 잠에서 깨기가 여간 힘든 일이 아니다. 이처럼 술과 잠에서 깨기 힘든 사람들을 겨냥해 시중에는 다
김문정 기자   2012-03-05
[기획] 인간 불멸의 열쇠, 플라나리아
유한한 삶은 사는 인간, 죽지 않는 것은 인간이 꿈꾸는 소망이자 이룰 수 없는 꿈 중 하나였다. 그러나 한 마리를 반으로 자르면 두 마리가 되는 플라나리아가 인간 불로장생의 열쇠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지난달 28일, 미국 과학원회보 최신호에서
최유진 기자   2012-03-05
[기획] “계속되는 종말론, 실제로 믿는 우리나라 국민 1%도 안되요”
대중문화평론가 김봉석 인터뷰 -지난 1999년에도 종말론이 이야기됐다. 그 당시 사회상황은 어땠나?다미선교회 사건이 가장 크게 기억에남아요. 다미선교회는 1999년 6월 중 휴거일을 발표했어요. 지구의 종말이 오기 직전인 휴거일에 독실한 신도들을 하늘
이혜원 기자   2011-11-28
[기획] 환경오염의 해결사, 친환경 기술
지난 15일, 사상초유의 전국적인 정전사태가 발생했다. 며칠 동안 쌀쌀했던 날씨가 하루 사이에 갑작스럽게 더워지면서 급증한 전력수요를 예비전력이 따라잡지 못했기 때문이었다. 이 사건으로 도심 곳곳에서 시민들이 엘리베이터에 갇히는 사고가 발생했고 양계장
이혜원 기자   2011-11-28
[기획] 풀리지 않은 철학의 난제, 당신은 왜 사는가
낙엽이 떨어지는 가을이 돌아왔다. 가을은 언제나 바쁘고 고된 우리의 마음을 더욱 허전하게 만든다. 지친 발걸음을 이끌고 집에 돌아가는 가을 밤, 누구나 한번쯤 ‘난 도대체 왜 살지’하는 푸념어린 질문을 읊조려 봤을 것이다. 그러나 이 지극히 철학적인
이혜원 기자   2011-11-28
[기획] SF영화 속 IT제품, 그래핀으로 실현가능
‘이것은 마치 고3이 되자마자 대학생이 되는 그런 속도’라며 속도경쟁에 열을 올렸던 스마트폰 시장이 특수한 소재로 눈길을 돌렸다. 2012년 2분기에 출시 예정인 삼성의 ‘갤럭시 스킨’이 그 대표적인 예이다. 갤럭시 스킨은 본체와 4.5인치 스크린이
이혜원 기자   2011-11-14
[기획] 인연, 수학으로 계산 할 수 있을까?
◆최고의 만남, 10번 중 3 번째“애인이 없어서 그런지 가을바람이 더 차게 느껴져요. 주변에 소개팅을 부탁해 놓긴 했지만 도대체 몇 번이나 더 소개팅을 해야 제 짝을 만날 수 있을까요.” 한 여대생의 탄식 소리이다. 이 소리는 비단 한 여대생의 목소
이혜원 기자   2011-10-24
[기획] 타고난 운동 능력, 노력으로 얻을 수 있다
100m 경주에서 ‘인간 탄환’이라고 불리는 우사인 볼트가 마라톤 경주에 도전한다면 우승할 수 있을까? 언뜻 보면 100m 경주나 마라톤 경주나 같은 육상 경주라 생각하기 쉽다. 그러나 꼭 그렇지만은 않다. 단거리(400m 이하)를 달릴 때와 중·장거
이혜원 기자   2011-09-05
[기획] 대만의 반한감정이 태극기를 불태웠다.
지금 대만에서는 태극기를 불태우고 김치를 집어 던지는 소동이 벌어질 정도로 '반한감정'이 극에 달하고 있다. 지난 17일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대만의 태권도 금메달 후보였던 양수춘 선수가 실격패 처리 됐기 때문이다. 대만의 실망감은 한국에 화살이 돼
최유진 기자   2010-11-29
[지난 기사] 착각이 부른 살인, 범인은 어떻게 될까?
지난 2일, 필리핀의 ‘아벨라’라는 배우가 경비원의 총에 사망한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아벨라는 필리핀 세부에서 무장 강도 역을 연기하고 있었다. 그는 연기를 위해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고, 플라스틱으로 만든 가짜 총을 든 채 오토바이를 타는 장면을 촬
최태양 기자   2010-11-22
[기획] 잊혀지고 있는 열사들의 외침
“선열들께서는 나라마저 빼앗긴 암울한 상황에서도 결코 희망을 잃지 않고 폭압에 맞서 끝까지 싸웠습니다. 오늘 우리는 순국선열들의 고귀한 희생을 기리며 나라사랑의 숭고한 뜻을 받들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습니다.” 김황식 총리가 17일에 열린 순국선열의
최유진 기자   2010-11-22
[기획] 테러집단, 알 카에다만 알고 있었니?
지난 3일 알 케이다가 예멘에 있는 우리나라 송유관에 폭탄 테러를 일으켰다. 예멘에서는 작년 3월 관광차 방문한 우리 국민 4명이 폭탄 폭발로 숨졌고, 봉사활동 차 이 곳을 방문했던 엄영선씨가 총살된 것까지 우리나라가 알 케이다에게 입은 피해 사례가
최태양 기자   2010-11-15
[지난 기사] 이유있는 노출은 정당한 행위인가
명동 한 복판에 한 여자가 남성용 흰 남방 하나만 걸친 체 서있다. 그런데 갑자기 그가 남방을 갈기갈기 찢기 시작한다. 속옷까지 다 보일 정도로 찢은 뒤에 그는 유유히 인파들 사이로 사라진다. 주변에서는 탄성을 지르며 몇몇의 남성이 휴대폰 카메라로 그
최태양 기자   2010-11-15
[기획] 숫자로 읽는 테러 사건사
170명 자국민을 죽인 테러범1995년 4월 19일 오전, 미국 오클라호마 연방정부청사 앞에서 천명 가량의 사상자를 낸 테러사건이 발생했다. 이로 인해 약 170명이 사망하고 850명이 부상을 당했다. 연방청사 앞에 주차돼 있는 것처럼 보였던 트럭이
김혜련   2010-11-15
[기획] 만화에 나오는 무기가 실제 테러에 사용된다
지난 주, 인터넷으로 주문한 상품이 배송지연으로 늦게 도착했을 것이다. 얼마 전 끝난 G20의 영향으로 택배 영업이 중단됐기 때문이다. 소포를 통한 항공기 테러 시도가 있었다는 외신보도에 의해 정부에서 내린 결정이다. 이처럼 우리나라는 G20 회의 기
최유진 기자   2010-11-15
[지난 기사] 범인은 누굴까... 살인현장이 남긴 단서
지난여름 방영된 드라마 ‘혼’에서는 주인공 신류(이서진 분)가 연쇄살인사건의 해결사로 등장한다. 범죄심리분석 전문요원인 그는 범인을 “여성과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지 못한 20~30대 남성으로, 감정을 잘 표현하지 않아 옆에 있어도 살인범인지 모를 사람
민유경 기자   2009-09-28
[지난 기사] '구름' 클릭! 고성능 컴퓨터 접속~
‘PDA로 최신 사양의 컴퓨터가 할 수 있는 작업을 한다면?’ 불가능한 이야기가 아니다. 인터넷만 있다면 실행할 수 있다. 바로 클라우드 컴퓨팅(Cloud computing) 기술 덕분이다. 이번 학술부 기획에서는 최근 IT 업계의 주목을 한 몸에 받
민유경 기자   2009-09-28
[지난 기사] 논문공모전_문제해결능력 증명하고 취업특전 잡아라
1. 논문공모전을 말한다.대학교 재학 시절 총 8편의 논문공모전 당선. 박희정(건국대, 법학 08졸)씨의 이력이다. 그는 대학생으로 4년을 보내는 동안 탈락한 논문을 포함해 약 15편 정도의 논문을 썼다. 그는 왜 많은 공모전 중에서 논문공모전에 집중
민유경 기자   2009-09-21
[지난 기사] 마약 중독은 약의 문제인가? 사회의 문제인가?
인간에게 마약 중독은 화학적 문제일까, 아니면 환경적 문제일까. 의학계의 주장에 따르면 마약 중독은 ‘화학적’ 반응이다. 중독은 몸에 들어간 약물 때문에 일어나는 생리적인 변화일 뿐이라는 것이다. 또한 거의 모든 마약 중독 실험은 ‘인간이 저항하기 어
민유경 기자   2009-09-14
 1 | 2 | 3 | 4 | 5 | 6 | 7 | 8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 : 강정애 | 편집인 겸 주간 : 강미은 | 편집장 : 하재림 | 발행처 : 숙명여자대학교|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애
우)140-742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7길 100 숙명여자대학교 숙대신보사
행정실 ☎ 710-9150 (Fax) 706-2695 / 편집실 ☎ 710-9721 / 9152
Copyright © 2017 숙대신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sookmyung.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