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6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지난 기사] 사물놀이의 삶 30년. 국경 초월, 장르 타파!
때는 1978년. 대학로 소극장 ‘공간사랑’에 난데없이 장구, 북, 징, 꽹과리 소리가 들리기 시작했다. 농촌 길, 마당, 놀이판 등에서 연주되던 풍물놀이가 실내 연주용으로 변형돼 무대 위에 오른 것이다. 김덕수, 이광수, 최종실, 김용배 네 명의 청
이은규 기자   2007-11-26
[지난 기사] ‘선’따라 그리는 일상의 예술
윤인아 작가의 개인전 'Sight-Line' 가 오는 23일(금)까지 우리 학교 문신미술관 빛갤러리에서 열린다. 우리나라, 독일, 네덜란드 등에서 그룹전시, 개인전시를 통해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윤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선’을 이용해 일상을 표
이승현 기자   2007-11-12
[지난 기사] 모래에 묻힌 탈출의 열망
주위에는 온통 모래뿐인 곳에 한 남자가 갇혔다. 7년이라는 오랜 시간동안 갇혀있던 그에게 탈출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주어지지만, 그는 결국 모래 구덩이에 남았다. 무슨 이유일까. 아베 코보의 소설『모래의 여자』를 원작으로 한 히로시 데시가하라의 영
이승현 기자   2007-11-12
[지난 기사] 우리 전통으로 만든 현대 예술
우리나라 전통이라고 하면 '지루하고, 재미없고, 어려운 것'이라고 한 번이라도 생각해본 적이 있는 사람들을 위해 준비했다. 우리나라 고유의 문화를 '신선하고, 재밌고, 쉽게' 만든 현대 예술, 미술전시 '한국미술_여벡의 발견'과 판소리극 이다.가득 찬
이은규 기자   2007-11-12
[지난 기사] 공연 선택의 갈림길에서 자신만의 길 찾기
불어오는 선선한 가을바람에 마음까지 여유로워지는 요즘, 책, 영화 외에 다른 매체로 마음의 양식을 채우고자 하는 사람들이 가는 곳이 있으니, 그곳은 바로 공연장이다. 조금만 관심을 기울이면 쉽게 찾을 수 있는 콘서트, 연극, 뮤지컬 등의 다채로운 공연
이은규 기자   2007-10-08
[지난 기사] 인간의 이기주의, 그리고 행방불명된 진실
영화 에 등장한 스님은 두려운 표정으로 말한다. “인간은 모두 변명뿐이야. 이제 인간이 인간을 믿을 수 없게 됐어.”라고. 제2차 세계대전 직후 폐허가 된 일본을 배경으로 한 구로사와 아키라 감독의 은 사건을 둘러싼 증인들의 진술로 이야기가 전개된다.
이승현 기자   2007-10-08
[지난 기사] 한 장의 ‘종이’속에 ‘문화’가 가득
서점, 영화관, 놀이공원, 쇼핑몰, 음식점에서 즐거움을 누리기 위해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현금? 현금도 정답이기는 하지만 꼭 현금이 아닌 문화상품권으로도 즐거움을 누릴 수 있다. 지금껏 문화상품권은 고이 간직해뒀다 책을 구입할 때나 사용하는 상품권이
이승현 기자   2007-10-01
[지난 기사] 독서의 계절 가을, 책은 예술이 된다
책 속의 삽화, 펼치면 그림이 툭 튀어나오는 팝업 북, 예술가가 직접 만든 종이와 그 위에 그려진 특이한 그림 등. 서로 다른 모습을 한 이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이렇게 생각하면 ‘책’과 관련 있는 것 같고, 저렇게 생각하면 ‘미술’과 관련된 것
이은규 기자   2007-09-10
[지난 기사] 혼란의 시절, 아련한 사랑의 그리움
1930, 40년대 중국 상해를 배경으로 애절한 두 남녀의 사랑을 그린 안휘 감독의 . 주인공 세균과 만정은 친구의 소개로 서로 호감을 갖게 되고 사랑의 감정을 싹틔운다. 그러나 만정의 언니가 술집 기생이라는 사실을 안 세균의 아버지는 세균의 사랑을
이승현 기자   2007-09-10
[지난 기사] 반생의 인연을 둘러싼 '사랑'과 '가족'이야기
은 묻는다. ‘아주 오랫동안…… 한 사람만 사랑한 적이 있습니까?’ 이에 의 주인공 ‘세균’과 ‘만정’은 대답한다. 아주 오랫동안 서로를 사랑했노라고. 상해의 한 공장에서 만난 세균과 만정은 언제부터인가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서
이은규 기자   2007-09-03
[지난 기사] ‘공공미술’ 도시에 활력을 불어넣다
공공미술이란 일반 대중에게 노출된 공적 장소에 미술작품을 설치하거나 전시하는 것을 말한다. ‘미술 감상은 미술관에서’라는 일반적인 인식을 뛰어넘어 거리에서 대중과 예술이 어우러지게 된 것이다. 이런 공공미술로 인해 사람들은 주변환경에서 쉽게 미술품을
이승현 기자   2007-09-03
[지난 기사] 자연을 따라 문화가 흐르는 곳, 양평 문화예술거리
서울에서 한 시간 남짓이면 갈 수 있는 경기도 양평은 남한강, 용문산을 비롯한 자연 경관이 아름다워 매력적인 장소로 알려져 있다. 이곳에 최근 자연의 향기와 더불어 문화의 향기를 맡고자하는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남한강 줄기를 따라 이어져 있
이은규 기자   2007-05-28
[지난 기사] 검은 대륙의 색다른 문화 이야기
경기도 포천에 위치한 아프리카 문화원에는 나지막한 산과 조그마한 호수가 있어 자연을 느낄 수 있다. 그러나 이곳의 자연은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자연과는 조금 다르다. ‘아프리카, 아프리카’라는 말이 연신 흘러나오는 노래 소리와 주차장에서 문
이은규 기자   2007-05-28
[지난 기사] 독일 문화 만나러, 괴테하우스 똑똑~
괴테는 독일의 시인, 극작가, 정치가, 과학자 등으로 불린다. 괴테가 독일 사회에서 이렇게 많은 역할을 했기 때문인지, 주한독일문화원은 괴테-인스티투트 서울(Goethe-Institut Seoul)이라는 또 하나의 이름을 갖고 있다. 옛 정취가 묻어나
이은규 기자   2007-05-21
[지난 기사] 예술, 치료로 새롭게 태어나다
‘음악’을 듣고, ‘미술’을 보고, ‘문학’을 읽는 것. 이것은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쉽고 간편하게 즐기는 ‘예술’의 모습이다. 익숙하게 느껴지는 이러한 예술이 어느샌가 우리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치료’ 방법 중 하나로 자리 잡고 있다. 일명 &lsqu
이은규 기자   2007-05-21
[지난 기사] 음악으로 찍는 영화 이야기, 그 속으로 '접속'
수많은 예술인들이 모여 산다는 파주 헤이리 마을. 자연이 좋아 이 곳으로 이사왔다는 조영욱 영화음악감독을 그 곳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1층에는 갤러리가 있어 예술의 향기가, 2층에는 대나무로 둘러싼 자연이 있어 자연의 향기가 묻어나는 그 곳에서 조
이은규 기자   2007-04-09
[지난 기사] 숭례문 야경으로 퍼지는 샹송멜로디
프랑스문화원은 우리나라에 프랑스 문화를 소개하고, 한국과 프랑스의 문화교류에 이바지할 목적으로 1968년에 세워졌다. 영화감독 김지운, 영화배우 안성기 등 영화계 인사들이 하나같이 영화학도였던 시절 출입문이 닳도록 드나들었다는 프랑스문화원은 2001년
김슬기 기자   2007-04-09
[지난 기사] 숙명인을 통해 진단한 교내문화시설
‘이 주의 영화’, 문신미술관, 숙명여자대학교 박물관, 정영양 자수박물관, 홍은원 영상자료관은 대표적인 교내문화시설이다. 그러나 우리 가까이에 있을 뿐 대부분의 학우들은 교내문화시설들이 어떻게 운영되고 있는지 잘 모르는 것이 현실이다. 숙대신보 문화부
이은규 기자   2007-04-02
[지난 기사] 봄에 만난 라틴문화와 친구하기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중남미문화원의 정식 명칭은 중남미문화원 병설 박물관(이하 중남미문화원)이다. 30여 년간 중남미 지역에서 외교관 생활을 한 이복형 원장과 그의 아내 홍갑표 이사장이 대사시절 수집한 3,000여 점의 풍물을 박물관, 미술관, 야외
김슬기 기자   2007-04-02
[지난 기사] 진화하는 리메이크, 그 각색의 미학
작년 이맘때 연극을 원작으로 한 한국영화가 1,230만 명 관객동원이라는 우리나라 흥행대박을 터뜨리더니, 곧 뮤지컬로 각색돼 관객을 다시 찾았다. 각기 다른 세 가지 장르를 넘나든 이 작품은 연극 와 영화 , 뮤지컬 다. 숙대신보 문화부에서는 이처럼
김슬기 기자   2007-03-19
 1 | 2 | 3 | 4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 : 강정애 | 편집인 겸 주간 : 강미은 | 편집장 : 하재림 | 발행처 : 숙명여자대학교|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애
우)140-742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7길 100 숙명여자대학교 숙대신보사
행정실 ☎ 710-9150 (Fax) 706-2695 / 편집실 ☎ 710-9721 / 9152
Copyright © 2017 숙대신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sookmyung.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