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4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획] 다양한 학과 수업 연계로 맞춤형 인재 양성한다
본교에서는 제 1전공 외에 부전공, 복수전공, 연계전공 등을 선택해 이수할 수 있다. 이 중 연계전공은 복수전공의 일종으로 여러 전공을 연계해 교과과정을 구성한 것이다. 연계전공 교과과정을 수료한 학우들은 복수전공자로 인정돼 해당 전공의 학사학위를 받
김효정 기자   2012-10-15
[기획] "사회가 요구하는 성실한 삶 아닌 자신이 원하는 삶을 사세요"
지난 4일(목), ‘문학공부에 철학이 필요한 이유’라는 주제로 철학자 강신주의 특강이 열렸다. 강연이 진행된 진리관에는 100여 명의 학우들과 외부인들이 강 박사의 특강을 듣기 위해 참석했다. 사회를 맡은 권성우(한국어문 전공) 교수는 “우리 대학에는
오지연 기자   2012-10-08
[기획] 장애학생 복지 최우수 학교 선정, 그 이면은?
실태점검 - 교내 장애학생 시설 ‘우리학교가 장애학생 복지 최우수 학교라고요?’ 지난 2011년, 교육과학기술부가 전국 331개 대학의 장애학생복지 지원실태를 평가한 결과, 본교가 장애학생 복지 최우수 학교로 선정됐다. 그러나 우리학교의 장애학우들은
오지연 기자   2012-09-24
[기획] "애교심과 봉사심 향상, 리더십그룹연합회의 최종 목표예요"
이주의 인물 - 숙명리더십연합회 초대 회장 김윤희(인문 10) 학우타 학교에는 없는 우리학교만의 고유 명사 ‘리더십그룹’. 리더십그룹은 학생들이 직접 리더십을 발휘해 학교의 발전을 주도적으로 이끈다는 데서 비롯한 이름이다. 총 40개, 약 1,700명
오지연 기자   2012-09-17
[기획] 강의계획서, 수업파악의 척도 역할 하지 못한다
개강 첫 날 들뜬 마음으로 강의실을 찾았다. 그러나 생각지도 못한 원어민 교수가 강의실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강의실을 착각한 줄 알고 몇 번을 들락날락하며 출력해온 강의계획서를 확인했다.’ 강의계획서를 보고 수강신청을 한 김 모 학우는 개강 첫 날 담
김효정 기자   2012-09-10
[기획] 재단과 학교 팽팽한 대립, 해결책은 어디에…
◀1면 '숙명 어디로 가나' 기사와 이어집니다22일 오후 2시, 이용태 이사장은 본교 법인이사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영실 총장 해임 결정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사장은 “한 총장은 법인에게 감사자료 제출을 거부하거나 당연시 해야 할 보고 사항
김지원 기자   2012-03-26
[기획] 학교 주변 일대부터 남영역 부근 고려빌딩에도 있어
학교에 올라오는 길, 무심코 지나쳤던 건물. 어느 날 김모 학우는 그 건물에 붙어 있는 우리 학교 간판을 보고 깜짝 놀랐다. 알고보니 그 건물은 본교 연구소가 들어서 있는 남영역 아래의 고려빌딩이었다.이처럼 숙명인이라면 학교 근처에 위치한 학교건물에
김성은 기자   2012-03-12
[기획] 혼란 막으려 도입한 순번제도…오히려 오류발생
‘꼭두새벽부터 컴퓨터 앞에 앉아 8시 정각, 칼같이 시스템 접속을 눌렀다. 그러나 보여지는 화면은 도넛이 돌아가는 모양의 대기화면 뿐이었다’사전 수강신청에서 탈락과목이 많았던 최모 학우. 그녀는 선착순으로 진행되는 수강정정 날인 28일 만을 손꼽아 기
김지원 기자   2012-03-05
[기획] 숙명인 49%, ‘진짜 총학 특정정당 지지하고 있다고 본다’
제 43대 총학생회 ‘진짜 총학생회’(이하 진짜 총학)의 1년 활동에 대한 학우들의 만족도는 어느 정도 일까?이를 알아보기 위해 본지에서는 22일(화)부터 3일간 학우 400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실시했다. 이 중 자료로 사용할 수 없는 11부를 제외한
김성은 기자   2011-11-28
[기획] 점검ㆍ교육 정기적 이뤄지나, 안전관리 전담부서 아직 없어
대학 실험실의 안전사고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지난 9월 발표된 교육과학기술위원회의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연구실안전환경조성법(이하 연안법)’이 시행된 2006년부터 올해 6월까지 대학 내 실험실에서 발생한 안전사고는 466건으로, 이는 5년 간
김효정 기자   2011-11-14
[기획] "아시아ㆍ아프리카 여성위해 컨퍼런스 기획했죠"
아시아 아프리카 여성들의 교육을 위해 본교가 앞장선다. 6일(목)부터 백주년 기념관에서 열리는 ‘AAWC 국제 컨퍼런스’는 아시아와 아프리카 여성교육과 지위향상을 위해 작년 6월부터 우리대학이 직접 기획하고 추진한 국제회의다. 이에 본지에서는 AAWC
김지원 기자   2011-10-03
[기획] "입학사정관, 자체 프로그램통해 전문성 향상하죠"
대학 내 입학사정관제의 규모가 커질수록 사정관제도에 대한 관심과 우려도 함께 커지고 있다. 지난 달 26일 세종대에서 열린 한국대학교육협의회(이하 대교협)의 포럼에서는 이 같은 사정관제 운영의 문제점과 우려들을 분석하고, 향후 중장기 발전방향을 모색
김지원 기자   2011-09-19
[기획] 수시모집 정원, 절반은 입학사정관제로 뽑힌다
#입학사정관제 H대 "수시 선발 인원 60%로 확대", 입학사정관제 수시모집 인원에 16.1%로 작년대비 1.1%상승… 해를 거듭할수록 각 대학에서는 입학사정관 전형을 늘리고 있다. 올해 2012학년도 입시에서 입학사정관 전형으로 선발되는 인원은 12
김지원 기자   2011-09-05
[기획] 전자정보 활용법 알고 상품도 받고 ‘1석 2조’
지난 12일 순헌관 앞 사거리에서 학술전자 정보 박람회가 열렸다. 우리 학교 도서관에서 개최한 이번 박람회는 학생들에게 전자 정보를 활용하는 방법을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이 나 학술정보관리팀 박영실 차장은 “학생들이 사용법을 잘 알지 못해서 유용한
최수진 기자   2011-05-30
[기획] 1년 된 스노우, 학우들은 얼마나 알고 있나
2011-03-28 1214호SNOW란 무엇인가 예일대학의 도널드 케이건 교수가 가르치는 「고대 그리스 사」 하버드 대학 마이클 샌덜교수의 「정의란 무엇인� �…이 같은 명문대 교수들의 강의를 볼 수 있는 사이트가 있다. 우리
김지원 기자   2011-03-28
[기획] '학생'들의 종합 공간, 학생회관 내부를 진단하다
제 1캠퍼스 입구에 위치한 학생회관에는 학우들을 위한 행정부서 및 복지시설, 동아리방 (이하 동방)등이 있다.그러나 행정부서가 위치한 2층과 3층은 깔끔한 시설을 갖춘 반면, 동아리방이 위치한 4층부터 7층까지의 시설은 상대적으로 노후됐다는 의견이 많
김지원 기자   2010-11-15
[기획] "고시 공부 힘들 때, 학교의 관심과 지원이 큰 힘이죠"
우리 학교에는 사법고시, 행정고시, 외무고시, 변리사 및 공인회계사와 언론사 취업을 목표로 하는 학우들을 위한 6개의 고시준비반이 있다. 고시준비반 학우들은 학교에서 해당시험을 준비하는데 필요한 강의, 특강, 공간, 비품, 소모품 등을 지속적으로 제공
김지원 기자   2010-10-11
[기획] '펭귄스텝' 새로운 지식공유 문화를 창조하다
‘펭귄스텝(www.penquinstep.net)’은 김형률(역사문화학 전공) 교수가 운영하고 있는 웹사이트로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과 유럽 각지의 이용자들이 하루에도 수백 번씩 방문하고 있다. 이곳의 인기 비결은 하버드, 예일 등 미국 명문 대학의 강의
최태양 기자   2010-03-22
[기획] 진로 선택의 또 다른 기회, 전과제도
C대 사회복지학과에 재학 중인 안은비(22)씨는 심리학과로 전과하기 위해 학점을 3.5이상 받는 것은 물론 외국어 공인 성적을 따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서류도 면접도 모두 완벽하다고 생각했는데 결과는 낙방. 여석이 충분히 있는데도 전과를 신청한
유서현 기자   2010-03-08
[기획] 학우 직접 만나기 운동으로 "잊혀지지 않는 총학되고파"
‘똑똑똑’ 기자의 노크 소리에 제42대 총학생회(이하 총학) The Change(더 체인지)의 강보람(인문 07) 총학생회장의 “네”라는 짧고 간결한 대답이 들린다. 총학생회실의 문을 열고 들어가는 순간 눈에 들어온 강 회장의 짧은 머리와 다부진 걸음
최태양 기자   2009-11-30
 1 | 2 | 3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 : 강정애 | 편집인 겸 주간 : 강미은 | 편집장 : 하재림 | 발행처 : 숙명여자대학교|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애
우)140-742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7길 100 숙명여자대학교 숙대신보사
행정실 ☎ 710-9150 (Fax) 706-2695 / 편집실 ☎ 710-9721 / 9152
Copyright © 2017 숙대신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sookmyung.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