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1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숙명in 숙명人] 참하고(眞진) 착한(善선) 아름다움(美미)으로 숙명(明)을 밝히다
지난 8일(월)과 12일(목), 서울과 남원을 대표하는 미녀가 선정됐다. 바로 미스 서울 진(眞) 김진솔(성악 13) 학우와 미스 춘향 선(善) 안하경(한국어문 13) 학우다. 지인들의 권유로 대회에 출전해 좋은 성적을 얻고 돌아온 두 학우를 본지가
김경주, 김유나 기자   2016-05-23
[숙명in 숙명人] 씨피킹의 보여주는 영어, 청각장애인 영어발음을 돕다
“청각장애가 있는 학생들이 ‘고맙다’ ‘씨피킹(SEEpeaking)으로 공부하고 싶다’고 말해줘서 뿌듯해요. 어플리케이션을 완벽하게 선보이고 싶다는 책임감이 생겼어요”본교 하미연(독일언어·문화 14), 조은희(독일언어·문화 14), 박민영(법 15),
고지현 기자   2016-05-16
[사람 인터뷰] 화장하는 언니 '유트루', 영상에 민낯을 담다
옆 집 언니 같은 편안함과 수더분함이 제 매력이죠처음엔 ‘뷰티’ 영상 보다는 단지 ‘영상’을 만들고 싶었어요평생 영상을 제작하며 사는 게 꿈이에요최근 SNS상에서 ‘설현 메이크업’ ‘수지 메이크업’ 등 연예인의 화장법을 따라한 뷰티(Beauty) 영상
김의정 기자   2016-05-09
[사람] ‘컴포트 우먼’, 뮤지컬로 일본군‘위안부’를 말하다
“일본군‘위안부’ 문제의 핵심은 정치·사회적 갈등이 아닌 일본군‘위안부’ 소녀들이라는 것을 말하고 싶었어요” 올해 뉴욕 시립대(City University of New York)를 졸업한 김현준(남·26세) 연출가. 그가 연출한 뮤지컬 ‘컴포트 우먼(
고지현 기자   2016-03-28
[사람] 이상적 연극을 찾아 한평생 연극에 살다
본교 정문에서 걸어서 17분이면 만날 수 있는 ‘서계동 국립극단’. 1950년에 설립된 국립극단은 67년째 한국 연극계를 이끌어온 극단으로, 본교 근처에 있는 ‘소극장 판’과 ‘백성희장민호극장’, 명동에 자리 잡은 ‘명동예술극장’까지 총 3개의 극장으
김의정 기자   2016-03-14
[숙명in 숙명人] 여행 속에서 세계와 나를 알아가다
누구나 혼자만의 여행을 꿈꾸지만 선뜻 결심하고 떠나기란 쉽지 않다. 그러나 23살, 어린 나이에 망설임 없이 홀로 배낭여행을 떠난 한 대학생이 있다. 바로 박소훈(경제 11) 학우다. 박 학우는 2014년 4월부터 약 1년 5개월 동안 북아프리카, 유
박민지 기자   2015-11-23
[숙명in 숙명人] 혼자 가는 여행, 내 마음대로 즐기자
Q. 비용은 얼마나 들었나총 1800만 원 정도 들었어요. 제가 준비한 비용은 500~600만 원 정도고, 나머지는 부모님께 빌린 돈이에요. 원래 교환학생 프로그램에 사용할 돈이었는데, 여행이 가고 싶어서 부모님을 설득했죠.Q. 여행 계획은 어떻게 세
안세희 기자   2015-11-23
[사람 인터뷰] 28세, 평범한 베스트셀러가 되다
글 쓰는 것이 좋아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렸던 역사 이야기 한 편이 베스트셀러 『스캔들 세계사』가 되리라곤 그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다.『스캔들 세계사』는 딱딱하고 어려운‘역사’를 다루면서도 특유의 유머와 말랑말랑한 문체로 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박민주 기자   2015-11-16
[사람] 그녀의 화폭에 물을 담다
하얀 종이와 검은 먹으로 선과 여백의 조화를 그려내는 동양화. 음양을 중시하는 동양화는 때때로 현상계 너머의 깊은 내면까지 투영해 보이기도 한다. 여기 동양화처럼 깊은 내면을 가진 작가가 있다. 바로 송창애(회화 95졸, 이하 송 동문) 동문이다.미술
김서정 기자   2015-11-09
[사람] 행동하는 20대가 역사를 바꾼다
전 영국 총리 윈스턴 처칠은 “역사를 잊은 국가에 미래는 없다”고 말했다. 역사는 과거를 통해 현재를 비추는 거울이자 미래를 위한 초석이다. 그렇기에 단순히 역사적 사실을 이해하는 것을 넘어 교훈을 얻는 게 중요하다. 여기 78년의 세월 동안 역사적
조예은 기자   2015-11-02
[숙명in 숙명人] 박지선 교수의 '그것이 알고 싶다'
누구나 한번쯤은 들어봤을 법한 세 모자 사건, 이태원 살인사건, 인분교수 사건, 부탄가스 테러 학생 사건. 이 사건들의 전말을 추적하는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 ‘궁금한 이야기 Y’, ‘리얼스토리 눈’에는 범죄자 심리 분석에 도움을 주는 사람이
박민지 기자   2015-09-20
[숙명in 숙명人] 숙명의 첫인상, 홍보모델을 만나다
지난 4월, 본교 커뮤니티 SnoWe에는 ‘개성 있는 단 하나의 눈송이’를 찾는 공지가 올라왔다. 문구와 잘 어울리게 개성 넘치는 3명의 학우가 홍보모델에 선발됐다. 제17기 숙명의 얼굴 최서영(미디어 10) 학우, 송은현(아동복지 12)학우, 장민정
김경주,유아람,조예은 기자   2015-09-13
[숙명in 숙명人] 그녀의 창의력은 혁신이 된다
여성 소프트웨어 개발자 25%, 여성 오픈소스 개발자 2%. 테크놀로지는 우리의 일상과 점점 가까워지고 있지만, 아직까지 테크놀로지 현장에서 일하는 여성의 비율은 남성에 비해 현저히 낮다. , 등의 프로그램을 통해 여성이 가진 테크놀로지 잠재 능력을
이채연,고지현 기자   2015-09-07
[사람 인터뷰] TV는 전현무의 꿈을 싣고
"꿈을 이룬 사람보다 꿈을 이뤄가고 있는 사람이 더 행복해나는 꿈을 이뤄가고 있는 중"‘문제적 남자’ ‘나 혼자 산다’ ‘비정상회담’ 등 요새 잘 나간다는 예능 프로그램에 빠짐없이 등장하는 이가 있다. 그의 거침없는 입담과 진행 솜씨를 보고 있으면 나
문혜영 기자   2015-08-31
[사람 인터뷰] 인력거, 꿈을 태우다
인터뷰 약속장소인 안국역 1번 출구로 나가자 커다란 인력거가 가장 먼저 눈길을 사로잡았다. 마차 같은 모양의 인력거에 사람들도 신기한 듯 관심을 가졌다. “이 인력거 지금 탈 수 있나요?” 지나가던 한 가족의 질문에 파란 옷을 입은 남자는 그 자리에서
문혜영 기자   2015-04-06
[사람 인터뷰] 장민경, 그녀의 도전은 계속된다
본지는 지난 두 차례에 걸쳐 ‘자랑스러운 숙명인’을 만났다. 제1291호(3/2발간)에는 이다도시(프랑스 언어·문화 전공) 교수를, 제1293호(3/23발간)에는 전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원장이었던 정희선(약 78졸) 동문의 이야기를 전했다.여기서 끝이
오진화 기자   2015-03-30
[사람 인터뷰] ‘여성’에겐 한계란 없다
“작은 일에도 최선을 다하지 않으면아무것도 이룰 수 없어요.”지난 8일(일), ‘세계 여성의 날’이었다. 이날을 앞두고 영국의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OECD 회원국 28개 국가의 ‘유리천장지수(The glass-ceiling index)’를 발표했
황다솔 기자   2015-03-23
[숙명in 숙명人] 공부에 성별과 나이란 없다
고국을 떠나 머나먼 타지에 자리잡은 사람들을 보면 어떤 사연으로 그곳에 가게 됐는지 궁금해진다. 나이 지긋한 여성의 경우 보통 결혼 후 해외에 자리잡거나 그곳에서 가정을 꾸려 정착한 경우가 많다. 그런데 여기, 오로지 자신의 꿈을 위해 미국과 프랑스로
구민경 기자   2015-03-09
[사람 인터뷰] “기회가 올 때마다 도전해요”
교수, 방송연예인, 사업가, 두 아이의 엄마, 한 집안의 가장 등 다양한 모습을 가지고 있는 이다도시 교수. 1991년 한국에 온 이다도시(Ida Daussy Noelle Danielle)는 24년간 변화한 한국 사회의 모습 중 여자들의 사회 진출 증
권나혜 기자   2015-03-02
[사람 인터뷰] 솔직해서 좋다! 매력적인 리뷰왕
“리뷰계의 이단아, 리뷰왕 김리뷰입니다. 모든 리뷰는 극도로 주관적입니다” 페이스북 페이지에 실려있는 글귀대로 그는 매우 주관적이다. ‘미제사건 갤러리’와 페이스북 페이지 ‘리뷰왕 김리뷰’ 페이지를 관리하는 김리뷰. 나이, 성별, 외모. 그 무엇도 확
김경주 기자   2014-11-2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 : 강정애 | 편집인 겸 주간 : 강미은 | 편집장 : 하재림 | 발행처 : 숙명여자대학교|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애
우)140-742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7길 100 숙명여자대학교 숙대신보사
행정실 ☎ 710-9150 (Fax) 706-2695 / 편집실 ☎ 710-9721 / 9152
Copyright © 2017 숙대신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sookmyung.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