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5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공동기획] 평화를 담은 그곳, 당신의 행운을 비는 티베트 이야기
히말라야 기슭 깎아지른 계곡을 수 없이 지난 후에야 하늘에 닿을 것만 같은 마을 하나가 나타났다. 델리 공항에서 버스에 오른 지 15시간 만이었다. 해발 1800m, 인도 다람살라 맥그로드 간지(McLeod Ganj). 1960년 달라이 라마가 정착하
민유경 기자   2009-09-07
[공동기획] 거리인터뷰-나에게 성인이란?
생각을 실천으로 옮겨야 생각만하면 생각대로 비비디바비디부! 성인이 되면 생각대로 바로 실천할 수 있다고 생각해요. 청소년 시기에는 많은 제약이 있지만 성인이 되면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마음껏 할 수 있기 때문이에요. 신한솔(디자인 09) 성인에 걸맞
숙대신보   2009-05-25
[공동기획] 청소년들의 멘토 되어주기
청소년들의 멘토 되어주기 우리 학교는 올해부터 ‘건강한 학교 만들기’ 사업에 참여한다. 이 사업에는 서울교대, 연세대, 동국대 등 서울 8개 대학이 참여하고 서울시가 4억을 지원한다. 대학의 유능한 인적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빈곤층 청소년들에게 교육 서
남다정 기자   2009-05-25
[공동기획] 교내시행사업-호스피탈리티 경영전문대학원
호스피탈리티 경영전문대학원 우리 학교 HMBA(호스피탈리티 경영전문대학원)는 국내 13개 경영전문대학원 중 최초로 선보이는 서비스특성화 대학원이다. 2006년에 교육과학기술부의 인가를 받았으며 우리 학교 최초의 전문대학원이기도 하다. HMBA는 르 꼬
남다정 기자   2009-05-25
[공동기획] 교내시행사업-유비쿼터스 캠퍼스
유비쿼터스 캠퍼스 우리 학교는 제2창학 선언을 기점으로 유비쿼터스 캠퍼스를 위한 인프라를 꾸준히 구축해 왔다. 그 결과로 1998년 정보화 최우수기관으로 대통령 표창을 수상하기도 했다. 1999년에는 국내 최초로 무선 랜 망이 구축돼, 교내 어디서든
남다정 기자   2009-05-25
[공동기획] 히로시마 수도대학 하계연수 모집
국제교류팀에서는 자매대학인 일본 히로시마 슈도대학에서의 일본어 하계연수프로그램 참가자를 모집한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참가자들은 일본어 회화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으며 슈도대학 재학생들과 방과 후 일정을 같이 하며 일본문화를 보다 가까이서 접하게 된다.
숙대신보   2009-05-25
[공동기획] '잊어버린' 엄마를 찾아서
‘엄마’라는 주제로 원고를 부탁받았을 때 그리 어렵지 않은 일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글을 쓰기위해 모니터 앞에 앉은 지금 나는 무슨 말을 써야 좋을지 몰라 한참을 고민하고 있다. 간단한 주제라고 생각했는데, 막상 우리 엄마를 떠올려보니 오만가지 생각
숙대신보   2009-05-04
[공동기획] ‘엄마’라는 단어가 엄마의 전부는 아니다
경제 불황은 계속되고, 그 끝이 어디인지 보이지 않는 어려움 속에서 사람들은 엄마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인다. 지난 해 말부터 올 상반기까지 한국문학의 화두는 ‘엄마’였다. 엄마에 관한 연극이나 영화도 주목받고 있다. 힘들수록 가장 먼저 찾게 되는 사람
민유경 기자   2009-05-04
[공동기획] 『엄마를 부탁해』
『엄마를 부탁해』 신경숙의 장편소설 『엄마를 부탁해』는 엄마가 사라진 시점에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이 책은 행방불명된 일흔의 노모를 가족들이 찾아 헤매는 내용으로 우리로 하여금 어머니라는 존재에 대해 깊게 생각해보게 해준다. 책 속에서 엄마는 항상 모
남다정 기자   2009-05-04
[공동기획] <마더>
영화 는 의 감독으로 유명한 봉준호 감독 그리고 김혜자, 원빈 주연으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이 영화는 살인범으로 몰린 아들을 구하기 위해 직접 범인을 찾아나서는 엄마의 사투를 다루고 있다. 극 중에서 원빈은 지적으로 모자란 어수룩하고 순수한 청년으
남다정 기자   2009-05-04
[공동기획] <엄마는 오십에 바다를 발견했다>
연극 배우 박정자, 서은경의 2인극인 가 산울림극단 40주년을 기념해 공연중이다. 연극은 딸이 엄마의 주검을 앞에 두고 기억을 회상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딸의 기억 속에서 엄마가 세상을 떠난 현재와 엄마와 함께 지냈던 과거를 자유롭게 넘나들며 이야기가
남다정 기자   2009-05-04
[공동기획] 무엇이 그들을 죽음으로 몰고가나
“꿈은 높은데 현실은 시궁창이야” 영화 8마일의 주인공 지미의 대사다. 현실과 이상의 괴리에서 시작되는 삶의 고통은 누군가에게 자살을 생각하게 한다. 한국자살예방협회에 따르면 현재 한국 사회의 자살률은 10년 전과 비교해 1.7배가 상승했고 OECD국
류이제 기자   2009-04-13
[2008 글로벌탐방] 니하오! 일취월장의 도시, 상하이를 만나다
지난해 12월, 서로 얼굴도 몰랐던 14명이 상하이 글로벌 탐방을 위해 모였다. 우리는 먼저 상하이의 도시환경, 문화, 경제 분야로 팀을 나눠 각각의 주제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 방문기관 컨택은 쉽지 않았고, 세웠던 계획을 전면 수정하는 일이 다반사
민유경 기자   2009-03-16
[지난기사-공동기획] 끊임없는 아이디어 구상과 조언이 관건!
독일에서 열린 ‘2008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red dot design award)’에서 이주은(정보과학 05) 학우가 디자인 콘셉트 부문 최고상(best of best)을 받았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IF, IDEA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공
이승현 기자   2008-12-01
[지난기사-공동기획] 취업 필수 아이템 '공모전'을 파헤치다
지금 우리나라는 ‘스펙 전성시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취업시장이 얼어붙으면서, 지원자들 사이에서는 높은 공인 영어 성적이나 학점 등은 기본 요소가 돼버렸다. 그래서 구직자들은 이력서에 한 줄의 경력이라도 더 적어 넣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특
김희연 기자   2008-12-01
[공동기획] '그림자' 아닌 '동반자' 퍼스트 레이디의 탄생
2008년 8월 25일, 민주당 전당대회 첫 날. 1만 8천여 명의 청중들 앞에 선 미셸 오바마(Michelle LaVaughn Obama, 이하 미셸)가 입을 열었다. “여러분도 아시듯, 버락은 여러분의 배경이 어떠하든, 심지어 여러분이 어느 정당에
민유경 기자   2008-11-24
[공동기획] 미국이 선택한 변화는 ‘오바마의 혁명’
지난 8년간 부시 정권은 보수주의 정책을 고수해 안정적인 정치를 해왔었다. 그러나 이들 정권은 임기를 얼마 남겨 두지 않은 채 경제 위기에 직면하는 사태를 맞게 됐다. 미국이 당면한 사상초유의 경제 위기 속에서 지난 4일, 3억여 명의 미국인들은 변화
노경진 기자   2008-11-24
[공동기획] 그것이 알고싶다, 숙대신보 제작 현장 속으로
일주일마다 발행되는 숙대신보. 매주 뚝딱 요술을 부리는 것도 아니고 어떤 과정을 통해 신문이 만들어지는 것일까? 학우들이 매주 월요일마다 받아볼 수 있는 신문은 아이템회의, 점검회의, 편집회의 등 수많은 회의 과정을 거쳐 완성된다. 숙대신보사의 회의
류이제 기자   2008-11-03
[공동기획] 숙대신보로 시작하는 새로운 대학생활
수습기자를 지원하기 전 ‘신보사 힘들다더라’ ‘마감 때면 학교에서 밤도 샌다더라’ 등 숙대신보사에 대한 이야기는 많이 들어왔다. 하지만 그 동안 비교적 자유로운 분위기의 동아리에서만 활동해왔던 나로서는 그런 말들이 잘 와 닿지 않았다. 매 학기 반복되
류이제 기자   2008-11-03
[공동기획] 60년대, 손으로 써내려간 따뜻한 신문이었다.
성낙희(국어국문 전공, 68졸) 교수와 숙대신보와 인연은 1963년, 고3 시절로 거슬러 올라간다. 숙대신보가 주최한 제 1회 전국 여고생 현상문예작품 모집에 소설이 당선된 것이다. 이듬해 숙명여대에 합격한 성 교수는 그 때의 여고문학상을 주최했던 ‘
노경진 기자   2008-11-03
 1 | 2 | 3 | 4 | 5 | 6 | 7 | 8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 : 강정애 | 편집인 겸 주간 : 강미은 | 편집장 : 하재림 | 발행처 : 숙명여자대학교|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애
우)140-742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7길 100 숙명여자대학교 숙대신보사
행정실 ☎ 710-9150 (Fax) 706-2695 / 편집실 ☎ 710-9721 / 9152
Copyright © 2017 숙대신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sookmyung.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