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39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옴부즈맨] 독자와 ‘밀당’하는 시간
신문을 집어 들고 전체 지면을 훑어봤을 때, 제목이 눈에 띄거나 소재가 특이한 기사에 관심이 갔다. 다시 1면으로 돌아가 차근차근 기사들을 읽어 봤다. 표면상 눈에 띄었던 기사와 실제로 흥미로웠던 기사의 간극이 꽤 크게 느껴졌다. 전자가 좀 더 흥미롭
숙대신보   2018-05-14
[3분 독서] 인생을 바꿀 용기
제가 소개할 책은 입니다. 힐빌리란 우리 말로 번역한다면 경멸적인 의미가 담긴 ‘촌놈’쯤이 될 것입니다. 미국에서 ‘힐빌리’는 시골에 살고 교육을 받지 못했으며, 단순 노동일을 하는 보수적인 백인을 경멸적으로 일컫는 말입니다. 저자인 J. D. 밴스는
숙대신보   2018-05-14
[부장칼럼] 한걸음 발전할 숙대신보를 기대하며
오지 않을 것 같던 퇴임이 다가왔다. 어느새 필자는 마지막 발간을 남겨두고 있다. 필자를 비롯한 부장기자는 떠날 준비를, 정기자는 부장기자가 될 준비를 한다.1년 전 이맘 때, 필자도 정기자에서 부장기자가 될 준비를 해야 했다. 입학하자마자 숙대신보
이지원 기자   2018-05-14
[학생칼럼] 군대에 간다고 여성혐오가 사라질까
종전 선언이 있었다. 남자들은 징병제 폐지에 대한 기대감에 부풀어 있는 한편, 여느 때처럼 그간의 억울함과 분노의 화살을 여자들에게 돌린다. 여성이 의무를 다하지 않았기 때문에, 즉 남자와 동등하게 군대에 가지 않기 때문에 여성이 차별받는다는 주장도
숙대신보   2018-05-14
[이주의 알림] 박화성
박화성(朴花城 1903-1988)은 한국 근대문학의 형성과 발전에 이바지한 작가로서, 20세기 전반에 걸친 일생 동안 총 80여 편의 장편 및 단편 소설을 발표하였다. 전남 목포의 유복한 집안에서 태어나 어려서 신동 소리를 들었으며 만 11세에 자신의
숙대신보   2018-05-14
[여행숙케치] 스물, 그리고 하나
소중한 사람과 함께하는 여행이란 어떨까? 스무 살의 나와 K는 국내를 누비다 첫 해외여행으로 오사카를 선택했다. 표를 저렴하게 구할 수 있고, 일본어를 조금 배웠다는 자신감과 가까운 거리로 부담이 덜 되었기 때문이었다. 그렇게 나의 첫 비행은 바로 스
숙대신보   2018-05-14
[취재수첩] 나만의 글에서 '기사'로 탄생하기까지
필자가 기사를 작성하기 시작한 것은 숙대신보 기자가 되면서부터다. 수업에서 과제를 하며 소논문, 보고서와 같은 글을 작성해본 적은 있지만, 인터뷰를 진행한 내용과 취재한 내용을 정확하게 정리해 독자가 읽기 쉽게 표현한 글인 기사를 작성하는 것은 처음이
김지은 기자   2018-05-14
[청파만평] 피에타; 자비를 베푸소서
숙대신보   2018-05-14
[솔솔한 대화] 문재인 정부 출범 1주년, 숙명인들의 생각은?
숙대신보   2018-05-14
[사설] 한반도 평화를 위한 발걸음을 성원한다
지난달 27일(금)에 열린 남북정상회담 이후 한반도 평화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전쟁까지 겪으며 70년 동안 일촉즉발의 적대적 관계로 지내온 남과 북이 완전히 새로운 길을 함께 간다는 것이다! 불과 몇 달 전까지만 해도 한국에 특파된 외신 기자
숙대신보   2018-05-07
[여론] 순헌황귀비
숙명여대의 주춧돌을 놓은 인물인 순헌황귀비(1854-1911)는 영월 엄씨다. 백성들이 흔히 ‘민비(명성황후)’와 구별하여 ‘엄비’ ‘엄귀비’ 등으로 불렀다. 한미한 집안에서 태어나 만 다섯 살 때 입궐하여 명성황후의 시위상궁이 됐고, 나라가 무너지는
숙대신보   2018-05-07
[옴부즈맨] 자유와 안전, 그 선택의 기로에서
지난 제1346호는 취재기사 외에 여성의 건강, 신약개발과 관련된 임상시험의 안전성 및 공인인증서 폐지 등에 관한 다채로운 기사로 구성됐다. 사회적 현안이 되는 내용과 학생들의 관심 사항을 다루고 있어서 매우 흥미롭고 유익했다. 중앙도서관의 도서 연체
숙대신보   2018-05-07
[학생칼럼] 매 순간 우리는 다시 태어난다
대학에 진학해 원하는 전공의 학부생이 됐지만 필자는 행복하지 않았다. 입시를 준비하던 고등학생 시절에 대학을 가면 행복한 날들만 있을 것이라 무의식중에 생각했었다. 슬럼프는 대학교 1학년 2학기부터 2학년 1학기까지 지속됐다. 열심히 살기 위해 기를
숙대신보   2018-05-07
[부장칼럼] 찬란한 완주를 위하여
앞으로 세 번의 발간을 거치면 필자의 숙대신보 활동은 완전히 끝이 난다. 편집실에 있는 필자의 물건을 하나씩 비울 때마다 숙대신보 기자로서의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느낀다. 필자는 끝나지 않을 것만 같던 학보사 기자생활을 마칠 준비를 하고 있다.필
서가영 기자   2018-05-07
[여행숙케치] 겨울왕국 캐나다에서의 힐링 여행기
겨울왕국 캐나다에서의 힐링 여행기 문화관광학과 1613715 조성희 혼자 떠난 캐나다의 1달간 여행은 나에게 마치 꿈과 같았다. 추운 캐나다에서의 1달이라는 긴 시간을 위해 캐리어 2개 그리고 백팩 2개를 들고 혼자 낑낑거리며 비행기를 탔고 마침내 캐
이지수 기자   2018-05-07
[작은 강의] 물리학의 응용성
‘물리학’이라고 하면 무슨 생각이 드시나요? 어려운 학문? 천재들만이 하는 학문? 아마도 많은 학생들이 20세기 최고의 천재 중의 한 명, 앨버트 아인슈타인이 E=mc² (에너지(E)는 질량(m) 곱하기 빛의 속도(c)의 제곱과 같다)를 칠판
숙대신보   2018-05-07
[취재수첩] 익숙함에서 마주한 또 다른 시작
1년 전 이맘때쯤, 필자는 수습기자로 숙대신보에 들어와 처음으로 필자의 이름을 걸고 신문에 기사를 실었다. 당시 필자가 맡았던 기사는 ‘전국 대학생 투표선언’을 주제로 한 기사였다. 짧은 기사였지만 필자가 숙대신보에 들어와 처음으로 맡았던 기사인 만큼
한가람 기자   2018-05-07
[청파만평] 갑질 만평
숙대신보   2018-05-07
[솔솔한 대화] 종전과 통일에 대한 숙명인들의 생각
숙대신보   2018-05-06
[사설] 콘텐츠가 인터넷의 힘이다
이제 인터넷에서 가장 많이 유통되는 상품은 ‘느끼고, 즐기고, 배울 수 있는’ 문화적 콘텐츠이다. 그것은 바로 유튜브(YouTube), 페이스북(Facebook) 등으로 대 표되는 세계다. 이용자가 자유롭게 정보와 콘텐츠를 생산하고 유통하게 해준다.
숙대신보   2018-03-2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 : 강정애 | 편집인 겸 주간 : 강미은 | 편집장 : 하재림 | 발행처 : 숙명여자대학교|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애
우)140-742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7길 100 숙명여자대학교 숙대신보사
행정실 ☎ 710-9150 (Fax) 706-2695 / 편집실 ☎ 710-9721 / 9152
Copyright © 2018 숙대신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sookmyung.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