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2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옴부즈맨] 기사도 매력이 있어야
매력은 사람에게만 필요한 것이 아니다. 기사도 매력적일 줄 알아야 한다. 매력이 없는 기사는 독자의 관심을 끌 수 없고, 독자의 관심을 끌지 못하면 언론은 쇠락할 수밖에 없다. 학보사라고 해서 예외는 아니다. 그럼 이쯤에서 질문 하나를 던져보자. 숙대
숙대신보   2017-04-03
[옴부즈맨] 좀 더 친절한 숙대신보가 되길
나는 3월의 어수선함을 좋아한다. 새로운 것의 설렘과 익숙한 것의 반가움이 공존하는 시기랄까. 특히나 올해는 교내는 물론, 사회적으로도 많이 어수선한 시기였다. 그러한 상황에서도 언제나 제자리를 지켜준 숙대신보에게 고마움을 느끼며 신문을 넘겼다.이번
숙대신보   2017-03-27
[옴부즈맨] 퇴고의 창(窓)에서 바라 본 숙대신보
당나라 시인 가도(賈島)가 “새는 연못가 나무에서 잠들고, 스님은 달 아래에서 절간 문을 두드리네(鳥宿池邊樹 僧敲月下門)”라는 구절을 지어 두고 깊은 고심에 빠진다. 시(詩) 중 한 글자를, ‘두드리네[敲]’로 쓸지, ‘밀치네[推]’로 쓸지에 대한 것
숙대신보   2017-03-20
[옴부즈맨] 기자는 기사를 통해 말한다
“왜?” 필자가 숙대신보에 몸담고 있던 시절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던 질문이었다. 왜 하필 지금 이 기사를 이 시기에 써야 하는가. 왜 이 기사를 독자가 읽어야 하는가. 기자는 기사를 통해 독자의 모든 물음에 답할 수 있어야 한다. 기성 언론만의 문제가
숙대신보   2017-03-13
[옴부즈맨] 사랑하고 질문하라, 숙명을 향해
“이 우주가 우리에게 준 두 가지 선물, 사랑하는 힘과 질문하는 능력”, 메리 올리버(Mary Oliver)의 이 메시지가 에 담기길 바란다. 사람과 세상에 대한 관심과 애정으로 숙명인들의 생각을 깨우는 질문자로서 역할을 기대한다.무엇보다 항상 새롭게
숙대신보   2017-03-06
[옴부즈맨] 바쁜 일상의 쉼표, 숙대신보
새 학기가 시작한 것이 엊그제 같은데 어느새 겨울이 성큼 찾아왔다. 매서운 추위는 날씨에만 찾아온 것이 아니라 우리의 현실에도 찾아왔다. 그 어느 때보다도 혼란스럽고 어지럽게 돌아가는 세상에서 이불 속에서 눈과 귀를 닫고 있을 수만은 없기에 신문 한
숙대신보   2016-11-28
[옴부즈맨] 동행, 숙대신보
요 근래에 평소보다 일찍 수업을 끝마친 적이 있었다. 다음 수업을 가기 전, 잠시 시간을 떼우기 위해 명신관 라운지로 향했다. 좁은 휴대전화 화면을 들여다 보며 따분하기만 한 무료한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그때 앞 벤치에 누군가 두고 간 신문이 눈에
숙대신보   2016-11-21
[옴부즈맨] ‘우리’의 힘, 숙대신보
창 밖으로 차디 찬 바람이 불어온다. 아무도 모르는 사이에 조금씩, 날이 갈수록 서서히 떨어지던 기온은 이번 주에 들어서면서 영하를 기록하고야 말았다. 추위 그 자체였다. 두꺼운 옷을 챙겨 몸을 꽁꽁 싸매도 역부족이었다. 이렇게 추위에 벌벌 떨면서 가
숙대신보   2016-11-14
[옴부즈맨] 존재 이유는 무엇인가
시절이 하 수상하다. 2013년 필자가 숙대신보사에 있을 때 사설 제목이기도 했던 이 말은 3년이 지난 지금 여기서 또다시 되풀이된다. 당시 국정원 선거 개입으로 대통령의 정당성에 의문을 가졌다면 요즘은 그의 존재 이유에 대해 생각하게 된다.존재의 이
숙대신보   2016-11-07
[옴부즈맨] 가을에 어울리는 숙대신보
카페에서 따뜻한 커피 한 잔을 주문했다. 여느 때보다 한결 쉬운 주문이었다. ‘아이스’와 ‘핫’ 사이에서 고민할 필요가 없었던 까닭이다. 아침 옷차림 고민도 덜었다. 맨살을 드러냈던 팔과 다리는 도톰한 카디건과 발목까지 내려오는 바지가 감싼다. 바야흐
숙대신보   2016-10-03
[옴부즈맨] 청파만평에 빠져보세요
개강하고 3주가 지나가고 있는 지금, 여러분의 즐거움은 무엇인가요? 맛있는 점심 식사? 친한 동기와의 추억 쌓기? 아니면 새로운 인연을 찾아 떠나는 미팅? 저는 요즘 숙대신보를 볼 때, 신문에 숨어있는 귀여운 눈송이를 찾는 것이 제 즐거움입니다.지난
숙대신보   2016-09-26
[옴부즈맨] 숙대신보는 숙명인을 만든다
오늘날 우리 주위에는 다양한 종류의 미디어가 잘 발달되어 있어서 학보(학교신문)가 과연 얼마나 읽혀지고 있을까 하는 의문이 들 수도 있지만 저는 숙대신보의 애독자 중 한 사람입니다. 물론 모바일로도 접할 수 있더라도 늘 저는 순헌관 1층 출입구에 놓이
숙대신보   2016-05-30
[옴부즈맨] 때로는 포장도 중요한 법
우리는 종강을 앞에 두고 있다. 숙대신보도 그러하다. 숙대신보 제1315호는 창학 110주년 특집호로 110년 동안 자리를 지킨 ‘숙명’의 이야기를 담았다. 이번에는 어떤 특집기사가 실렸을지 내심 기대하며 장을 넘겼다. 전체 8면 중 화보 면을 제외하
숙대신보   2016-05-23
[옴부즈맨] 숙명인의 생각을 깨우는 숙대신보가 되길
언제나 숙대신보에서는 학교의 주요 소식들을 만나볼 수 있다. 지난 9일(월) 발간된 1314호에는 본교 프라임 사업 선정에 대한 기사들이 여러 편 실렸다. 관련 기사들에서 프라임 사업 선정에 따른 본교의 변동 사항과 함께, 성공적 추진을 위해 본교가
숙대신보   2016-05-16
[옴부즈맨] 정치의식을 키워주는 존재가 되길
정치는 우리의 삶이다. 해롤드 라스웰(Harold Lasswell)은 정치를 “누가 무엇을, 언제, 어떻게 갖느냐(Who gets what, when and how)”에 대한 것이라고 하였다. 보다 나은 삶을 위해 이해관계를 조율하고 갈등을 해결하는
숙대신보   2016-05-09
[옴부즈맨] 숙대신보에도 만화가 있었으면
월요일마다 발간되는 숙대신보에는 늘 알찬 기사들이 많이 실린다. 지면마다 한 주 내내 발로 뛰며 찾은 기사들이 생생하게 실려 있다. 캠퍼스에 분산되어 떠도는 우리의 삶의 얘기들은 이 과정을 통해 공론화되고, 쟁점화 된다.그런데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
숙대신보   2016-03-28
[옴부즈맨] ‘숙대생활 도우미, 숙대신보’
숙대신보가 만들어지고 발간되는 목적을 생각하면 당연한 얘기일지도 모르지만, 매주 발간되는 숙대신보는 학생들에게 잘 맞춰져 있다. 매주 월요일 강의가 없는 시간을 이용해 숙대신보를 읽을 때마다 그런 생각을 하게 된다. 총 8면에 학생들에게 유익한 내용,
숙대신보   2016-03-21
[옴부즈맨] ‘종이신문’인 <숙대신보>의 존재가치를 보여주길
‘천천히’ 깊게 보아야만 보이는 진실이 있다. 클릭하고 터치하며 텍스트를 ‘빠르게’ 스캐닝 하는 방식의 읽기는 행간의 의미를 헤아리지 않는다. 니콜라스 카(Nicholas Carr)는 The Shallows에서 인터넷이 우리의 사고방식을 얕고 가볍게
숙대신보   2016-02-29
[옴부즈맨] <숙대신보>에 ‘역사가’의 역할을 기대한다
E.H.Carr는 『역사란 무엇인 뼁【 “의미도 중요성도 없는 가위와 풀의 역사를 쓰게 되거나, 아니면 선전문이나 역사소설을 쓰게 되는 것”을 경계했다. 역사가는 가치 있는 사실을 선택하며 해석하는 과정을 통해 존재를 드러낸다. 기자들에게 역사철학을
숙대신보   2015-11-23
[옴부즈맨] 숙대신보의 ‘존재가치’
지난 12일(목), 2016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졌다. 수험생에게 시험의 결과는 자기의 존재가치를 입증할 수 있는 하나의 수단이다. ‘이 정도의 수학능력을 가지고 있으니 대학에서 요구하는 인재로 적합하지 않느냐’는 방식으로 말이다. 어디 이뿐이
숙대신보   2015-11-16
 1 | 2 | 3 | 4 | 5 | 6 | 7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 : 강정애 | 편집인 겸 주간 : 강미은 | 편집장 : 하재림 | 발행처 : 숙명여자대학교|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애
우)140-742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7길 100 숙명여자대학교 숙대신보사
행정실 ☎ 710-9150 (Fax) 706-2695 / 편집실 ☎ 710-9721 / 9152
Copyright © 2018 숙대신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sookmyung.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