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29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2면-단신] 새로운 출결서비스 ‘비콘’ 도입돼
지난 겨울 계절학기부터 *‘비콘(Beacon)’을 이용한 새로운 전자출결 서비스가 도입됐다. 비콘숙명 서비스는 블루투스를 이용한 시스템으로 앉은 자리에서 바로 출결이 가능하다. 비콘숙명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구글 플레이에서 ‘숙명여대 비콘서비스’
이지은 기자   2016-03-14
[2면-단신] 전체 연계전공 강의 중 9.7%…최근 2년간 개설 안돼
전체 연계전공 강의의 약 9.7%가 지난 4학기 동안(2014년도 2학기~2016년 1학기) 한 번도 개설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 최근 2년간 연계전공 강의 58개 미개설본지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교과과정
조예은 기자   2016-03-14
[1면-단신] 프라임 사업 추진방안 설명회 개최… 일부 반대 의견도
학교 본부 “PRIME 사업 유치해야 해”학과 인원 감축 비율 형평성 문제 지적일부 학우들 “소통 필요해”지난 11일(금) 순헌관 511호에서는 ‘산업연계 교육활성화 선도대학 사업(이하 PRIME 사업)’에 대한 본교의 추진방안 설명회가 열렸다. PR
안세희 기자   2016-03-14
[포커스온] BSL 공연에 발걸음 멈춘 숙명인
지난 3일(목) 순헌관 앞 사거리에서 본교 흑인 음악 동아리 ‘BSL(Black Soul Ladies)’이 공연을 했다. 학우들은 지나가는 발걸음을 멈추고 공연을 즐겼다. BSL뿐 아니라 다양한 동아리들이 공연도 이어졌다.
김경주 기자   2016-03-07
[2면-단신] 과학관 내부와 순헌관 새단장 마쳐
지난해 12월 19일(토)에 시작된 과학관 내부와 순헌관 리모델링 공사가 지난 1일(화)에 끝났다. ▲목재출입문 ▲화장실 ▲일반 강의실 ▲1층 로비 및 복도 ▲전체 계단 ▲복도의 개선이 공통적으로 이 뤄졌다. 순헌관은 ▲보건진료센터 개선 ▲순헌관 1,
김경주 기자   2016-03-07
[학내보도] 이 시대의 진정한 교양을 향해서
요즘 대학에서 교양교육은 어려운 처지에 처해있다. 대학 본부와 학생들은 교양교육의 효용성을 의심하고, 빠르게 배워 응용이 가능한 ‘전공교육’을 우선시하기 때문이다. 본지는 ‘교양’보다는 ‘전공’을 외치고 있는 세태 속에서 교양교육이 가지는 가치에 대해
심선후 기자   2016-03-07
[학내보도] 명신·순헌관 승강기 학기 초부터 또 고장
교내 승강기 고장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지난 3일(목), 명신관과 순헌관 승강기가 시스템 오류로 인해 운행이 중단됐다. 오세미(영어영문 15) 학우는 “명신관 5층에서 진행되는 강의를 듣기 위해 승강기를 이용하려 했지만 고장 나는 바람에 계단을
유아람 기자   2016-03-07
[학내보도] 총학 보궐선거 위한 중선관위 구성
지난달 21일(일) 중선관위 구성3월 중으로 제48대 총학 선거 진행자세한 사항은 이번 주 내로 공지지난달 21일(일) ‘제48대 총학생회’ 보궐선거를 위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이하 중선관위)가 구성됐다. 각 단과대학 회장과 임시대표자 총 14명이 총학
유아람 기자   2016-03-07
[학내보도] 불안한 교내 무선 네트워크
교내 무선 네트워크의 연결이 수시로 끊기거나 인터넷 접속이 제대로 되지 않아 많은 학우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조하림(체육교육 15) 학우는 “스마트폰의 와이파이 연결이 잘 되지 않아 데이터를 사용한다”며 “연결이 돼도 인터넷 속도가 너무 느리다”고
박민지 기자   2016-03-07
[학내보도] 넷프린트 잔액 6월까지 사용해야
‘다큐디포 넷프린트(이하 넷프린트)’에 충전돼 있는 잔여액이 올해 6월까지만 사용 가능하다. 교내 프린트 운영업체였던 넷프린트가 지난해 12월 30일(수), 본교에 설치된 복사 시설 가동을 중지했다. 후임 운영 업체로 ‘선명씨앤피’가 들어왔다.넷프린트
박민지 기자   2016-03-07
[학내보도] 학우들 본교 교양교육 만족도 ‘보통’…그러나 79% “개선 필요해”
본교 교양교육 만족도는 3.25점(5점 만점)학교 본부 “다방면에서 교양교육 개편하려 노력 중”교양교육 개편, 학우들 의사 참여 과정 부족해본교가 추구하는 교양교육은 무엇일까. 본교 교양교육은 ‘리더십 교육 및 교양교육을 통한 우수 여성 인재 양성’을
김서정·심선후 기자   2016-03-07
[학내보도] 열람실 방치물품 수거 강화돼
지난달 본교 중앙도서관은 열람실 방치물품을 집중적으로 수거했다. A 열람실의 경우 오전, 오후에 걸쳐 매일 2회씩 정기적으로 관리하고 있다.지난 2월 한 달 동안 S 열람실에서 수거된 방치물품은 37개다. 지난 6개월간 방치물품을 찾아가지 않아 올해
이지은 기자   2016-03-07
[2면-단신] 전강비율 높이기 위해 강의 수 축소 … 교무처의 입장은?
전임교원 강의 담당비율*(이하 전강비율)이 1학기 강의 개설 수 감소의 원인인 것으로 드러났다. 낮은 전강비율은 2015년 실시된 대학구조개혁 1주기 평가에서 B등급을 받은 결정적 요인이다. (본지 제1301호 1면 참고) 본교 전강비율은 2013년엔
조예은 기자   2016-02-29
[2면-단신] 정년·명예퇴임식 개최돼
지난 26일(금), 본교 백주년기념관 한상은라운지에서 정년·명예퇴임식이 개최됐다. 정년퇴임자는 이재연(아동복지) 교수, 명예퇴임자는 박종익(시설관리팀 직원), 양경선(시설관리팀 직원) 씨다.퇴임식은 퇴임자의 약력 소개, 공로패와 총동문회에서 준비한 기
한연지 기자   2016-02-29
[1면-단신] 전년 대비 개설 강의 75개 감소…학우들은 불편
이번 학기 본교 개설 강의 수가 전년(2015년 1학기) 대비 75개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본지의 조사 결과, 전체 61개 전공*에서 개설된 강의가 2015년 1학기에는 1261개, 2016년 1학기에는 1186개였다. 경영, 경제, 공예를 포함한
안세희 기자   2016-02-29
[2면-단신] 교양교육과정 개편, 일방적 통보로 학우들 불편
본교의 교양교육과정 개편으로 학우들이 학업 계획을 세우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학사지원팀은 2016년 1학기 수강신청에 앞서 지난 1월 본교 커뮤니티 SnoWe에 교양교육과정 개편에 따른 교양핵심 교과목 이수 안내를 공지했다. 개편으로 인해 기존
심선후 기자   2016-02-29
[1면-단신] 본교 2,400여 명의 신입생 맞이해
지난 16일(화), 2016학년도 입학식 및 숙명가족환영회가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올해 본교에 입학한 신입생은 약 2,400명으로 이번에 신설된 공과대학의 경우 첫 학부생을 맞이했다.4,000여 명의 신입생, 가족, 교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본
이지은 기자   2016-02-29
[1면-단신] 2015학년도 전기 학위수여식 열려
지난 25일(목), 2015학년도 전기 학위수여식이 열렸다. 학사 학위수여식은 오전 11시 삼성컨벤션센터, 진리관 등 단과대학별 지정장소에서 진행됐으며 석·박사 학위수여식은 같은 날 오후 3시 삼성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이번 학위수여식에서 학위를 받은
이지은 기자   2016-02-29
[2면-단신] 순헌관·과학관 석면 제거돼
지난 1월 1일(금)부터 시작된 과학 관과 순헌관의 석면함유자재 철거 공사가 완전히 마무리 됐다.석면함유자재 철거 공사는 지난해 겨울방학에 시작된 과학관과 순헌관 리모델링 공사의 일부다. 리모델링 과정에서 1월 1일(금)부 터 1월 3일(일)까지 3일
김경주 기자   2016-02-29
[2면-단신] IPP, 제1기 졸업생 배출
지난 26일(금) 오후 4시, 본교 백주년기념관 2층 삼성컨벤션 센터에서 제1회 IPP(Industry Professional Practice) 수료 식 및 성과발표회가 개최됐다. 이 날 137명의 학우들이 IPP 형 일학습병행제를 수료했다. 학우들,
김경주 기자   2016-02-29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 : 강정애 | 편집인 겸 주간 : 강미은 | 편집장 : 하재림 | 발행처 : 숙명여자대학교|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애
우)140-742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7길 100 숙명여자대학교 숙대신보사
행정실 ☎ 710-9150 (Fax) 706-2695 / 편집실 ☎ 710-9721 / 9152
Copyright © 2018 숙대신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sookmyung.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