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3,91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옴부즈맨] 질문하는 연습
지난 한 주 대한민국은 큰 변화를 맞이했다. 광화문 촛불에서 이어진 장미대선이 치열한 공방 끝에 막을 내렸으며, 제19대 문재인 정부가 공식적인 출발을 알렸다. 열린 청와대를 표방하며 속전속결로 국정을 운영하는 모습을 보며 국민들은 환호와 우려를 동시
숙대신보   2017-05-15
[영화인문학기행] 바르셀로나에서 영화 「향수」의 18세기를 만나다
스페인, 「향수-어느 살인자의 이야기」영화 「향수-어느 살인자의 이야기」는 18세기 프랑스를 배경으로 한 파트리크 쥐스퀸트의 동명 원작 소설(1985)이 지닌 그로테스크 하면서도 주제의 깊은 의미를 잘 담아낸 수작이라고 할 수 있다. 잘 읽히면서도 뛰
황영미   2017-05-15
[사설] 4차 산업혁명의 빛과 그림자
정보사회의 도래로 인류는 짧은 시간 안에 급격한 변화를 맞이했다. 컴퓨터와 네트워크의 힘을 빌려 정보가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요소로 대두됐다. 최근에는 여기서 더 나아가 4차 산업혁명이 주목받는 이슈가 됐다.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자율주행차, 인공지능
숙대신보   2017-05-15
[이주의 알림] 중견기업 취업대비반(6기) 모집
모집 기간: 5월 12일(금)부터 5월 25일(목) 오전 11시까지교육 기간: 5월 31일(수)부터 7월 12일(수)특이사항: 매주 1회 집합강의 진행교육 구성: 1:1 맞춤 취업상담 및 집합교육/스터디인원: 차수별 최대 20명(예정)
숙대신보   2017-05-15
[이주의 알림] 2017-2 IPP 모집 설명회 개최 안내
일시 : 1차 5월 17일(수) 오후 4시 30분2차 5월 18일(목) 오후 4시 30분3차 5월 24일(수) 오후 4시 30분장소: 진리관 B101호문의: 경력개발처 IPP센터
숙대신보   2017-05-15
[2면-단신] 서울시민에게 열린 숙명 인문학의 문
본교는 2015년 9월부터 서울특별시(이하 서울시)가 운영하는 서울시민대학의 ‘대학연계 시민대학’에 참여하고 있다. 대학연계 시민대학은 서울시민들에게 대학교의 우수 교육 인프라를 활용한 무료 인문학 강좌를 제공하고자 서울시에서 2013년부터 기획 및
서가영 기자   2017-05-15
[기획] 내일의 먹거리로 주목받는 식용 곤충
평범해 보이는 찹쌀떡에는 비밀이 숨어 있다. 바로 식용 곤충인 ‘꽃벵이’다. 쫄깃쫄깃한 식감은 보통의 찹쌀떡과 다를 바가 없지만 단백질은 더욱 풍부하다. 지난달 14일(금)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는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이 주관한 ‘곤충 식품
서가영 기자   2017-05-15
[포커스온] ‘나’의 존재를 소리 높여 외치다
조예은 기자   2017-05-15
[2면-단신] 봄날의 캠퍼스, 사제간의 돈독함 다진 시간
학생지도의 날을 맞아 지난 11일(목) 교내외에서 다양한 행사가 열렸다. 학우들은 각 학과(부)에서 마련한 프로그램에 참여해 교수와 함께하는 시간을 가졌다.정치외교학과는 안보 견학으로 육군 제28사단을 방문했다. 안보 견학은 ▶여군과의 대화 ▶977
전세원   2017-05-15
[2면-단신] 넓은 강의실에 덩그러니, 참석자 한 명뿐인 흡연예방교육
본교 보건의료센터가 주최한 ‘찾아가는 금연캠페인’이 열렸지만 학우들의 참여가 저조했다. 서울금연지원센터와 협력해 진행된 이번 행사는 ‘찾아가는 금연지원서비스(이하 금연지원서비스)’와 금연특강 ‘여대생, 우리는 어떻게 담배와 함께 살고 있는가? (이하
서조은 기자   2017-05-15
[취재수첩] 바뀌자, 반복하지 않기 위해
숙대신보에서 사계절을 보냈다. 필자가 쓴 기사가 실린 신문이 15번이나 발간됐고 이제는 후배도 생겼다. 다양한 경험이 쌓이면서 처음보다 취재 기사 작성도 능숙해졌다. 하지만 그동안의 시간이 득이 된 것만은 아니었다. 무의식 중에 자라난 ‘적당히’ 해야
하재림 기자   2017-05-15
[1면-단신] 인문과 공학 연결한 연계전공 신설
2017학년도 2학기부터 ‘기술-인문 융합 연계전공’이 신설된다. ‘산업연계 교육활성화 선도대학 사업(이하 프라임 사업)’의 일환으로 만들어진 기술-인문 융합 연계전공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공과대학 수업을 따라가기 어려운
하재림 기자   2017-05-15
[2면-단신] 프라임 사업단과 변화할 숙명의 내일
본교가 프라임 사업에 선정된 지 1년이 지났다. 프라임 사업단은 ▶교육과정 혁신 ▶학사구조 개편 ▶진로역량 강화라는 3대 전략에 맞춰 사업을 진행해왔다. 본지는 3대 전략에 따른 세부계획 중 앞으로 실현될 부분에 대해 확인하고 본교에 일어날 변화를 짚
하재림 기자   2017-05-15
[1면-단신] 지저분한 거주자우선주차장, 책임은 누구에게
본교 제2창학캠퍼스 주차장 내에 위치한 ‘거주자우선주차장’의 미화 작업이 이뤄지지 않아 학우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캠퍼스 내에 있지만 거주자우선주차장은 본교 구성원들이 아닌 용산구 주민들만 사용할 수 있다. 용산구 내 주택가의 주차난 해소와 주차질서
이주영 기자   2017-05-15
[사람 인터뷰] ‘종이컵 예술가’ 김수민 작가
학교 앞에는 음료가 담긴 일회용 종이컵을 한 손에 들고 있는 학우가 많다. 음료를 모두 마신 사람들은 일회용 종이컵을 쓰레기통에 버리고 발길을 재촉한다. 하지만 일회용 종이컵을 버리지 않는 사람이 있다. 김수민(남·37) 작가는 일회용 종이컵 종이 위
이혜니 기자   2017-05-15
[사회] SNS를 하는 지금 우울하다면 당신은 '카페인 우울증'
B 학우는 최근 휴대전화에 있던 사회관계망서비스(Social Network Service, 이하 SNS) 앱을 모두 지웠다. SNS를 하면 할수록 자신의 삶이 다른 사람들에 비해 힘들고 불쌍하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처음 SNS를 시작했을 때의
이지원·이혜니 기자   2017-05-15
[기획] 민주화에 대한 갈망, 끝내 찾아온 봄
1980년 5월 20일(화), 택시기사 A 씨는 늦은 오후 집을 나섰다. 아내는 걱정스런 눈빛으로 A 씨를 쳐다봤지만 A 씨는 결연한 표정으로 택시를 몰고 서둘러 무등경기장으로 향했다.무등경기장에 도착하니 많은 택시와 대형 버스들이 줄지어 행진하며 시
이지원 기자   2017-05-15
[솔솔한 대화] 숙명인이 생각하는 미세먼지 해결책
숙대신보   2017-05-15
[여행숙케치] 그녀처럼 떠났지만
작년 몹시 추웠던 어느 날, 나는 수능특강의 작품을 정리한 어떤 자료를 보고 있었다. 스프링으로 된 두꺼운 자료 속에는 내가 사랑하는 작품들 사이사이에 외워야 할 핵심 정보들이 끼워져 있었고 그런 것들을 계속 지켜보는 일에 점점 신물이 나고 있었다.
숙대신보   2017-05-15
[학생칼럼] 불성실한 숙대생
한 수업시간에 숙대 출신이 아닌 교수님이 이렇게 물어보셨다. "숙대생은 원래 성실해서 숙대에 들어온 거니? 아니면 숙대에 들어오니까 성실해진거니?" 다들 아무 대답이 없었지만 몇몇은 숙대에 들어와서 성실해지는 것 같다는 의견에 고개를 끄덕였다. 필자는
숙대신보   2017-05-15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 : 강정애 | 편집인 겸 주간 : 강미은 | 편집장 : 하재림 | 발행처 : 숙명여자대학교|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애
우)140-742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7길 100 숙명여자대학교 숙대신보사
행정실 ☎ 710-9150 (Fax) 706-2695 / 편집실 ☎ 710-9721 / 9152
Copyright © 2017 숙대신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sookmyung.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