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40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여행숙케치] 여름방학의 시작, 란덴열차로 떠나는 교토
여름방학이 시작하자마자 떠난 여행이었다. 기숙사에서 가져온 짐을 풀기도 전에 여행 가방을 싸고 교토로 떠났다. 이번 여행의 동반자는 대학교 첫 룸메이트 언니였다. 잠들기 전 잠깐 나눴던 대화를 현실로 만들기 위해 우리는 바로 비행기를 예매했다. 하지만
숙대신보   2018-11-26
[이주의 숙명인] 책으로 하나된 사제지간
지난 8일(목) 본교 중앙 도서관에서 '교수님과 함께하는 북토크'가 개최됐다. 본지는 행사에 참여했던 신혜양 독일언어·문화학과 교수를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다. 신 교수는 ‘2018 행복한 책읽기’ 전시회에서 추천한 도서 세 권 중 하나인
숙대신보   2018-11-26
[솔솔한 대화] '현 청원제도' 대한 숙명인들의 생각은?
숙대신보   2018-11-26
[학생칼럼] 나의 몸, 나의 선택
여성 스스로 임신과 생리를 선택할 권리가 생긴 역사는 짧다. 교황 비오 12세는 1951년 생리 주기를 이용한 피임법을 ‘허용’했고 1958년 생리통과 자궁질환의 목적에 한해 피임약 사용을 ‘허용’했다. 임신중절에관한 책임과 태어난 아이에 관한 보육의
숙대신보   2018-11-26
[청파만평] 청파만평
한예진 기자   2018-11-26
[작은 강의] 아브라카다브라
아브라카다브라는 우리말로 허튼 소리 정도가 되겠습니다. 숙대신보로부터 원고 청탁을 받고 생각해보니 아마도 정년을 앞둔 사람으로서 한마디 하고 나가라는 의미도 담겨있다고 생각되면서 아브라카다브라라는 단어가 떠올랐습니다.우리의 평균 수명이 늘어나서 현재
숙대신보   2018-11-26
[취재수첩] 애증의 숙대신보
숙대신보는 좋다가도 싫고 싫다가도 좋다. 필자는 학보사가 힘들다고는 익히 들어 알고 있었으나 이 정도로 힘들 줄은 예상하지 못했다. 그저 이곳에 남아있는 기자분들이 대단하다고 생각될 정도다. 숙대신보의 기자들은 수업, 과제 등 해야 할 일이 많은 와중
강수연 기자   2018-11-26
[사설] 명분 약한 민노총 총파업
민주노총이 '탄력근로제 확대 반대' 등을 주장하며 11월 21일 총파업을 벌였다. 명분은 탄력근로제 확대 저지와 비정규직 철폐다. 탄력근로제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문제를 총파업의 대의명분으로 들고 나온 것은 겉으로는 그럴 듯해 보이지만
숙대신보   2018-11-26
[옴부즈맨] '더 나은 숙명’을 위한 총학생회, 그리고 숙대신보
숙대신보 제1357호를 보면, 1면 하단 표에 눈이 먼저 가게 된다. 자연스레 이 표의 관련 기사가 바로 위 총학생회 인터뷰 내용의 일부라 예측해 볼 수는 있다. “더 나은 숙명을 응원하겠다”라는 기사 제목이 보여주듯이 총학생회의 임기를 마무리하면서
숙대신보   2018-11-26
[부장칼럼] 당신도 다른 무게로 바라보고 계십니까
기사는 우리 사회를 담고 있다. 기사 자체가 사회에서 일어난 일을 전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래서일까, 각종 언론에서 양산되는 기사들은 우리 사회 속 모습과 너무나 닮아 있다. 사회 속 만연한 성차별적 요소가 기사에서 드러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할지도
한가람 기자   2018-11-26
[취재수첩] 나의 '처음'이 된 숙대신보
지난 8월, 필자는 별 생각 없이 숙대신보의 편집실에 발을 들였다. ‘목표가 뚜렷한 기자’에 필자는 해당하지 않았다. 그저 더 열심히 살아보고자 하는 마음에서 비롯된 도전이었다. 모두에게 인정받는 일을 찾던 중 숙대신보의 모집공고를 발견했다. ‘숙명여
임윤슬 기자   2018-11-19
[여행숙케치] 파리, 그 아름다움에 빠지다
대학교 1학년 여름 한 달간 다녀온 프랑스 여행은 최고였다. 가장 기억에 남는 곳은 파리이다. 파리는 어릴 때부터 꼭 가고 싶었던 도시 중 한 곳이었다. 여러 영상매체에서 보여주는 파리의 화려함과 책 속에서 보여주는 파리의 낭만적인 분위기를 직접 느껴
숙대신보   2018-11-19
[학생칼럼] 법 속 여성혐오에 대한 소고
금연 광고에는 남녀노소와 상관없이 다양한 나이와 성별의 광고 모델이 등장한다. 그러나 담배를 판매하기 위한 상업 광고는 제조사와 상표가 달라도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광고에 등장하는 인물 중 여성은 단 한 명도 없다는 것이다. 실재 인물뿐만 아
숙대신보   2018-11-19
[솔솔한 대화] 학생부종합전형에 대한 숙명인들의 생각은?
숙대신보   2018-11-19
[이주의 숙명인] 임산부의 '자리를 찾아조'
지난 1일(목)부터 3일(토)까지 본교 삼성컨벤션센터에서 ‘숙명 우먼인테크 해커톤 대회’가 열렸다. ‘자리를 찾아조’팀은 임산부좌석알림 앱인 ‘Only D’를 개발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받았다. 본지는 숙명 우먼인테크 해커톤 대회에서 대상의 영
숙대신보   2018-11-19
[옴부즈맨] 숙명인에게 필요한 숙대신보
지난 1356호에서는 모두가 불편하다고 느끼지만 목소리를 모아 본 적이 없는 사안에 대해서 많이 다루었다. 1면에서는 위생용품 자판기의 허술한 관리 체계에 대한 기사가 실렸다. 위생용품 자판기는 오직 동전으로만 구매할 수 있고, 고장이 나도 해결을 위
숙대신보   2018-11-19
[청파만평] 청파만평
숙대신보   2018-11-19
[3분 독서] 배철현과 유발 하라리
유발 하라리 교수의 신작 「21세기를 위한 21가지 제언, 21 Lessons for the 21st Century」를 재미있게 읽었다. 하라리 교수의 전작 「사피엔스」와 「호모 데우스」에서 인류 생존과 발전에 대한 해석에 설득력을, AI로 대변되는
숙대신보   2018-11-19
[사설] 학교 홍보에 대한 소고
이탈리아 피렌체의 아카데미아 미술관에는 미켈란젤로의 유명한 조각인 다비드(다윗)상이 있다. 평범한 목동이었던 다윗은 기골이 장대한 장수 골리앗을 돌멩이 하나로 물리치고, 일약 민족의 희망으로 떠오른다. 그 조각상에서 유난히 눈길이 닿았던 부분은 작은
숙대신보   2018-11-19
[부장칼럼] 일상에서 마주한 '저작권'
필자의 일상과 저작권은 밀접한 관계가 있다. 숙대신보 기사 마감 시 신문 지면을 구상하며 글씨체를 고를 때 타인의 저작권을 침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선택해야 하고 과제 제출 시에도 저작권법이 적용되는 저작물을 표기 없이 인용할 경우 저작권 침해에 해
김지은 기자   2018-11-1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 : 강정애 | 편집인 겸 주간 : 육성희 | 편집장 : 서조은 | 발행처 : 숙명여자대학교|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애
우)140-742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7길 100 숙명여자대학교 숙대신보사
행정실 ☎ 710-9150 (Fax) 706-2695 / 편집실 ☎ 710-9721 / 9152
Copyright © 2018 숙대신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sookmyung.ac.kr